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 컬러의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

Posted by 배자몽 메이크업샷 : 2011. 8. 22. 21:33



110805
화장이 마음에 들었던 그 어느 날

요즘 내 지름샷이나 화장품 수다에서 드러나듯이,
부드럽고 자연스럽고 청순한 색감에 빠져 있다.

예전에는 "브라운은 내 컬러가 아니야-" 이랬는데
이제는 내 피부에 어울리는 브라운 찾아 헤매이고.

립스틱은 딸기우유 내지 핫핑크를 추구하다가
요즘에는 소프트 핑크 내지 피치에 마음이 가고.

하여간 사람은, 그리고 사람의 마음은 변하기 마련이다.




사용 제품 :

[슈에무라] 글로우온 P AMBER 83 (구형)
[로라메르시에] 쁘띠 아이 팔레트 "웜"
[로라메르시에] 크리미 립 컬러 "로즈"

베이스 제품들은 사진을 안 찍었지만 아마도 :

[루나솔] 모델링 워터 리퀴드 파운데이션 OC01
[로라메르시에] 인비저블 루즈 세팅 파우더




지난 겨울, 완불 예약 걸어놓고도 놓친
쁘띠 쿨 팔레트에 대한 미련 때문에
최근 임직원 할인 찬스 때 데려온 쁘띠 웜.

물론 요즘에는 피치/브라운 계열을 잘 써서
색감 자체는 꽤나 실용적이고 무난하다.
사랑스러운 사이즈는 말할 것도 없고.

그런데 다른 브라운으로 대체가 될 듯 하여
두어 번 사용해서 호기심 해소한 후에는
이 아이를 노리던 싱하형에게 입양 보냈다.

"쁘띠 웜은 재고 하나 밖에 없대.
대신에 너 쓰다가 처분할 거면 나한테."

애당초 이런 조건으로 대리구매해준 그녀라서;

어쨌든 그렇게 현재는 내 손을 떠나 있지만
저렇게 얌전하고 무난한 컬러 구성에다가
로라답게 밀착력 있는 고운 입자와 질감 :)




로라 제품들은 정말이지, 발라보기 전엔 몰라.
그저 평범한 톤다운 핑크 같아 보이는 로즈가
실제로 바르면 이토록이나 내 마음을 흔든다.

차분한 듯 한데 희한하게 안색에 불을 켜줘!

각질 부각 없이 촉촉한 질감이면서도
너무 글로시하지 않게 밀착되는 점도 최고.

그런데 이 멋지고도 멋진 로라 메르시에 로즈,
온라인에는 "제대로 된" 리뷰 하나 없다니.
물론 신상 나올 때마다 네이버 파워 블로그에
제품 리뷰가 쫘악- 깔리는 것도 거부감 들지만,
로라, 이렇게 홍보 안 해서 어쩌려고 그래요?




정말, 진심, 마음에 드는 화장이었는데
나가기 전에 또 내 방 형광등 조명 아래에서
급하게 찍었더니 색감이 고작 이따위다.

... DSLR 쓰면 뭐하냐고...


섀도우의 색감이야 원래 눈 뜨면 안 보인다 쳐도,
립스틱 색감 저것보다 더 오묘하고 화사하건만!
슈 앰버는 뉴트럴한 듯 해도 더 생동감 있건만!

형광등 조명 아래에서는 그저 전체적으로
푸른 기운 돌아서 다 그게 그거 같구나.

다음에는 기필코 베란다로 가서라도
자연광 발색샷을 남기리라 다짐하며...
난 오늘도 소프트 컬러의 매력을 만끽 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배자몽 2011.08.23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보기보다 훨씬 예쁜" 컬러인 건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일 줄이야.
      입술 포진 낫고 나면 바로 준비 예정인 "마이 핑크 립스틱 베스트" 리뷰에 등장합니다.

  1. 2011.08.23 14:50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웜파렛에 첫번째 컬러는 진짜 본품으로 구입하고 싶어지는 딱 그냥 베이스.
    브라운도 펄 없이 매트하면서 그냥 베이직 팔렛으로는 손 꼽는 그런 파렛이지요~
    루나솔 베이지베이지와 RMK 브라운아이즈 영입으로 이별을 고했다만. ㅠ ㅠ

    • 엘모 2011.08.23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우님 지도 루나솔 베이지베이지, 브라운아이즈 6호 잘쓰고있어요! 정말 베이직한 아이들입니다 ㅋㅋ

    • 배자몽 2011.08.23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웜팔렛, 뒀으면 또 잘 썼을 터인데, 나 한동안 나름 미니멀리즘이었잖수. 싱하형 생각해서 하루 빨리 보냈숴.
      쿨팔렛, 놓친지 어언 8개월이 넘었건만 아직 마음 속에 밟히고 그래. 그건 못 구하나???
      로라님, 로라님, 올해 홀리데이에도 꼭 쁘띠 팔레트 출시해주세요. 잉잉잉.

  2. 2011.08.23 16:48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라메르시에 마케팅 팀은 숨어있는 다이아몬드는 보지 못하고 남들 다파는 큐빅만 파는 분들만 있나봐요.
    립컬러며 섀도며 특히 바디 제품 질이 매우 우수한데 엄한 제품만 블로거 용으로 뿌리고 ㅠ

    • 배자몽 2011.08.24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 미묘해요. 그런 마이너함이 안타깝기도 하면서 또 그래서 좋기도 하고.
      이러면서 전 오늘도 로라의 우아한 색감에 여전히 빠져 있지요 ㅎㅎ

 «이전 1 ··· 1069 1070 1071 1072 1073 1074 1075 1076 1077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