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410

학회 여자 후배들과 간만에 모였던 날.
이번 장소는 내가 잡은 건 아니지만
나도 예전에 두어 번 가보고 인상 좋았던
강남역 마노 디 셰프.

사실 처음 갔을 때의 기억은 그닥 좋지 않았다.
트릴로지 브랜드 런칭 행사 때문에 갔는데
그 날 진행에 대해서는 혹평을 날린 바 있음.
(트릴로지 관계자 분들께는 죄송하지만.)

당시 포스팅 :
http://jamong.tistory.com/714



그런데 그 이후에 몇 번 찾았을 때에는
음식도 맛있었고, 분위기도 좋더라고.
강남역에서 조용하게 식사할 곳 찾는
지인에게도 추천했다가 호평 받은 곳.



http://www.manodichef.co.kr/




위치는 찾기 쉽다.
강남역 1번 출구에서 몇 십 미터만 걸어가면 됨.
게다가 북적거리는 6-7번 출구 쪽에서 벗어나서
한층 더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 또한 장점.

삼성동과 명동에서 매장이 있다고 하는데
내가 찾은 역삼동 매장이 본점이다.






어서 오세요.

MANO DI CHEF
"주방장의 손" 이라는 뜻이다.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홈메이드 이탈리안 푸드-
가 모토이며 독특한 메뉴 개발을 많이 하는 편이다.

최근에는 컬러 푸드 프로젝트라고 해서
특정 컬러의 재료로 만든 메뉴들을
셰프 스페셜 프로모션으로 판매하는 등,
흥미로운 매장 이벤트도 종종 있는 듯.






예상 참석 인원이 꽤 여러 명이라서
이렇게 입구 쪽의 세미룸을 예약했다.
바깥 홀 좌석도 꽤 널찍하고 조용한 편.



사람이 여럿이라 다양한 메뉴를 시켜볼 수 있었다.
희한한 게 작년 초 트릴로지 런칭 행사 때에는
컨텐츠에 대한 불만 때문인지 음식도 별로였는데
그 색안경을 벗고 보니까 음식 맛은 꽤 좋더라.
특히 이 날은 다들 즐겁게 수다 떨고 놀아서인지
음식도, 와인도, 빠짐없이 죄다 맛있었다는 후문.




주빠 디 마레 로쏘
15,600원


토마토 소스에 끓인 홍합 스튜 요리.
전채 요리로 딱 적절한 맛과 향.

게다가 홍합 요리는 시각적으로 푸짐해서
서빙되어 나올 때 "우와-" 하는 만족감도 있다.
... 실제 양을 생각하면 응? 싶어지지만...




시저 샐러드 위드 그릴드 치킨
13,800원


입이 많아서 샐러드도 양 많은 치킨 샐러드.
나름 Chef's Special Menu 라고 하네.
다음에 가면 머쉬룸 or 씨푸드 샐러드에 도전!




더블 에스 라이스
15,600원


새우와 관자, 채소가 들어간 담백한 리조또.
이것도 무난하고 깔끔하니 맛났는데
난 흑임자 & 전복 리조또가 그렇게 궁금해.
조만간 그 메뉴 맛 보러라도 한번 가봐야지.




피칸테 페퍼로치니 피자
14,800원


... 이 날 시킨 메뉴 중에서 유일하게 실패한 거.
동서양의 만남이라나? 청량고추와 돼지고기 피자다.
특색 있어 보여서 주문했는데 한 입 먹어보고 후회함.

담백한 화덕 피자 도우와 매콤한 고추의 맛이
전혀 어우러지지 않고 물과 기름처럼 따로 놀더라.

솁, 이런 걸로 창의력 발휘하지 마세요.

그러고 보니 마노 디 셰프의 대표 메뉴가 아마도
크랜베리 피자라던 것 같은데 그 역시 퓨전 스타일.
블랙 피자 도우에 크랜베리랑 루꼴라를 올리는데
그렇게 단 맛 나는 피자, 내 입에는 안 맞더라고.




고르곤졸라 피자
15,600원


반면에 매우 인기 좋았던 고르곤졸라.
작년에 먹었을 때에는 치즈가 과해서 짰는데
이번에는 딱 좋은 맛이었다. 신기해라.

메뉴 자체가 좀 진화했든지,
아니면 작년에는 같이 먹은 메뉴들이
죄다 짜고 달고 느끼해서 그랬던 건지.

