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네즈] 지면 광고... year 2002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08. 6. 23. 21:04




2000년도 라네즈의 지면 광고 비주얼들을 올리면서는
거의 10년 전 광고들의 촌스러움을 재밌게 돌아보는 측면이 강했는데
2002년도에만 들어서도 광고가 확실히 상큼하고 세련되어진다.
(2001년도 비주얼은 자료가 없으므로 생략 -_-)



<가넷 라벤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좀 진한 퍼플 컬러이긴 하지만 나름 괜찮은데?
퍼플이나 블루 기운이 감도는 핑크 계열 컬러를 워낙에 좋아해서 그런지.
룩 자체도 2000년도 광고 비주얼들에 비하면 많이 세련된 느낌이다.



<모이스쳐 라이팅 파운데이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운데이션 광고 치고는 피부에 초점이 좀 부족하다고 생각은 하지만
자연스럽고 가벼우며 촉촉한 느낌을 컨셉으로 내세운 건 괜찮네.
이나영씨 피부라면 좀 더 피부를 확 끌어당겨 찍어도 좋았을텐데.



<에어라이트 트윈케이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쁠 때에는 기초에 트윈 하나만 바르면 좋지 않을까? 라는 생각에 구입해봤었다.
... 후회했다;

내가 환상을 가졌던 것처럼 간편하고 얇고 깨끗하게 발리지가 않더라;
기술 부족 탓일 수도 있겠고,
내가 당시에는 상당히 지성 피부였던 탓일 수도 있겠고,
하여튼 트윈케익에 대한 나의 환상은 무참히 깨졌다 ㅋㅋ
요즘에는 훨씬 더 산뜻하고 얇은 제품들이 많이 나오는지라
슬금슬금 다시 도전해보고 있지만, 이 당시에는 식겁했어 -_-

그나저나 이 광고 비주얼은 별로... 라고 생각한다.
저 헤어와 눈썹 컬러도 이나영씨에게는 그닥 안 어울리는 듯.



<피팅데이 트윈케이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시에 라네즈 측에서 꽤나 메인으로 밀었던 제품인 걸로 기억한다.
이건 에어라이트 트윈보다 좀 더 가벼운 컨셉으로 광고를 하긴 했지만
이미 트윈에 데인 나로서는 섣불리 써보고 싶지가 않더라고;;;



<턴앤턴 에센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질의 턴오버를 관리해주는 에센스 & 크림 라인.
이를테면 크리니크의 턴어라운드 라인 같은 거다.
써보지는 않았지만 그 당시에 신기해했던 기억은 나네.
기초만 발라도 각질이 없어지는거야? 이러면서 ㅋㅋ



<워시업 클렌징 오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이 제품은 사진 자료 모으면서 처음 알게 됐다;
라네즈에 이런 제품이 있었단 말야? -_-a

사실 난 DHC 딥클렌징 오일이 국내 출시하자마자 바로 써봤기 때문에
나름 국내에서는 대중적 클오의 얼리 어댑터 중 한 명이라고 생각한다.
이 라네즈 클오가 출시된 2002년도라면 정말 대다수의 사람들이
'오일로 클렌징을 한다' 라는 컨셉 자체를 낯설어했을 거야.
그 탓인지, 아니면 제품에 별다른 장점이 없었는지,
광고 홍보 자체가 별로 안 됐는지 (나도 이 광고 본 적이 없다니까;)
어쨌든 조용히 사라져간 제품이 아니었나... 싶어.

흠. 몇년이 지난 시점이긴 하지만 궁금하긴 한데 ㅋㅋ



<듀얼 클렌징 클로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나영씨는 역시 기초 모델로서의 포스가 더 강하단 말이야 +.+
저 맑은 피부에 그냥~ 압도당해버린다;;

각질 제거 기능이 있는 (과연?) 클렌징 클로스.
이건 지금 팔아도 괜찮을 듯 한데.
기초 수분 라인과 패키지 컬러도 동일한 것이.



<울트라 하이드로 에센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나에게는 추억의 제품이야.
2통이나 사용했었는데 아직까지 제품의 향이 기억난다.
유분 없는 가벼운 수분 에센스 제품이고
현재 워터뱅크 에센스 EX 의 1세대 전신쯤 된다고 보면 된다.

