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422

4월이지만 날씨가 봄보다는 겨울에 가깝던 날.
합정역에서 상수역을 거쳐서 홍대역으로 가면서,
그냥 골목골목 기웃기웃 구경하다가 문득 -
뜻하지 않게 발견해버린 길모퉁이 칠리차차.




정말 큰길에서 그냥 기웃- 하다가 발견했다.
이름 그대로 그렇게 길모퉁이에 수줍게 서있음.
예전부터 말은 많이 들어봐서 가보려고 했지만
어딘지도 잘 몰라서 미루고 있던 차였는데.




핑거푸드 바.
분식집을 저렇게 표현할 수 있다니.




가게 내부는 이렇다.
자그마하고 깔끔하고 딱 무난한 - 분식집.




메뉴!
메인은 오로지 튀김, 튀김, 튀김이다.
나머지 메뉴들은 튀김을 그저 거들 뿐.

튀김도 일반 분식집에 있는 기본 튀김류와
튀김옷 안에 필링이 있는 크로켓류가 있어.

크로켓은 종류에 따라서 개당 2,000원까지 하니
비싸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양이 꽤 많은 편이다.
게다가 튀김류인지라 금방 배가 부르기도 하고.





골라봐들.
튀김 자체를 워낙 맛나게 잘 튀기지만
음식 순환률이 꽤 높은 편이라서
전혀 눅눅하지 않고 바삭바삭한 상태!






종류야 뭐, 눈으로 봐도 알 수 있고
저렇게 다 써있어서 고르기 쉽다.

내 눈길은 역시 오징어튀김, 그리고
카레/감자 크로켓 쪽으로 가는구나.




일단 - 크로켓 3종에 오징어 튀김,
그리고 겻들여 먹을 떡볶이 1인분 주문.




크로켓 3종은 뭘로 골랐는지 헷갈린다.
분명한 건, 역시 기본 아이템이 맛나더라는 것.
이 중 개인적 베스트는 감자 크로켓이었다.
바질인지 토마토인지 응용 버전은 기대에 비해서
다소 애매한 맛이 나서 조금 실망했던 기억.

하지만 내 생각에 이 집의 진짜 알짜배기는 -
바로 저 오징어, 오징어 튀김이라네.

이 집의 모든 튀김들이 다 그렇지만서도
튀김옷도 신선하고 깔끔하고 바삭한데,
그 안에 오징어는 촉촉하고 통통하면서
결코 질기거나 흐물거리지 않는 게, 최고!




하지만 아쉽게도 - 떡볶이는 비교적 평범한 맛.
양념은 (내 입맛엔) 중상급으로 매운 편인데
튀김과 잘 어울리는 감칠맛이 다소 부족하더라.
밀떡을 선호하는 난 쌀떡인 점도 아쉬웠고.

이런 훌륭한 오징어 튀김에는 -
조폭 st. 떡볶이가 더 어울리겠는데.
약간 달달한, 중독성 있는 양념에
얄팍하고 말랑말랑한 밀떡볶이가.

뭐, 사람마다 취향은 다른 법이니까.




결국 - 오징어 튀김에 너무 감명받아서
배가 부름에도 튀김을 약간 추가했다.

앞서 맛본 감동에 근거한 오징어 튀김,
그리고 호기심에 근거한 과일 크로켓.




... 과일 크로켓은, 내 입맛엔 영 아니었다.
튀김옷 안에 애매하게 달달한 게 들어있는 건
아무래도 내 취향에는 아니 맞는 모양이야.
특히나 매운 맛의 떡볶이와의 궁합은 그닥.

다른 집에는 좀처럼 없는 메뉴라서 그런지
이거 먹으려 이 집 가는 사람들도 있던데,
난 뭐, 한번 이렇게 경험해본 걸로 족하다.




오징어 튀김은 다시 먹어도 훌륭하군.
이에 못 따라가는 떡볶이가 다시 아쉬워지는 순간.




튀김을 먹은 후의 죄책감.jpg

내가 먹은 건 1/3 가량 밖에 안 된다고 위안해본다.
하지만 오징어는 어째 내가 다 먹은 듯 하네;

평소에 떡볶이에 조금 겻들여 먹는 거 빼고는
튀김류를 그닥 즐겨 먹지 않는 편이건만
이 집의 오징어 튀김은, 다시 찾아가서 먹고 싶다.

