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둥.

나스 매장은 엑세스가 안 좋아서 자주 안 가는데
문제는 간만에 가면 꼭 뭔가를 집어온다는 거다.

그리하여 점점 늘어가는 나스 아이섀도우들.




싱글 크림 섀도우 코르푸 (Corfu)

나 요즘에 쿨한 브라운에 빠져있는 거 너무 티 난다.
단독으로 사용하면 아무래도 살짝 크리즈 생기지만
절묘한 블렌딩 때문에 버릴 수 없는 나스 크림 섀도우.





(좌) 무쏭 (Mousson)
(우) 코르푸 (Corfu)

물론 지난번에 데려온 무쏭도 잘 쓰고 있지만
이번에 보니까 코르푸가 사실 더 마음에 들어.

딱 내가 요즘 가장 홀릭하고 있는 톤의
그레이가 감도는 서늘한 브라운 컬러!

무쏭은 각도에 따라서 카키, 그레이, 골드
다양한 색으로 보이는 게 매력이다.





듀오 아이섀도우 그랑팔레 (Grand Palais)

2011 F/W 컬렉션 신상이자 한정 컬러랜다.
사실, 난 이걸 사려던 게 아니었어.
코르푸 + 벨리시마 조합에 눈독 들였는데
막상 테스트받고 고민고민한 끝에 내린 결정.

벨리시마는 부드럽고 얌전한 컬러 구성으로
쉬머 베이지 + 그레이 브라운이라네.
내가 요즘 가장 열중하는 색감인 건 물론,
코르푸와도 기가 막힌 조합을 자랑하는.

그런데 레드 색감 때문에 멀리했던 그랑팔레가
막상 테스트해보니까 훨씬 멋지더라는, 그런 얘기.

역시 그레이가 감도는 토피 컬러 베이스에
톤다운된 더스티 로즈 컬러가 포인트.

눈두덩에 붉은 기운을 얹지 않는다-
라는 나의 소신에도 불구하고 꽤 멋졌다.
보기보다 붉지 않고 차분한 색감이기도 하고,
토피와 그라데이션하면 정말 그윽한 색감이!
"레드 브라운"이라고 하기에는 레드가 약하고
"브라운"이라고 하기에는 장미빛이 감돌아서
실로 우아하면서도 독특한 색감이 연출된다.
보기보다는 난해하지 않은 색상 조합!

게다가 - 한정이지 않은가.
(벨리시마는 나중에 데려오면 되지. 중얼.)





(좌) 그랑팔레 (Grand Palais)
(우) 도쿄 (Tokyo)

나의 첫 나스 섀도우였던 도쿄를 꺼내봤다.
그랑팔레에 비하면 매우 연하고 청순한 구성.

그러고 보니 다른 애들은 어디 갔지?




(좌상) 그랑팔레 (Grand Palais)
(우상) 짜린 (Tzarine)
(좌하) 도쿄 (Tokyo)
(우하) 쿠알라룸푸르 (Kuala Lumpur)




그랑팔레 (Grand Palais)

올 가을에 힘 좀 주는 메이크업은 그랑팔레로.
나스의 색상 조합은 언제 봐도 두근두근해.




쿠알라룸푸르 (Kuala Lumpur)

골드핑크? 핑크골드? 베이스 컬러에
골드펄이 들어있는 퍼플 베리 포인트.

쿠알라룸푸르에서 무슨 영감을 받았길래
이런 조합이 나왔는지는 모르겠으나
어쨌거나 내가 잘 쓸 법한 색상들 :)
 




도쿄 (Tokyo)

은은한 라벤더빛에 반해서 구매한 도쿄.
진한 크림 섀도우를 눈두덩에 넓게 깔아준 후에
그라데이션하면 보다 깊은 느낌 연출도 가능하다.




짜린 (Tzarine)

플래티넘 골드와 골드펄이 들어있는 그레이 블랙?
베이스와 포인트가 분명해서 처음부터 마음에 들었다.



N A R S

나스의 크림 섀도우와 듀오 섀도우들,
나도 모르는 새에 야금야금 모아댔네.

그런데 앞으로 (아마) 더 늘어날 예정이라는 거.
일단 다음 타자는 듀오 섀도우 벨리시마, 너다.


나스 색상표 및 색상 설명은 나름 섬세하지만
절대 특유의 오묘한 색감을 보여주지 못하므로
웬만하면 꼭 매장 가서 구입할 것을 추천함!

나도 그래서 평소에 자주는 구입 못 하는 동시에
매장 가면 한두 개씩 꼭 사오게 된단 말이야. 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9.27 13:19 라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르푸 이번 상반기 내내 잘쓴 기본 섀도중에 하나였어요! 복잡하게 메이크업 하기 싫을때 브라운 아이라이너에 코르푸만 슥 발라줘도 훌륭하게 아이섀도우 역할을 잘 해준 덕분에 1분 메이크업이 가능했었답니다 ^_^ 말씀하신것처럼 단색으로 발색되는것이 아니라 펄과 피그먼트가 절묘하게 배합되어서 그런지, 입체적으로도 표현되는 그 느낌이 너무나 마음에 들어요! 무쏭도 그렇고 나스 크림섀도는 전종류가 모두 이쁜것 같아요 (><)

    저도 그랑팔레는 크게 관심두지 않고 트리오인 델포이쪽을 마음에 두고 있었는데 역시 직접 보고 발라보면 다른가봅니다.
    섬세한 설명을 읽다보니 그랑팔레 두가지 색으로 블렌딩했을때가 상상이 됩니다! 직접 보러 가고 싶은데 나스는 직접보면 꼭 몇개는 집어오게 되네요 ㅎㅎ

    • 배자몽 2011.09.28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베이직하고 실용적이면서도 오묘하고 독특한 매력이 있다니까요, 코르푸 :)
      나스 크림 섀도우는 단독 발색도 이쁘지만, 겹쳐 발랐을 때의 입체적인 느낌이 일품인 듯 합니다.
      매장 갈 때마다 하나씩 야금야금 집어올 것 같은 예감이 든단 말이죠. 으음.
      그랑팔레는 저도 전혀 관심 없던 컬러에요. 화보상으로도 그렇고 매장에서 실물 보고서도.
      그런데 벨리시마 사려고 들렀을 때 마침 매장이 한산한 탓인지 풀메를 해주셨거든요.
      벨리시마는 어차피 살거니까- 당신이 추천하는 색으로 화장받아보겠다고 하니까 요걸 고르시더군요.
      하긴 그 입장에서야 가을 신상에 한정이니까 프로모션하는 건 당연하지만...
      막상 메이크업 받아보니까 저 절묘한 배합이 꽤나 멋지더라는 뭐, 그런 결론 :)
      연한 쉬머가 들어있는 토피 컬러에 저 톤다운 로즈를 블렌딩하면 정말 그윽하더군요.
      한정이긴 하지만 아직 품절은 아니 된 듯 하니 기회 되면 매장에서 테스트해보세요!

 «이전 1 ··· 1025 1026 1027 1028 1029 1030 1031 1032 1033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