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샤에서 비교적 높은 가격대로 출시된
안티에이징 컨셉의 타임 레볼루션 기초.


디올 캡춰 토탈을 카피한 블루 라인,
SK-II 페이셜 트리트먼트를 카피한 화이트 라인,
그리고 아르마니 크레마네라를 카피한
이 블랙 컬러의 이모털 유스 라인.


로드샵의 고가 브랜드 카페란 어찌 보면
필연적인 것이어서 굳이 나쁘게만 보진 않는다.
다만, 너무 노골적일 때에는 좀 민망할 뿐. 흠흠.

이 이모털 유스 크림은 첫 출시 당시에
오글거린다고 외치면서도 한번 써봤더랬지.

아니, 케이스 모양새는 그렇다 쳐도 어쩌면
아르마니의 전매특허 흑요석 스패츌러까지
시미치 뚝 떼고 그대로 카피하는지. 허허.

암튼 카피는 차치하고서라도 -
내용물만 보면 꽤 괜찮은 것 같아서 사봤다.

결론은 아르마니 크레마네라와는 전혀 다르지만
5-6만원의 가치는 그런대로 하는 나이트 크림, 정도.

한 통 무난하니 싸그리 비워내고서 잊고 살았는데
최근에 이모털 유스 라인을 하루 반짝 세일하길래
간만에 한번 써볼까 싶어서 재구매하게 됐다.




아르마니에 비해서도 참 과도한 포장.
박스를 겹겹이 풀어도 끝이 없고,
안에 빈 공간도 꽤 많은 편이다.




드디어 열어보면 이렇게 -
검은색 유광 크림 본체와
스페셜 스패츌러들 묶음이 있다.




안녕, 아르마ㄴ..가 아니라 미샤.

"영원한 젊음" 이라는 네이밍도 그렇고
토탈 안티에이징과 미백까지 책임져준다는
제품 설명도 한 귀로 흘려듣는 편이지만,

어쨌든 도톰하면서도 유분이 과하지 않아서
밤에 듬뿍 바르고 자기에는 꽤 괜찮은 제품이다. 

바야흐로 가을, 크림의 계절인지라.
(언제는 아이섀도우의 계절이래매...)




그리고 - 나름 화룡점정(?) 흑요석 스패츌러.
아무리 미샤라고 해도 저것까지 따라하는 건
적잖이 민망했을 것 같은데 말이야.

모양 때문에 보관하기가 다소 귀찮긴 하지만
그래도 크림 바를 때 이래저래 마사지용으로 쓴다. 




작년 말, 첫 출시 당시에나 지금에나
과도한 카피에 웃음도 살짝 나오지만
어쨌든 찬 바람 부는 계절에 나이트 크림으로
충실히 제 역할을 다 해줄 미샤 이모털 유스.

연말 분기별 공병샷에 등장하게 될 것 같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0.03 14:15 이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아르마니랑 헷갈리지 말라고 스패츌러에 미샤 써놓은거 보니 귀여우면서 웃음이 난다. ㅋㅋㅋ
    첨에 이 제품 나왔을때 어이없으면서도 기분이 나쁘지만은 않았던건, 내가 미샤를 꽤 좋아하긴 하나벼.
    덤으로 얇은 스패츌러까지 주는 센스란..!(친절한 미샤씨)

    • 배자몽 2011.10.04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 글자 한 글자 또박또박 MISHAA-
      흑요석이고 뭐고 간에 스킨케어 부지런히 사용하고 제시간에 자는 게 이기는 건데.
      (어제도 기껏 한율 3단계로 케어하고서 새벽 4시까지 잠 못 들고 뒤척인 1인;)

 «이전 1 ··· 1019 1020 1021 1022 1023 1024 1025 1026 1027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