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 어딕트 립글로우
36,000원

[에스쁘아] 립 트리트먼트
16,000원




매우 애용하는 디올 립글로우.
약간의 립밤 효과에 자연스러운 발색 덕에
일상 속에서 쉽사리 손이 가는 제품이다.

워낙 잘 쓰는지라 재구매의사도 충만한데
문득, 저렴한 대체재가 있는지 궁금해졌지.

그러던 차에 발견한, 에스쁘아 립트리트먼트.
매장에서 테스트해보고 데자뷰를 느꼈다.

그리고서 바로 "디올 립글로우 저렴이"로
마음 속에서 정해버렸는데, 과연 그럴까?

그러니까 - 한번 비교를 해보자.

사실 이 비교 리뷰도 진작에 올렸어야 했는데
계속 발색 사진 안 찍고 미루고 미루다가
립글로우 바닥 날 때 즈음에서야 겨우
대강 몇 장 찍어서 올리고 있는 거지만 -_-




팔목 발색.

사실 이 제품들은 얼핏 발색에 큰 의미가 없다.
둘 다 시간 지날수록 체온과 입술색에 반응하며
색이 변하는 "컬러 틴트밤" 이기 때문.

하지만 일단 색감을 보면 약간의 차이는 있다.
디올 쪽이 더 투명하게 발그레한 데에 비해,
에스쁘아는 푸른기가 도는 핫핑크 계열.

그리고 질감에서도 미세한 차이가 있다.
글로시한 건 두 제품 다 마찬가지지만,
밀착력 및 자연스러운 윤기는 디올 승!
에스쁘아는 마무리감이 살짝 미끄덩거려.
하지만 이건 언제까지나 디올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그렇다는 거고, 에스쁘아도 무난하다. 





디올 립글로우 발색.

비록 사진을 발로 찍기는 했지만,
입술에 자연스러이 핑크빛이 감돈다.

사람에 따라서 꽤 핫핑크 발색이 되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너무 꾸민 듯한" 핑크가 아니라,
자연스러이 생기발랄한 것이 립글로우의 매력.
맨얼굴에 발라도 위화감 없이 어우러진다.




에스쁘아 립트리트먼트 발색.

그에 비해 에스쁘아는 보다 채도 높은
"핑크!"여서 디올과는 확실히 다르다.

칙칙한 맨얼굴에는 다소 안 어울렸지만
화장을 한 상태에서는 화사하니 괜찮았어.

... 하지만 난 널 맨얼굴에 막 바르려고 샀건만...




디올 립글로우




에스쁘아 립트리트먼트



내 결론은 :

시중 로드샵 틴트밤 중에서는 에스쁘아 승.
하지만 디올 립글로우 애용자들에게는
완벽한 대체품은 되지 못할 듯 하다, 정도.

난 아마 다음번에 면세 찬스가 있을 때,
디올 립글로우를 트리오로 구매할 듯.



참, 케이스에 대해서 덧붙이자면 -
에스쁘아의 저 투명 라운드 케이스는
나름 브랜드 정체성이 있기는 한데,
쓸데 없이 부피가 커서 역시 좀 아쉽다.

그렇다고 디올 케이스를 좋아하냐면,
난 그건 또 아니거든. 더 심플한 게 좋아.

역시 케이스 디자인은 각자 취향일 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0.19 18:38 헤세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립밤 비교 포스팅 기다리다가 못 참고 디올 립글로우 샀는데!! 진짜 잘 산것 같아요:)
    노란기도는 얼굴이라 핫핑크색 립밤이 안어울리면 어쩌지ㅠㅠ싶어서 고민됐었거든요.
    막상 뚜껑열고 보니 제 입술엔 핫핑크라기보다는 로즈핑크에 가깝게 발색되더라구요!
    이걸보니 에스쁘아 안 사고 디올 사길 정말 잘한것 같아요 ㅋㅋㅋ

    그리고 포스팅 맨 첨에 "약간의 립밤효과와 자연스러운 발색" 부분이 왜케 웃기죠 ㅋㅋㅋㅋㅋㅋㅋ
    명색에 립밤이면 "약간의 발색과 촉촉한 립밤"이어야 하거늘ㅋㅋㅋㅋ 얘는 정체성을 상실했나봐요.......