왠지 그립네.



<워터 매니저 에멀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외진 매장들을 보면 이 포스터를 아직 붙이고 있기도 하더라;
그만큼 임팩트가 있는 비주얼이었던 것 같아.
이건 현재 파워 에센셜 스킨 + 밸런싱 에멀전의 전신에 해당하는 듯.



<리퀴드 루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하~ 이건 나도 2개 이상 썼던 제품이네 ^^
특히 용량대비 초고가로 느껴졌던 스틸라 립글레이즈를 대신할
'꿩 대신 닭' 제품으로 구입해서 무난하게 잘 사용했던 것 같다.
이때 이후로 리퀴드 타입 루즈에 대해서는 늘 호감 모드야.
이 광고 비주얼 자체는 사실 센스 부족;; 이라고 생각하지만서도 -_-

사족이지만 -
메이크업 스탠드에서 봉타입의 글램 리퀴드 루즈 제품이 있는데
올해 이걸 단종시켰더라. (아직 재고가 있는 매장도 있음...)
난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는 라인인데...
아직 재고가 남은 강남역 휴플레이스 매장에서
맘에 드는 몇가지 컬러 좀 쟁여놓을까... 이러는 중 -_-*
단종 안 시키면 안 될까요? (그렁그렁)



<무비스타 브라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고풍의 메이크업 컨셉.
역시 올드해보일 수 있는 룩이긴 한데도 2000년도 화보들과 비교해보면
확실히 세련되고 정제된 맛이 나는 듯 하다. (재밌다니까 ㅋ)



<해피 스타일 팩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매우 안 좋아라 하는 비주얼;;
우리 나영씨, 어디 갔니? -_-a
피부랑 이목구비를 너무 다 날려버려서 인물의 동일성이 상실된 듯;

그리고 제품 역시 귀엽긴 하지만... 좀 허옇게 뜨더라고.
너무 장난감 같기도 하고.
그런데 온라인 상에서는 상당히 오랫동안 판매를 했던 것 같아.



*******



2002년도부터는 우리가 기억하고 있는 "이나영의 라네즈" 이미지의 모습이
확고히 자리를 잡았던 것 같다. 2000년도 비주얼들보다 훨씬 더 와닿아!

하지만 라네즈의 진정 붐업은 2003년도부터-
(매출상의 근거는 여전히 없다;
일반 소비자로서 내가 느꼈던 것을 기준으로 ㅋㅋ)

그럼, 다음글에서 계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25 02:47 신고 AppleMin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처음으로 읽나봐요^-^ 이나영씨 색조 참 어색하다~싶었는데 요즘은 또 괜찮더라구요 ㅋㅋㅋ리퀴드루즈는...왠지 무섭다 ㅋㅋ

  2. 2008.06.25 20:02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 저거 매장에 깔렸을 때 이나영은 어떤 기분이었을까-_-;;

  3. 2009.03.05 18:07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비스타 브라운 비주얼은 제가 참 좋아했었어요.
    나영씨 이목구비를 잘 살려주고, 색감이 세련된 맛이 있어서요.

    워시업 클렌징 오일은!!!!!!!!!!
    퍼프 빠는데 썼어요.
    그 당시 슈에무라와 티스, 고앤강 오일만 해도 잘 지워졌는데 그 잔존감이 지성인이었던 절 참을 수 없게 했거든요. ㅋㅋ

    에어라이트 트윈케이크 사용하시고 실망하셨다길래 웃음이 나는데, 전 저 광고 비주얼 보고 당시에
    "뭐야, 이거 쓰면 저렇게 허옇게 밀가루 씌운것처럼 된다는거야?" 라고 했다죠...
    지성이라 트윈 매니아였는데, 샤넬 까만 트윈과 디올 흰뚜껑 육각을 거친 제 눈에는 안찼던겝니다...
    이런 라네즈가 많이 자라서, 저 정말 감개가 무량해요.
    비주얼도 컨셉도 제품도 정말 일취월장했죠? ^^

  4. 2017.09.16 17:54 츠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화장 너무 진한 게 많이 나와서 부담스러웠지만.. 나름 전성기 시절이긴 핬어요! 이나영님은 여전히 여신..

 «이전 1 ··· 1765 1766 1767 1768 1769 1770 1771 1772 1773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