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521
@ 가로수길

최언니네 집에 아기 보러 가는 길에,
우연히 보게 된 도쿄팡야 가로수길점.




예전부터 가보고 싶었는데 여기 있었네?
본점은 학동역 쪽에 있고 이건 가로수길점.





화려한 간판은 아닌데도 눈에 딱 들어오더라.
언니네 집은 조금 더 직진해서 우측에 있는데
같이 가고 있던 짜근곰을 끌고 바로 좌회전.

아니, 빵이나 좀 사가자고.




가게 비주얼도 이쁘고
빵들도 맛깔나게 생겨서
블로그가 있으면 더 좋겠지만,
어쨌든 간에 트위터 계정도 있단다.




가게는 자그마하고 아늑한 편이어서
보다시피 좌석 수가 그리 많지는 않다.
그나마 본점에는 앉을 곳이 거의 없어서
먹고 가기에는 여기가 훨씬 좋다고 하네.




안녕, 얘들아?
평소에 빵을 자주 먹는 편도 아니고,
특히 달달한 디저트는 별로 즐기지 않지만,
든든한 식사용 카레빵 등은 매우 애정한다.

작년 여름에 도쿄 놀러갔을 때에도
안젤리카의 카레빵이 그토록 감동적이었지.

참, 한국 도쿄팡야를 운영하는 사장님이 바로
그 시모기타자와의 안젤리카 출신이라더라.
그럼, 그 카레빵을 서울에서도 먹을 수 있는 건가!

대부분의 단품 빵들의 가격대는 1-2천원대.
사람에 따라서 비싸다고 하기도 하는데,
요즘은 어딜 가도 거의 그 정도 하는지라,
매우 맛난 빵에 그 정도 가격, 난 불만 없음.




호두미소빵

기본 미소빵은 먹어봤는데 담백한 게 꽤 맛났지.
거기에 견과류만 살짝 더한 맛이려나?




단팥빵

빵계의 계란초밥이자 진앤토닉 같은, 단팥빵.
비록 단 거 안 좋아하는 나는 외면했지만.




소보로 딸기단팥빵


요것도 나름 꽤 인기메뉴던데, 지나쳐서 미안.
난 단 맛 나는 빵도, 소보로도 다 그냥 별로야.




찰떡 단팥빵

이건 뭐 단팥빵 안에 찰떡 앙금이라도 들었으려나.




카레빵

위에 나온 대부분의 빵에 "난 별로-" 이래놓고
왜 도코팡야에 열광하느냐- 라고 묻는다면,
그건 바로 카레빵 때문이라고 답하겠숴요.

미세한 차이까지는 못 잡아내겠지만서도,
내 입맛에서는 안젤리카 카레빵이랑 똑같다.
너무 밍밍하지도, 느끼하지도, 맵지도 않은,
내가 원하는 딱 그 정도의 맛난 카레빵.




계란 카레빵

요건 응용 버전.
다음에 꼭 먹어보리라.
나 카레도 좋아하고, 계란도 좋아하고,
이제 도쿄팡야도 좋아하게 됐는데 -
그럼 도쿄팡야 계란 카레빵도 좋아하려나?




버섯 카레빵

내가 제일 사랑하는! 버섯 카레빵!
물론 기본 카레빵도 흠잡을 데 없지만
거기에 버섯이 가미된 이건 더욱 최고.

속살 사진을 안 찍어둔 게 아쉽구료.




새우 그라탕빵

음. 어찌 보면 맛있고, 어찌 보면 느끼할 듯.




햄에그롤

식사빵 장르라서 그나마 가끔 눈길이 가지만
도쿄팡야에서는 카레빵에 단연코 밀려서
이래저래 별로 관심이 안 가는 제품이랄까.
그런데 먹어본 사람들은 호평을 하는 편.




크림빵

단팥빵 여동생, 크림빵.



아래는 내 관심 범주 밖인
달달한 소보로 장르 디저트빵들 :


트리플 베리




말차 메론빵




초코칩 메론빵




메론빵

사실 메론빵 역시 대표 메뉴 중 하나인데
난 안젤리카에서 먹어보고 너무 달아서 패스.




초코 소라빵

초등학교 때 자주 사먹던 추억의 초코 소라빵.




마요 에그빵

이건 조금 궁금하다고.
아마 약간 마요네즈 맛 나는 롤빵 같겠지만.




두유빵

못 먹어본, 그러나 매우 궁금한 두유빵!
담백한 게 제법 특징있는 풍미가 난다고.






워낙 빵을 잘 만드는 집인지라
기본 식빵도 평가 점수가 높네.

... 평소에 빵 잘 안 먹는 편인데,
이것까지 언제 다 먹어보나, 응?






롤케익, 푸딩, 슈크림 등도 나름 인기.
푸딩은 하악대면서 두어 개 사먹어봤는데
내가 원하는 그 맛, 그 질감이랑은 좀 다르다.
그리고 맛도 생각보다 너무 달아서 약간 실망.
하지만 이건 뭐 지극히 주관적인 평가니까.
다른 사람들은 이 집 롤케익도 강추하더라.

하지만 난 조만간 커피 한 잔과 겻들여서
버섯카레빵이랑 두유빵 먹으러 갈 테다.



나처럼 "달달한 케익보다는 일본식 식사빵"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꼭 가볼만한 -
카레빵의 명가, 도쿄팡야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 도쿄팡야 가로수길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9.20 18:41 라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저의 단골점심집! 도쿄팡야 군요! 포스팅, 너어어무 좋습니다! 잘봤습니다! > <
    말씀하신대로 여러가지 빵이 있지만 저도 항상 카레빵, 버섯카레빵, 에그마요, 두유. 이렇게만 먹고 있어요 ^0^
    뜯어먹는 '그냥빵' 도 바로 나왔다면 하나쯤 집어주는 센스를 발휘하면서 항상 조금만 사야지, 했다가 한가득 품에 안고 나오는 집입니다 ..!!

    가로수길점도 멀지 않은데 전 항상 뒷골목에 있는 본점으로 가게 되네요 ㅎㅎ 처음에 생겼을때부터 쭉 다녔는데 처음 카레빵 먹어보고 얼마나 반가운 맛이던지! 그 후에 주 3회씩 출근도장 찍었던 기억이 납니다 ^^;;

    카레빵이나 에그마요처럼 자기주장 강한 빵은 아니지만, 포근-하니 촉촉하고 말랑한 빵 좋아하신다면 두유빵 꼭! 드셔보셔요 ^-^!

    • 배자몽 2011.09.21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버섯카레빵! 너무 제 입맛에 잘 맞아요- 카레도 좋고! 버섯도 좋고! 도쿄팡야도 좋고! ㅋ
      조만간 쉬는 날 이른 점심 시간에 가서 에그마요랑 두유도 꼭 먹어볼 참입니다!
      가는 김에 아마 식빵도 하나쯤 사들고 돌아오게 되지 않을까... 싶네요.
      평소에 빵보다는 밥- 입맛인데 이 집 식사빵들은 입에 착착 감기는 게 종종 생각이 나더라구요 :)

 «이전 1 ··· 1032 1033 1034 1035 1036 1037 1038 1039 1040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