    • 배자몽 2011.10.20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주 쓰는 제품인데도 뭔가 바쁘게 살다 보니 발색샷 촬영이 늦어졌네요 ^^;
      디올 립글로우 잘 어울리신다니 그래도 다행입니다! 저도 향후 재구매할 듯 해요.
      "약간의 립밤 효과와 자연스러운 발색"도 그리 나쁘지 않더라구요 ㅋㅋㅋ

  2. 2011.10.20 09:08 임유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에스쁘아 기둥 파기 시작했어요-!
    반 이상까지는 금방 쓰더니 기둥 가까워오니까 왜 이리 안 줄던지 ㅋ
    기둥도 파지 말까 고민중이에요 ㅠ

    그리고-!! 썬팩트도 리필 하나 다 쓰고, 이니스프리 멜팅도 다 썼어요 ㅎㅎㅎㅎ
    이제는 정말 파우더를 바를 수 없는 계절이라 팩트는 이제 봉인-!
    화장하기 귀찮아서 에어쿠션을 다시 뜯었는데 아... 겨울에도 편해요 +_+b

    • 배자몽 2011.10.20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 왜케 부지런해... 난 에스쁘아는 그리 자주 손 가지는 않더라. 흠흠.
      근데 멜팅은 설마, 지난번에 나한테서 데려간 그 멜팅을 다 썼다는거? 진짜?
      나도 소비량 만만치 않은데 가끔 너의 간증을 보면 내가 한없이 작아져 ㅋㅋㅋ

    • 임유똥 2011.10.20 1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니한테서 데려온 그 멜팅 맞아요 ㅋㅋㅋㅋ
      완전 구석부분에 깨작거릴만큼 남았지만
      그건 바를 때 뭉쳐서 그냥 냅둘라고요~ ㅎㅎ
      지금 사진 찍어놓고 언젠가 카페에 자랑하겠어요ㅋ

  3. 2011.10.21 17:38 토아[Tou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멜팅은 저도 몇 번 안 썼는데 바닥 무늬가 막 보이네요 ㅎㅎㅎ
    2개 다 공병샷을 목표로!!!!

    요즘 SK2에 미쳐서 거기 파데도 사고 싶..............-_-;;;

    • 배자몽 2011.10.23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 그대로 "멜팅"인 거야? 다들 소진 속도 왜 이런데 ㅋㅋㅋ
      난 고체 파데는 그냥 RMK에 드러누웠어. 이건 내년 초에 리필 재구매 확정;
      촉촉하네 뭐네 신상품들이 계속 나와서 유혹할지라도 내 짝은 따로 있는 법...

  4. 2012.03.06 18:44 토깽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스쁘아가 발색력은 더 좋던데요.
    전 둘다 있는데 디올꺼는 모셔둠...
    에스쁘아는 둥글둥글
    귀여운케이스라서 좋아해요. 발림성이나 지속력도 좋구.
    디올은 금방지워지구 틴트색이 좀 연해서 잘안써요

    • 배자몽 2012.03.08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피부색, 입술색, 취향에 따라서 골라 쓰기에 좋죠 :)
      저는 에스쁘아의 핫한 발색보다는 디올의 물 먹은 발색이 더 좋더라구요.
      그래도 예전에는 디올 립글로우 대체제가 별로 없었는데 요즘에는
      저렴한 브랜드들에서도 다양한 제품들을 출시해줘서 어쩐지 뿌듯합니다!

 «이전 1 ··· 1004 1005 1006 1007 1008 1009 1010 1011 1012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