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1월

11월이면 가을 아닌가? 응???
미치도록 춥고 싸늘하고 바람 불어서
따숩은 국물 생각이 간절하던 어느 날.




어여 들어와서 한 그릇 하고 가...




위치 설명하기가 영 애매해서
명함샷으로 대체하련다.

주소 : 서교동 408-24
tel. : (02) 332-2479
010-3804-2479







며느리밥풀꽃이 대체 뭔 꽃인가 싶지만
어쨌거나 이렇게 국밥 전문점이란다.

참, "고디"는 사투리로 "다슬기"래.
그때도 몰라서 물어놓고 또 까먹어서
방금 네이버에 검색해봤다 -_-






아직 식사시간이 아니어서 그런지
(점심도 아니고 저녁도 아닌 때였음;)
이렇게 널찍하고 한산한 식당 내부.




소고기국밥.
진짜 "국밥 한 그릇" 컨셉에 딱이다.
시골 장터에서 먹는 것 같기도 하고
집에서 엄마가 해준 것 같기도 하고.






이렇게 정말 집에서도 먹을 법한
소고기국밥.

맛이 그리 별나지 않으면서도
진하고 뜨겁고 깔끔하고 담백하고
무엇보다도 인공 조미료 맛이 적어서
"오, 괜찮은데?" 라는 생각이 들던 국밥.

회사나 출입처 근처에 이런 집이 있으면
그야말로 매일매일 가줄 수 있을텐데 말이야.



각종 식당들이 그리도 많은데도 불구하고
정말 제대로 밥 먹을 곳은 드문 홍대에서
따끈하고 소박한 국밥 한 그릇이 생각난다면
마음 편하게 들러보아도 좋을 곳.

며느리밥풀꽃.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