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도 메이크업 스탠드라는 대변혁을 일으킨 후에
라네즈는 또 한번의 변화를 겪게 된다.
브랜드 컨셉을 바꿨으니
이제 브랜드의 얼굴도 바꾼다... 는 것.

이렇게 송혜교의 라네즈 시대가 열리게 됐지.

사실 많은 사람들을 의아하게 했던 결정이긴 했다.
송혜교가 색조 모델?
예쁘고 피부도 좋지만... 라네즈의 세련된 느낌과는 좀 다르지 않을까?
(이 블로그에 '뷰티 모델로서의 송혜교' 라는 글도 있으니 참고하시길 ㅋ)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우려했던 대로... 초반에는 큰 아쉬움을 많이 남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건 아니잖아... -_-

라네즈 측에서 전지현 시대를 끝내고 새로운 얼굴을 맞아서
다채로운 메이크업 컨셉을 보이려는 것도 알겠고...
송혜교씨도 마냥 소녀스러운 이미지를 벗어나서
세련되고 섹시한 연출을 하고 싶어하는 것도 알겠다...

하지만, 이건 아니잖아...
되려 송혜교라는 뷰티 모델이 가진 매력을 다 죽여가면서 화보 찍은 느낌;
새로운 것도 좋지만, 기존의 자산을 다 죽여서야 쓰겠습니까.
너무 욕심 부려서 오버하지 말라구요.
브랜드 측도, 모델도, take it easy.
안 그래도 라네즈와 송혜교는 각각 충분히 매력적이니까.
서로의 합의점을 찾아서 win win 할 방법을 찾아야지.

안 그래요?



<스노우 블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솔직히 말해서 -
최근 2-3년간 라네즈의 모든 광고를 통들어 최악의 비주얼이라고 생각한다.
라네즈 측의 실수이자 오판... 이라고도 생각한다.
(음. 앞으로는 힘내세요;;;)

라네즈도 좋아하고
송혜교도 좋아하는
많은 소비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던 "이게 뭐야" 비주얼;

상큼한 레몬 그린 + 살구 컬러의 스프링 메이크업 자체는
송혜교씨의 컨셉과 매우 잘 어울릴 수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비주얼 연출을 저렇게 (사실 저 따위로 -_-) 했다는 점이 안타깝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나난의 일러스트가 들어간 한정 패키지가 관심을 끌었고
제품들 자체도 꽤 괜찮은 편이었기 때문에 살아남지 않았을까 싶네.
나 역시 처음에 광고 비주얼 보고 콧웃음만 쳤다가 ("하! 라네즈 왜 이래~")
실제로 스노우 블룸 메이크업 클래스에 가서 제품을 사용해보고
선물로 받아오고 나서야 좀 호감이 생기게 됐으니까...

음.
Everyone makes a mistake at some stage, I guess.



<슬라이딩 팩트 EX>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황진이>의 송혜교를 연상시키는 비주얼이네.
이것도 약간 어설프다고 느껴지긴 하지만 그래도 스노우 블룸에 비하면 단연코 발전했어;
게다가 피부의 느낌도 잘 살린 것 같고.

이 제품 출시 직전에 소식을 듣고서는 무엇보다도
'추억 속의 화제작' 이었던 슬팩이 재탄생한다는 소식에 흥분했었다.
하지만 제품 자체는 이전 슬팩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제품이더라고.
오랜만에 리뉴얼된 것이 아니라 패키지 컨셉이 좀 유사한 새 제품이랄까.
슬라이딩 팩트의 진화에 대해서 보다 자세히 알고 싶다면
이 블로그에 있는 지성용 윤광 팩트 리뷰를 찾아보시길;

사실 이 제품은 슬라이딩 폰 형태의 패키지도 독특하지만 그보다도
'윤광' 이라는 아리송한 단어를 부각시켰다는 면에서 더 주목받은 듯.

