지른지 꽤나 오래 되었는데 뜬금 없이 올리는 지름샷 ㅋ

부르조아의 스테디셀러 중 하나인 델리스 드 뿌드르,
일명, 초콜릿 파우더.
가격도 그닥 나쁘지 않지만 (25,000원)
온라인 쇼핑몰에서 1+1 기획 행사를 종종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백화점 정가 그대로 주고 사긴 좀 아깝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h모 쇼핑몰에서 1+1으로 구매한 화이트 초코!
정식 명칭은 델리스 드 뿌드르 하이라이팅 파우더... 지만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쪽에는 이런 제품 설명이 쏼라쏼라~ 써있다.
사실 영어나 불어나 비슷하게 친숙한지라
이렇게 두 언어로, 그것도 이쁜 필기체로 써놓은 건 좋은데...
난 사실 이거 대신에 거울이 붙어있었으면 좋겠어 ㅡㅅ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사용 전의 화이트 초코!
이쁘구나~~~
초콜릿을 그닥 즐겨먹지 않는 편이지만
이건 정말 먹음직스럽게 생겼는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시하기 전의 저 매끈한 자태라니... 하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 제품의 이 또렷한 음각은 사진으로 찍어놓고
늘 볼 때마다 뿌듯해한다 ㅋㅋㅋ (오타쿠...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화이트 초코 구매 전부터 사용해오던 다크 초코!
이 역시 정식 명칭은 델리스 드 뿌드르 골드 브론징 파우더... 지만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크 초코 v. 화이트 초코



===



일단은 귀찮아서 지름샷만 올렸지만 언젠가는 꼭 구체 후기 써야지!
대만족하면서 애용하고 있는 아이들이야-♡

이 델리스 드 뿌드르 시리즈는 처음에 출시됐을 때에는
- 쉽게 손상될 것 같은 종이 패키지
- 빨리 닳지도 않는데 지나치게 넓은 면적
- 존재감이 약한 펄입자
등등 때문에 별로 관심을 안 가졌던 제품이었다.

하지만 막상 사용해보니까
- 종이 패키지가 매우 정감 가는 데다가
매끈하고 튼튼하게 코팅되어서 생각보다 매우 견고하고
- 펄입자가 피부 위에서 매우 자연스럽게 잘 밀착되며
- 에브리데이용으로 자주 쓰니까 꽤 사용량도 많으며
- 무엇보다도 색감이 너무나도 이뻐서!
요즘에는 점수가 확~ 올라갔지. 후후훗.

특히나 내가 잘 안 쓸 것 같았던 저 골드 브론징 파우더,
즉, 다크 초코는 생각보다 너무도 활용도가 높아.
저게 보기처럼 진한 브라운색으로 발색되는 게 아니기에
자연스러운 블러셔로 쓰기에 딱! 좋다.
특히 난 얼굴 자체에 붉은기가 좀 있기 때문에
이 정도만 발라도 연하고 건강한 혈색으로
표현이 되더라.
이거 바르고 나간 날, 화장 잘 됐다는 소리 참 많이 들었지 -_-v



너네는 내가 꼭 바닥까지 써줄테다.
짜식들, 내 애용품 리스트에 가서 늬들 이름 올려~ ㅋㅋ





 «이전 1 ··· 1758 1759 1760 1761 1762 1763 1764 1765 1766 ··· 19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