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531


미루고 미루던 대체휴가를 써서

평일 서울 시내의 망중한을 즐긴 날.


... 그런데 평일에도 놀러다니는 사람들 많더만;

 

 

 

 



오랜만에 생사를 확인한 이태원 주민님과 함께.

내가 점심 약속이 있는 고로 커피만 마시려고 했는데

어찌 하다 보니 커피에 타르트까지 겻들여서...


이태원 타르틴이야 워낙 명성이 자자한 곳이고

나도 몇 년 전에 먹어보고 감탄한 적이 있긴 한데

그래도 역시 달달한 디저트는 내 취향은 아니야.

몇 입 먹고 나니까 달아서 질리더만요... ㅠㅠ




 

 


얌전한 척 하지만 사실 개성 터지는 디자인, 마음에 들어.

"쇼윈도우에서 이 목걸이를 보는 순간, 니꺼다 싶더라."




 



그간 좀 잠잠했다지만너의 오덕질은 죽지 않았어!

그녀를 간만에 하악대게 만든 나의 에스프리크.


이 제품... 사용해보지 않았으면 말을 말아요.

작년과 올해 연이어 나의 베스트 블러셔 2관왕임.

심지어 올해 들어서는 나스 섹스어필을 제꼈을 정도!




 

 


그리고 바로 이어서 만난, 풍류녀 이한량님.

리움미술관 올라가는 길 초입의 로즈 베이커리에서.





 


그녀를 위한 선물, 거래품, 반환품, 전달품 등등.


상단의 라오스 원두 커피는 바리스타 남동생과

커피 마니아 남편을 둔 그녀를 위한 나의 선물.


우측 하단의 라라베시 테티스 크림은 공구 거래품.


중간의 나스 블러쉬 오르가즘은 작년에 빌렸다가

피차 잊고 살다가 이제야 돌려준 반환품 -_-


좌측의 맥 펄글라이드 아이 펜슬 미스포츈은

임미가 "언니한테 꼭 전달해줘" 라던 전달품.







역시 에그는 베네딕트! 라고 동의한 두 여자.




 



로즈 베이커리 윗층에는 이렇게 패션 멀티샵들이.

그런데 하나같이 너무 아티스틱하거나 비싸서 패스.

비틀즈 로고 하나 박아놓고 셔츠 하나에 수십만원이라니;




 

 


드디어 오늘의 본론인, 리움미술관.





 

 



미술에 문외한인 내 귀에도 들어올 정도로

대중적으로 큰 흥행을 거두었던 서도호전.


전시 기간이 6월 초까지라서 놓칠 줄 알았는데

막판 평일을 이용해서 세이프해서 매우 뿌듯하다.


자세한 리뷰 따로 올리겠지만, 볼 가치 충만했던 전시!

게다가 그 오덕성의 가치를 아는 동행과 함께 해서 더더욱 ㅋ




 

 


리움 갔으면 이거 한번 찍어줘야 하는 거잖아...







햇살이 불타는 날 먹고 걷고 수다 떨었더니

식도가 말라붙는 것 같아서 생과일 주스 타임!


아, 배만 안 불렀어도, 저녁 약속만 없었어도,

"자몽의 첫사랑" 케익도 먹어보는 건데 ㅋㅋㅋ




 

 


좌식 수다에는 당연히 동반되는, 파우치 탐사 시간.

집에서 풀메하고 나왔는데도 깨알같은 내 파우치;

이거 하나만 빼도 가방이 훨씬 가벼워질 것을 알지만

그럼에도 포기하지 못하는 덕후의 어리석음이여...





 


그리고 이 날 대망의 마무리는 라메르 뷰티클래스!

제품 좋은 거 아는데, 나도 참 잘 알고는 있는데...

가격 생각하면 섣불리 빠져들까봐 무서울 뿐이다.


그래도 몇 년 전에 비해서 마음이 너그러워진 셈이다.

그때는 "라메르 좋긴 하겠지만 역시 돈지랄" 이랬는데

나이가 들수록 그런 프레스티지를 인정하게 되더라고 ㅠ


뷰티클래스 후기는 역시, 별도 포스팅에 자세히!





 

 

 기껏 평일에 대체휴가를 내서 야외로 간 것도 아니고,

집에서 푹 쉬면서 체력 회복을 한 것도 아니라고 하지만,

나에게는 충분히 충전이 되고 휴식이 된 하루였다우 :)

 

 

 






[이태원] 마이 첼시 by 홍석천

Posted by 배자몽 먹거리탐방 : 2009.08.27 23:46




09.06.23

그냥 이유없이 꼭 한번 가보고 싶었어.
이태원 마이 첼시.

어느새 레스토랑 재벌이 된 홍석천씨의 레스토랑 체인,
그 중에서 5번째 집이라지.


마이 타이.
마이 차이나.
마이 티.
마이 쏭바.

그리고 마이 첼시.

다들 컨셉이 참 뚜렷하고
어쩐지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끔 하는 것이 -
홍석천, 비즈니스 마인드 좀 되나! 싶다.
뭔가 컨셉 좀 잘 잡는다니까.




이태원역 1번 출구로 나와서 KFC 골목으로 들어간 다음에
좌회전, 그리고 직진해서 걷다 보면
오른쪽에 이렇게 지중해풍으로 파랗게 칠해진 집이 보인다.
막상 식당 메뉴는 뉴욕 브런치풍이라지만 ㅋ




입구.




보니까 브런치 메뉴가 좋네.
휴무일에 한번 어슬렁거리고 와봐야겠어.




