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따움 혹은 아이오페

Posted by 배자몽 지름의증거 : 2011. 5. 29. 11:33



ARITAUM

매달 그냥 지나치는 법이 없는 아리따움.

쇼핑 면에서는 꽤나 황량한 방배역에도
큰 직영점이 있어서 오며 가며 자주 들르고
워낙 내 코스메틱 역사가 아리따움 브랜드들과
뗄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서 말이지.
아리따움 가면 그냥 내 집 같고 뭐 그래.
(그래서 진작에 페이플러스 회원 가입도 했다;)


그리고 그 아리따움에서도 요즘에는 유독
아이오페 한 브랜드만 집중 공략 중이라서
관련 지름샷들 모아보면 결국 다 아이오페.

아리따움, 언제부터 아이오페 단독 매장 됐나요.

어쨌거나 저쨌거나 4-5월에 걸쳐서
아리따움에서 야금야금 지른 것들.

지르는 건 야금야금인데
금액은 왜 성큼성큼이야?



[아이오페]
스킨 컴플리트 비비
(40,000원)





기존의 아이오페 리페어 비비크림의 리뉴얼 버전.
리페어도 아직 매장 재고는 동시 판매하는 듯.

사실 리페어도 괜찮다고는 생각했지만
굳이 정품 구매의사까지는 없었는데
갑자기 이 제품은 왜 샀냐면...

리페어에 비해서 붉은기 커버와 트러블 완화 -
이 기능들을 더 강조해서 출시됐더라고 ㅠ
나 그 두 가지에 약한 여자니까 ㅠ

최근에 사용 개시했는데 나름 마음에 든다.
건성 피부라면 속당김이 느껴질 것도 같지만
복합성 피부인 내가 쓰기에는 무리 없네.

자세한 제품 리뷰는 곧~~~
(진짜?)



[아이오페]
선크림 팩트
(35,000원)





이건 사실 작년부터 사고 싶었던 제품♡
동그랗고 오동통한 게 귀엽기도 하거니와
보송하면서도 건조하지 않은 질감이 좋아.
펄감 없이 적당히 뽀얘지는 것도 마음에 들고.

물론... 난 선파우더 or 팩트가 많지만...
올 여름에는 파우더 파운데이션 안 쓰고
주구장창 선파우더만 쓸 거니까...

아이오페 v. 캐시캣 v. 바닐라코
국산 선팩트 3종 비교 리뷰 써야 되는데 -_-





어째 느낌이 좀 비슷한 에어쿠션 선블록과 비교샷.
에어쿠션은 한여름에는 유용하게 쓰이는데
정말 딱 그때!만 손이 가는 묘한 제품이다;

용기도, 제품 제형도 꽤 독특하고 신기한데
이 바닥에서도 호불호가 제법 갈리는 데다가
나 또한 애증이 엇갈리는 제품이랄까.
리뷰를 써도 주절주절 할 말이 많을 듯 ㅋ



[아리따움]
시트 마스크
(1,000원)


늘, 항상, 언제나 애용하고 있는 아리따움 천냥팩.
사실 거의 쑥 / 알로에 / 꿀 / Q10으로 정착했는데
또 다 써보고 비교 1줄평 쓰겠다며 하나씩 다 사봤다;

좌측 상단은 미백
우측 상단은 진정
하단은 보습 및 탄력

와하하하하하.



[아리따움]
블랙 미네랄 클렌징 티슈
(4,500원)


티몬 아리따움 할인 쿠폰 사용하는데
금액 채우느라 그냥 데려와본 제품.
사실 가격도 그리 싸지도 않거니와
별 감흥 없어서 재구매의사는 없다.
(네이처 리퍼블릭 제품이 역시 낫구먼.)
어차피 요즘 클렌징 티슈는 얼굴보다는
화장 후에 손 닦는 용도로 사용하는지라
그리 까다롭게 보지는 않지만서도.



[아리따움]
페이셜 실키 코튼
(2,000원)


이 역시 금액 채우는 용도로 2박스...
마침 쟁여뒀던 미샤 실키 코튼이 다 떨어지기도 했고.
그런데 역시 보풀이 좀 일고 영 불편하다.

기다려, 미샤.
내 너에게 다시 돌아갈게.

그나저나 코스메데코르테나 끌레드뽀 화장솜,
어디서 대규모 할인 같은 거 안 하나 -_-



[오가든]
슬림티 카테핏
(30,000원)




아리따움 몸이 가벼워지는 물?
여러 팩 재구매하려고 하니까
매니저님이 차라리 이거 사시라고 -

... 음, 그래요.
이 쪽이 더 비싼 제품이죠.

그런데 아닌 게 아니라 이게 더 담백하고
효과도 좋을 것 같길래 군말없이 구매함 ㅋ

한 포씩 포장되어 있어서 아무때나
생수에 적당히 타먹으면 된다.

