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스킨푸드 해조 아이라이너 열풍 때,
뉴욕에 사는 남모양이 다급하게 요청했다.

"언니, 해조 라이너 한정색들 좀 쟁여줘!!!"

다행히 한정 스파클링 컬러들도 확보하고
골드 브라운까지 추가로 구할 수 있었다.

미루다가 며칠만 늦게 갔었더라면...
전국적 품절 사태에 휘말렸겠지.
아울러 우리 국제 핫라인에도 불났을 듯.
 




그리하여 - 9월 경에 이루어진 우리의 만남.
얼추 반년 만에 보는 건데 바로 어제 본 것 같아.

피차 사람이 별로 변하지 않는 탓인지,
혹은 서로 알아온 기간이 긴 탓인지.

근데 따져보면 너 한국에 살 때에도
우리 대개 한 계절에 한번 즈음 만났다?




이건 태국 출장을 찍고 한국 들어온
그녀의 깨알 같은 선물들.

언제나 애정하는 마죠마죠 마스카라,
그리고 태국 마트에서 샀다는 쌀국수 ㅋ




그리고 이건 내가 생일선물 겸해서 건네준,
그 대망의 해조 라이너 펜슬들.

한쿡땅에 사는 여자들도 구하기 힘들었다는,
그 해조 라이너, 그것도 레어템인 플럼 컬러!
이걸 손에 넣은 너는 이 바닥에서 우월한 여자. 


참, 사진 속 제일 왼쪽은 에스쁘아의 핫템,
더블 젤 라이너 "패션인루비" 색상이란다.
거의 해조 라이너만큼의 지속력을 자랑하는.



태국에서 일본 마스카라를 사온 뉴욕 여자와
한국에서 독일 생산 펜슬을 쟁여둔 서울 여자는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일본 음식을 먹었습니다.

아, 글로벌해라.





오랜만에 다시 들러본 논현동 아키노유키.

처음 먹어본 닭다리살 튀김은 상당히 맛났고,
다시 먹어본 계란말이는 예전보다는 못하더라.

만드는 사람에 따라 기복이 있는 건지,
혹은 처음 먹었을 때 기억이 너무 강했는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폭신폭신 포들포들
손 대면 멈출 수 없는 아키노유키 계란말이.




Cheers :)
Have fun in N.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0.19 22:50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힛 무려 개별 포스팅이라니, 팬으로서 영광이에요 ♡♥
    해조라이너는 정말 甲이라는.... 오늘도 그리고 나왔음... 볼 때마다 벅차오르는 뿌듯함 어쩔 ㅋㅋㅋ
    퍼플은 벌써 세 번 깎았음... 평생 보라색은 얼굴 근처에 대지도 않던 내가!!
    아키노유키도 참으로 맛났음... 뇩 이자카야들은 왜 그 맛을 못 낼까...
    요약하자면 언니 쌩유!! ^^ 어반 못 구해드린 안달걸즈분들께는 다시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 배자몽 2011.10.20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에서도 못 구해서 난리난 해조를 가진 그대는 위너 ㅋㅋ
      너 사진들은 싸이 블로그 쪽에만 올렸다오. (초상권을 중시할지는 의문이지만; 일단;)
      안달걸즈는 결국 다른 어둠의 경로(?)로 어반을 구했다는 후문이 들려옵니다.
      안달 내면 언젠가는 득템하게 되어 있어요. 응?

  2. 2011.10.21 17:37 토아[Tou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글로벌하십니다 크크크
    저는 해조라이너 똥색 2가지 또 사려구요 ㅎㅎㅎ

    • 배자몽 2011.10.23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해조 전 색상 다 품절돼서 재입고 예정 없는 거 아니었어? =.=
      난 해조 골드브라운이랑 올리브, 그리고 네이비는 조만간 추가 처분할 것 같아.
      골드브라운 1개랑 플럼, 라임에 올인할래. (이 말은, 골드브라운은 여럿 쟁였었다는 소리...)

 «이전 1 ··· 1003 1004 1005 1006 1007 1008 1009 1010 1011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