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524

강남역 일마레 할인 쿠폰 쓰려고
평일 칼퇴 후에 부지런히 달려갔건만
엄청난 대기줄에 식겁하고 조용히 후퇴.

그리하여 파스타 대신에, 콩나물.
콩나물에 불고기.




내가 간 건 강남역 7번 출구,
빠리바게트 골목으로 들어가면 있는
콩불, 강남 씨티점이란다.




어서 옵서예.




콩 불
콩나물에 불고기


예전부터 여기저기서 매장을 보고서
한번 가보고 싶었는데 이제야 가네.




철판에 볶아먹는 콩나물에 불고기
오천원의 행복한 만찬


음식 자체에 대한 평가는 아래에서 하겠지만
일단 내 생각에는 - 컨셉이 좋다.

부담없이 자주 먹을 수 있는 메뉴인 데다가
"콩나물에 불고기" 네이밍도 기억에 남고
"5천원" 컨셉으로 소비자를 끄는 점 또한.
(물론 먹다 보면 1인당 5천원은 넘지만.)

체인점이라서 영업의 부담도 없고,
소비자도 보다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고.

... 그런데 난 왜 이런 걸 분석하고 있지?




매장 내부는 뭐 이래.
너무 시끄럽지 않으면서 적당히 편한 분위기.




메밀 히말라야?
메밀을 좋아해서 저것도 약간 궁금했지만
처음 오는 집에서는 메인 메뉴부터 먹어봐야지!




매운 걸 좋아하는 사람은 콩불을,
쫄깃한 맛을 좋아하는 사람은 오삼콩불을,
이라고 분명 써있는데 이걸 너무 늦게 본 거지.

"콩불"이 기본 메뉴명이니까 덜 매운 맛이고
"오삼콩불"은 왠지 더 매울 거라고 생각해서
일부러 콩불을 시키고 나서야 보이는 이 안내판.

왜? 대개는 오삼불고기가 매운 거잖아.

매운 걸 잘 못 먹는 나와
먹으면 땀이 솟구치는 너.
힘내서 먹기를.




콩불 5,000원
오삼콩불 7,000원






... 많이 매울까?




일단 - 콩불의 때깔.
콩나물에 대패 삼겹살, 채소, 그리고 매운 양념.




콩나물은 매우매우 많이 들어 있다.
그리고 그만큼 - 고기는 적은 편.
콩나물에 "불고기"를 기대하고 간 이들은
아마 거진 다 필연적으로 고기 사리 추가할 듯.

이래서 5천원의 만찬이라는 게 허구라는 거다. 





그래서 결국 고기 사리 추가...




내친 김에 우동 사리도 추가...




단추 스프 이야기가 생각나네.
어쨌거나 1인당 5천원은 정말 default 가격이고
절대로 최종 가격은 그보다는 높게 나온다.

결국 나중에 보면 1인당 거의 1만원까지도 나오는데
"5천원의 행복한 만찬" 캐치 프레이즈 때문인지
어쩐지 저렴한 것 같다는 인상을 남기게 된다.
하여간 마케팅이란 속고 속이는 게임이라니까.




철판 요리의 꽃은 역시 밥 볶아먹기 아니겠는가.
사실 기본 2인분에 사리 2개까지 추가하면
밥 볶을 때 즈음에는 이미 배가 꽤나 부르다.




... 배부르다며...



맛은 특별한 건 아니고 친숙하고 소박하다.
오오, 엄청 맛있어! 이런 건 물론 아니지만
"한끼 식사"로 푸짐하고 무난해서 부담없음.
근처에 있으면 언제든지 식사 때 발걸음할 듯.

5천원의 만찬이라는 건 약간의 눈속임인 데다가
default 메뉴에는 고기 양이 적은 게 아쉽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꽤 쓸만한 "밥집" 체인이지.

다만, 매운 걸 잘 못 먹는 나는 다음에 가면
기본 콩불 말고 오삼콩불을 주문하고
고기보다는 우동이랑 치즈 사리를 추가 예정!



뭔가 지지고 볶아 먹고 싶은 날에는 한번 잡솨봐.
콩나물에 불고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콩불 강남씨티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1.11 14:42 먹고살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친이 좋아해서 한번씩 가는데요 오삼콩불 보다는 기본 콩불이 맛이 더 나아요 저도 매워서 매번 양념 덜어내고 해달라고 하거든요 그러면 안맵습니다. 근데 만원이건 오천원이건 저정도 구성에 금액 저가로 맞추다 보니 들어가는 고기 질이 너무 형편 없습니다 저렇게 대패로 썰어서 양념까지 강하게 버무려도 고기 잡내가 나네요..

    • 배자몽 2013.01.11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추가하다 보면 결국 최종 가격은 그리 저렴하진 않죠;
      고기나 다른 컨텐츠도 무난한 듯 하되 고급스럽지는 않기도 하고.
      그래도 대중 접근성이 좋아서 망하지 않고 길게 갈 것 같아요 ㅋ

 «이전 1 ··· 1029 1030 1031 1032 1033 1034 1035 1036 1037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