바람이 살랑 부는 초여름 저녁은 역시 테라스석.




테라스가 아니라도 좋다.
전체적으로 uptight 하지 않고 느긋한 분위기.
서비스도 너무 느긋해서 문제지만 ㅋ
(... 라고 현대 서울인들은 느낀다.)




배고프니까 빵이라도 언능 주길.




시저 샐러드... 였나.




올리브 좋아.
팍팍 좀 넣어주면 안 되겠니.




아라비아따.
크림 소스가 아닌 파스타가 땡겼던 건데
알고 보니 이 집 대표 메뉴 중 하나라고.




찹찹.




풍기 (버섯) 피자.




얇고 바삭하다 못해 부러질 것 같은 빵.




치즈 쭈욱쭈욱-




고르곤졸라만 이런 스위트 소스에 찍어먹는 건 줄 알았는데.



그런데 800일 데이트 때 간 거였는데 -
그런 날에 가기에는 약간 북적거리고 산만한 분위기야.
그런 느긋함과 편안함을 즐기는 거라면 상관 없지만,
특별한 날에 뭔가를 기대하고서 가기에는 너무 캐주얼할지도.

이 집의 진가는 아무래도 쉬는 날 브런치! 가 아닐까 싶어.

식당 자체는 그럭저럭 괜찮았고 이태원 분위기와도 잘 어우러지지만
T.P.O. 가 안 맞아떨어져서 다소 아쉬웠단 말이야.

가을이 너무 깊어지기 전에 어느 쉬는 날,
카메라랑 책 하나 들고 혼자 어슬렁거리면서 가보리라.

참, 음식은 적당히 괜찮은 편이더라.
이 집은 음식맛마저 느긋해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태원 해밀턴 호텔 뒷골목에 있는
더 벙갈로우.

비치클럽 내지 트로피칼 라운지라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 여는 시간은 이렇다고...
그러고 보니 전화번호도 써있네.
(02) 793-234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는 2층의 바!
(1층에 자리가 없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말이어서 바글바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태원인지라 외국인 반, 한국인 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두침침한 분위기, 굳 -_-)b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방 안의 저 그네들이 좋아.
빈 자리는 없었지만... 쳇.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이 비치 클럽인 이유는 다른 데에 있는 게 아니다.
신발 벗고 들어가서 고운 맨 모래를 밟을 수 있기 때문.
시원하고 기분 좋아.
꼼지락 꼼지락.

얄쌍한 애인님의 발.
통실하고 엄지발톱이 휘어있는 내 발 -_-

그러고 보니 나 이 날, 에스닉 오렌지 티어드 롱 스커트 입어서
비치클럽에 딱 잘 어울리는 차림이었는데. 후훗.



칵테일 맛은 그냥 그랬지만,
그래도 어둡고 아늑한 분위기,
그리고 시원하고 고운 모래가 기분 좋았던 곳.









정신 없는 7월을 보내고 나니
데이트에 대한 갈증이 심해졌었지.

그래서 간 곳.
이태원 젤렌.

사실 간만에 무작정 이태원으로 가서
느낌 오는 곳, 아무데나 들어간 거지만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Zelen
Bulgarian Restaurant


알고 보니 아시아에서 유일한 불가리안 레스토랑이라고 하네.
오호. 우린 그냥 지나가다가 삘 꽂혀서 들어간 거였는데.

해밀턴 호텔 뒤, 식당 골목 끄트머리에 있다오.
(전화번호 : 02-749-06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런 분위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막 깎아놓은 듯이 세련된 것보다는
진짜 동유럽 어느 작은 도시의 식당에 온 듯한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한 인어공주 같은 것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가리 아저씨들이 열심히 음식 만들고 있는 주방.
불가리에서 왔다는 서빙맨도 핸섬한 훈남이더이다...

그런데 한국말은 아직 좀 서툰 듯.
영어로 주문하는 편이 더 편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부러웠던 테라스 자리!!!
저기 앉고팠지만 예약석이라고...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인셀러.
그러고 보니 혹시 불가리 와인도 있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른 저녁에 갔는데 시간이 늦어지면서 사람도 늘어나더라.
그래도 시내의 다른 식당들에 비해서는 조용하고 평온한 편.
어딘지 모르게 느긋한 여유가 느껴져서 참 좋은 기억으로 남았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빵빵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내가 반해버린!!!
홈메이드 불가리안 브레드.
완전 맛나서 계속 추가 부탁했지 ㅋ
2번째에는 막 오븐에서 구운 걸 주셔서 감동 ㅠㅠ
발사믹 소스에 찍어먹으면 정말 궁합이 좋다 -_-)b
맛은 기름지지 않고 담백하면서 살짝 짭쪼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스닉 레스토랑에 가면 대표적이고 기본적인 메뉴를 시켜봐야해!
라는 나의 사고방식에 의거하여 시킨 동유럽 스타일 요거트 스프.
맛은... 하하. 새로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샹그리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날씨가 덥던 때라서 반가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양고기.
정확한 요리 이름은 물론 생각나지 않는다.

나야 어릴 때부터 양고기를 많이 먹어서 상관없지만
애인님 입맛에 안 맞을까 약간 걱정되긴 했었다.
(그러면서도 양고기가 대표적인 메뉴니까! 라면서 시켜놓고;;)

그런데 양고기 냄새가 거의 안 나서 초보자들에게도 좋을 것 같더군.
난 그 특유의 향이 적어서 되려 약간 아쉬웠지만 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