암튼 간에 모두의 호평을 받은 고르곤졸라!




토마토 시푸드 파스타
15,600원


초밥의 맛을 알기 위해선 계란초밥을 먹어봐야 하고
칵테일의 맛을 알기 위해선 진앤토닉을 마셔봐야 하고
파스타의 맛을 알기 위해선 토마토 파스타를 먹어봐야지.

특별히 좋아해서라기보다는 그런 이유 때문에
여럿이서 가면 하나쯤은 시키게 되는 토마토 파스타.

맛은 과연 무난하다.
개인적으로는 로제 파스타를 좋아하는지라
다음번에 가면 꼭 꽃게 파스타를 먹어봐야지.
꽃게 한 마리가 통째로 들어가는 로제 파스타 :)




크랩 앤 쉬림프 파스타
16,900원


토마토 소스 하나 있으니 크림 소스도 하나.
이를테면 중국집의 짜장면 짬뽕 세트 같은 거지.
(그렇다면 로제 파스타는 짬짜면 정도 되나?)




여자 여럿이서 수다의 시너지를 받아서
먹어대는 양은 늘 상상을 초월한다.

여기까지 얼추 다 먹고 나서야 겨우
와인에 집중해줄 수 있었더랬지.




그렇게 오래오래 수다 떨고 있는데
서비스로 주신 아기자기한 와인 안주.

공짜라서 좋구나- 하고 낼름 받아 먹었는데
알고 보니까 이게 매니저의 똑똑한 상술이었다.
잠시 와인 마시는 속도도 느려지고 있던 참이었는데
결국은 이에 탄력 받아서 와인도, 안주도 추가 주문;

매니저님, 장사 좀 하십디다.





처음에 마신 레드 2병은 사진이 없네.
사실 난 세미 드라이한 맛을 좋아하지만
여러 입맛 맞추다 보니 점점 달아지는 와인.


옐로우 테일 모스카토
38,000원

바톤 & 게스티에 로제
50,000원





건배할 때도 참 이쁜 로제로제로제-

찰랑대는 로제의 물결 속에 보이는 저 물컵은
놀랍게도 "1년 넘게 금주 중인" 노모양의 것.
세상 사람들 다 술 끊어도 너만은 그럴 줄 몰랐다.




그릴드 믹스드 머쉬룸
15,800원


매니저의 상술에 넘어가서 주문한 와인 안주.
스위트한 스파클링과 로제 와인에 웬 버섯? 싶어도
이게 삼삼하게 입에 감기는 맛이 있고 양도 많아서
와인 안주로 한 입씩 집어먹기에 제법 괜찮더라고.
우리는 밥 반찬 먹듯이 퍽퍽 퍼먹긴 했지만...




기분 좋은 수다와 함께 잘 먹고 갑니다.



강남역 바로 옆이어서 교통도 편하고 찾기도 쉬운데
시끄러운 메인 거리에서는 벗어나서 조용하고,
매장도 널찍하고 쾌적하며, 서비스도 만족스럽고,
무엇보다도 음식들도 다 맛있고 가격도 합리적이어서
이래저래 무난하게 많이 추천하는 강남역 맛집 -

이탈리안 와인 비스트로, 마노 디 셰프.



(매장 내 조명도 차분하게 톤다운되어 있어서
강남역 소개팅 장소로도 괜찮다는 귓속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마노디셰프 강남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30 13:13 스타밧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 자몽향기님*_*
    저번에 강남역-스킨푸드에서 봤던 눈팅족이에요!!
    그동안댓글쓸려고 했는데ㅠ_ㅠ 제 다음아이디가 안먹혀서 지금이되서야 댓글남기네요^_^;
    잘지내시죠?ㅎㅎ

    • 배자몽 2011.08.30 1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하핫- 안녕하세요 :) 그때는 어찌나 얼떨떨했는지 지금 다시 생각하니 막 웃기네요 ㅋ
      정말 빛의 속도로 스킨푸드 매장을 훑고 나가는데 어찌 또 알아보셨는지-
      블로그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하고, 종종 소식 남겨주세요 :)

  2. 2013.10.25 04:23 로로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 주빠디마레로쏘 아니구 머슬팟인데요.... 홍합만 올라간데다 프로블론치즈가 음써요.... 주빠는 홍합외 다른거 많이 들어가요~

 «이전 1 ··· 1060 1061 1062 1063 1064 1065 1066 1067 1068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