서교동 그 길모퉁이의 칠리차차.

내 생각에는 이 집은 여자 3-4명이서 가서
떡볶이 하나에 취향대로 배합한 모듬튀김,
그리고 크로켓 두어 개 추가하면 좋을 듯.
난 아마 오징어로만 고르고 싶겠지만...




매월 두번째, 네번째 화요일는 휴무라고 :)






권역상 홍대 맛집에 분류되지만
사실 합정역과 상수역 그 사이에 있다.
합정역에서 상수역 방향으로 걸으면서
안쪽 골목을 기웃기웃하면 볼 수 있음.

내가 그랬듯이.



길 모 퉁 이 칠 리 차 차

마포구 서교동 400-11
(02) 322-8405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길모퉁이 칠리차차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8.22 22:50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미치겠다 아주그냥!!ㅠㅜ 떡볶이 튀김 못 먹은지 5개월째..... 휴 삶의 낙을 잃어가고 있어 ㅠㅜ

  2. 2011.08.23 14:54 구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전 감싸롱 이란 음식점 가면서 나오는 길에 저 가게 보고 꼭 한번 들어가보고 싶었는데 말이죠!!!!!!!!!
    가게도 이쁘길래 ㅋㅋㅋㅋㅋ 근데 이렇게 언니 리뷰에서 보게 되다니. ㅋㅋ

    • 배자몽 2011.08.23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사실 나도 큰길 쪽에서 그 감싸롱 보려고 기웃하다가 발견했지 뭐여 -_-
      박구우가 워낙 세상없이 바쁜 여자여서 그렇지, 너만 되면 함 가자.
      너, 비싸? 그렇게 비싸? 응??? ㅋㅋㅋ

  3. 2011.08.23 16:40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미네 튀김보다 여기 튀김이 가격 대비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는데 자몽님 블로그에서도 보다니 신기해요.ㅋㅋ
    떡볶이 맛만 개선한다면 멀리서도 자주 찾아갈텐데 ㅋㅋ 미미네 떡볶이에 길모퉁이 크로켓+오징어 조합이 딱 좋아요. 제 입맛에서는

    • 배자몽 2011.08.24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미네는 아직 못 가봐서 궁금해요! 그 집은 튀김도 괜찮고 특히 떡볶이도 맛나다는 평이던데.
      조만간 홍대 갈 때 꼭 방문해서 비교해보리라 다짐 중입니다- :)

  4. 2011.10.13 10:38 오피스미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잘봤습니다.^^
    사진 맛깔나게 잘찍으시네요 군침돌아요 ㅜ
    저도 튀김집 하나 추천 해드릴게요 ㅋ
    주문과 동시에 바로바로 튀겨서 이름이 "바로 튀김" 인 곳인데
    바로 튀겨서 그런지 확실히 맛있더라구요 ㅎ
    위치는 홍대 달려라 조개구 앞에 있습니다. 한번 가보세요 ㅎ
    그럼 좋은 하루 되세요 ㅎ

    • 배자몽 2011.10.13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 이 집은 튀김이 너무 맛나서 되려 더 떡볶이가 아쉬웠더랬지요.
      다른 데에서 떡볶이 테이크아웃 해와서 이 집 오징어 튀김이랑 같이 먹고픈 기분 ㅋ
      바로튀김- 여기도 접수해봐야습니다! 바로바로 컨셉이 마음에 드네요 :)

  5. 2011.11.16 22:37 손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줌마는 괜찮으신데, 남자 사장님 정말 재수없어서 안가요. 뭘 물어보면 싸울라고 하시더라고요. 첨엔 오늘 기분이 안좋으신가보다 했는데, 갈 때 마다 그러시더군요. 그깟 튀김 안먹고 말지...

    • 배자몽 2011.11.17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갔을 때에는 그 남자 사장님은 묵묵히 튀김만 튀기고 계셨네요-
      무뚝뚝해뵈기는 하던데, 다음에 가면 어떨지 한번 봐야겠어요 ㅋ

 «이전 1 ··· 1071 1072 1073 1074 1075 1076 1077 1078 107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