'윤광' 이라는 단어를 국어 사전에서 찾아보면 '윤기' 와 똑같은 뜻이라고만 나온다.
메이크업 컨셉 키워드 찾아내느라 고생했을
제품 담당자 및 홍보 대행사 분들에게 박수를-
거의 부재하다시피 한 이 단어를 어찌 발굴해냈을까 +.+

이 윤광 팩트는 현재
- 오리지널 윤광 팩트 (슬라이딩 팩트 EX)
- 지성용 윤광 팩트 (슬라이딩 선 팩트 EX)
- 쉬머 윤광 팩트 (슬라이딩 쉬머 팩트 EX)
- 그리고 곧 출시 예정인 건성용 윤광 팩트 (슬라이딩 모이스쳐 팩트 EX)
이렇게 4가지로 분류된다.



<스노우 크리스탈 립스틱>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홀딱 반해버린, 하지만 패키지는 제발 개선했으면 하는 -
스노우 크리스탈 립스틱.
일명, 윤광 립스틱.

제품의 색감과 질감은 잘 보이지만
모델의 카리스마가 많이 아쉬운 비주얼인 듯.
나 솔직히 이 광고를 보고서 '이 컨셉으로 전지현씨가 모델을 했다면 어땠을까?'
라고 비교하는 상상을 했었다. (혜교씨. 미안.)

내 결론은 -
송혜교씨는 아직 포스가 좀 부족하다는 것.

고운 피부와
튀지 않으면서도 예쁜 이목구비...
뷰티 모델로서의 이론적 조건은 괜찮은데
왜 소비자의 이목을 더 확- 잡아끄는 흡인력이 없는걸까.



<파워 에센셜 스킨 EX>

사용자 삽입 이미지

ditto.
피부 정말 좋은데, 눈길을 확 끄는 면이 부족하다.
그리고 전체적인 구도는 에스티로더 지면 광고랑 너무 비슷해 ㅋㅋㅋ

하지만 제품은 아주 마음에 들어.
자세한 후기는 나중에.

한가지 흥미로운 것은 -
송혜교씨의 라네즈 화보 중 어디에도 그녀의 웃는 얼굴이 없다는 것이다.
누구나 다 그렇지만, 그녀는 유독 웃을 때 예쁜 얼굴인데...
아무리 제품과 브랜드의 이미지를 생각하더라도, 아쉬운 점이야.



*******



길어지니까 쓰기 귀찮아서 대충 썼다;
어쨌든 이게 2008년도 상반기까지 라네즈의 대표적인 지면 광고 비주얼들.

이나영 => 전지현 => 송혜교... 라는 모델 계보를 한 눈에 보면서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되고, 비교 또한 하게 된다.

하지만 일단 '송혜교의 라네즈' 에 대해서는 평가를 좀 더 보류하고 싶다.
(아, 이건 제품에 대한 평가와는 별개의 문제다.
제품들은 점점 더 만족스러운 경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음!
순전히 광고 컨셉, 그리고 모델에 대한 평가임~)

라네즈의 목표는 '아시아 No.1 뷰티 브랜드' 라고 한다.
서양 브랜드들이 충족시켜줄 수 없는 아시아 여성들만의 니즈를
충족시켜주는 브랜드가 되고자 한다고.
그렇게 큰 목표를 가진 브랜드라면 지금 내가 느끼는 부족함들도
충분히 의식하고 점점 더 고치고 발전시켜나가지 않을까?



앞으로 계속 지켜보겠어요, 라네즈.
여태까지 한국 여자들과 함께 해온 세월보다 더 긴 시간 동안 앞으로 함께 하길.
그리고 여태까지 변화해온 것보다 더 민첩하게
소비자의 목소리에 반응하는 브랜드가 되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06 16:08 nus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송혜교의 라네즈는 아닌듯..진짜 전모델이였던 전지현과 너무 비교되요..아직도 라네즈하면 전지현만 생각나는듯..전지현씨 싫어하지만;;

 «이전 1 ··· 1760 1761 1762 1763 1764 1765 1766 1767 1768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