이거 마시면 지방이 쭉쭉 빠져!
라는 거짓말 같은 일은 물론 없지만
확실히 물을 자주 마시게 되는 데다가
미각적으로 자꾸 다이어트를 상기시켜준다.
게다가 몸 속도 디톡스가 되는 기분이어서
나름대로 만족 중. 할인시 재구매의사 있다.



아리따움 (이라고 쓰고 아이오페라 읽는다)
을 향한 나의 애정은 어버이날에도 이어졌지.






사진 배경은 한우 불판...




엄마의 아이오페 슈퍼 바이탈.




아빠의 아이오페 포맨.



엄마 화장품은 늘 바지런히 챙기고 있는 중.
특히 스킨케어는 여태까지 몇 가지 샘플링 해봤는데
암만 봐도 압도적 1위가 아이오페 슈바 크림이다.

더 비싸고, 더 진하고, 더 쫀득한 것들도 드려봤지만
울 엄마는 쬔쬔하면서도 실키한 슈바가 최고라네.

설화수 자음생
한율 극진
등등도 다 슈바의 위엄에 밀려났음.

그나마 설화수 진설 크림은 필적할 만 했는데,
그 "분"은 몸값이 40만원... 이셔서...

아빠도 지난 번에 아이오페 포맨 사드렸더니
불만 없이 진득하게 잘 쓰시길래 재구매 결정.
그런데 다음 번에는 한방 라인으로 사드릴까봐.
맨날 엄마 설화수 기초 샘플 기웃거리면서
한방향이 좋다는 점을 은연 중 강조하셔서...
이번 거 다 쓰고 나면 설화수 정양으로 컴백!



아, 다 나열하고 보니까 나 진짜 아이오페빠구나.
심지어 나도 극진크림 세트 올 가을에 개봉해서
다 쓰고 나면 다시 슈퍼바이탈로 돌아가지 싶다.

정말 20대는 라네즈와 함께 보내고
30대 되는 순간부터 아이오페 홀릭된
아모레퍼시픽의 모범적인 고객이랄까.

하지만 아이오페, 니네도 긴장 좀 해.
요즘 LG생건의 숨이 바짝 따라잡고 있거든.
나 사실 이미 수분젤이랑 선블록, 틴모 등등은
숨 제품들로 쫙 한 판 깔아둔 거 알지?

(그래도 슈바 크림은 최고다 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5.30 22:07 휴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동네 아리따움은 라네즈가 많던데..
    저 되게 궁금해요~선파우더랑 에어쿠션중 어떤게 나은지..
    요즘 햇빛이 강해서 살려는데 머가 나을지 몰라서..;;;

    그나저나 요즘 포스팅이 자주올라와서 즐거이 보고있습니다
    더운 6월 잘 맞이하시길.~

    • 배자몽 2011.05.31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어쿠션이나 선크림팩트나 다 아이오페가 여름에 미는 주력 상품들이죠 :)
      에어쿠션 쪽이 더 히트치긴 했지만 전 개인적으로 선크림팩트의 손을 들어줄래요.
      하지만 각각 질감과 용도, 특성 등이 달라서 말입니다. 음음.
      조만간 선크림팩트 리뷰 쓸 때 두 제품 같이 비교해서 올려볼게요 ㅋ

  2. 2011.05.31 17:47 지나가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에어쿠션 특유의 끈적한 질감이 맘에 안들어서,
    절반정도 쓰다가 클오로 세척한다음 파데하고 비비 몇개를 섞어서 넣어 쓰고 있어요.
    덕분에 아침 메이크업시간이 절반이하로 줄었들었죠 ㅋㅋ
    뭣보다 손을 더럽히지 않는다는게 너무 맘에들더라구요.

    • 배자몽 2011.06.06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어쿠션은 그 구조가 특이하죠 ㅋㅋ
      내용물 자체에 대한 평들은 좀 엇갈리는 것 같아요.
      아주 마니아이거나, 아니면 아주 안 맞거나 -_-*
      전 한여름에만 무난하게 사용하는 편입니다.
      그래서인지 일년에 딱 리필 1개씩만 소징 중 ㅋ

  3. 2011.06.01 00:40 a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오페 선팩트 도톰하니 귀엽네요 ㅋㅋㅋ
    숨 선팩트는 귀엽지만 싼티나는데ㅜㅜ
    저건 그냥 귀여워요 ㅎㅎㅎ
    회오리치는 내용물도 예쁘고'-'

    • 배자몽 2011.06.06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LG 생건 브랜드들, 품질 면에서는 좋아하지만 그 디자인은 진짜 할 말이 없어요;
      똑같이 도톰한 건데 어쩌면 이렇게 느낌이 다른지? 미스테리입니다;
      아이오페 선팩트는 1년간 벼르다가 드디어 데려온 건데 대만족이에요!
      올 여름에 대활약을 해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_-b 리뷰는 곧 ㅋ

 «이전 1 ··· 1134 1135 1136 1137 1138 1139 1140 1141 1142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