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애용하는 입생로랑의 스틱형 글로스,
리뉴얼 전후 제품들을 비교해보기 :)





(좌) 볼륩떼 쉬어캔디
(우) 글로스 볼륩떼

가격은 둘 다 $20 후반대.
쉬어캔디가 아마 약간 더 비싼 듯. 


외형이 상당히 달라서 처음에는 몰랐지만
슬림한 골드 패키지의 글로스 볼륩떼가
볼륩떼 쉬어캔디로 리뉴얼이 된 거라고 한다.

물론 단종 리뉴얼의 개념이긴 하지만
아직 글로스 볼륩떼 또한 재고가 있는 데다가
찾는 사람들이 많아서 아직 수입 중이라네.
아마 본사 재고 소진시 완전 단종이겠지.
(동화면세점 직원분 말에 의하면...)

물론 둘 다 기본적으로는 촉촉한 질감과
연한 발색을 지닌 스틱형 글로스지만
은근한 차이가 있으니 비교나 한번 해볼까.




다행히도 나는 각 시리즈에서 비슷하게
핫핑크 색상을 보유 중이어서 비교가 쉬울 듯.




쉬어캔디는 4호가, 글로스 볼륩떼는 2호가,
각각 펄 없이 투명하고, 살짝 푸른기 도는 핑크.

각 색상이 완전하게 매치되는 건 아니지만
기본적으로 "라인 리뉴얼" 의 개념이라서
대체적으로 서로 유사한 컬러들이 있다.

글로스 볼륩떼 3호 레드 컬러는
쉬어캔디 5호 혹은 6호랑 비슷하고,
거의 투명한 글로스 볼륩떼 1호는
쉬어캔디 2호랑 얼추 매치되는 듯.

물론 약간씩의 차이는 있지만.




패키지에 대한 선호도는 각 개인의 취향.

글로스 볼륩떼는 슬림하고 심플하면서도
입생의 시그니처 컬러인 골드인 것이 특징.
미니멀 애호가인지라 난 이 쪽이 좋더라.

쉬어캔디는 같은 볼륩떼 시리즈의 립스틱과
동일한 디자인으로 통일성을 추구하되,
골드가 아닌 실버 컬러로 차별화가 된다.
입생 시그니처 컬러를 포기한 게 아쉽지만
그래도 실버 컬러로 "립스틱보다 가벼운"
질감과 발색을 표현한 게 아닐까... 추정.
디자인 자체로만 보면 글로스 볼륩떼보다
"입생스러운" 디자인이라는 게 장점.

아, 물론 용량은 쉬어캔디 쪽이 조금 더 많다.
(암만, 축소 리뉴얼했다가 무슨 욕을 먹으려고.)

그리고 쉬어캔디는 루즈 볼륩떼와 마찬가지로
바디 중앙의 띠 색상이 내용물 색상과 매치되어서
뚜껑을 열어보거나 아랫 부분 색상명을 안 봐도
한 눈에 구별이 가능한 게 특징이자 장점이기도. 





육안상 컬러는 그리 큰 차이는 없다.
쉬어캔디 쪽이 약간 더 푸른 기운 돌고
글로스 볼륩떼 쪽이 약간 더 붉어뵈는 정도.

하지만 둘 다 육안상 컬러와 발색이 달라서
이렇게만 보고는 제대로 알 수가 없음!




손등 발색.

쉬어캔디 쪽이 역시 약간 더 블루핑크,
글로스 쪽은 조금 더 발그레한 핑크.

물론 입술에 발랐을 때에는 큰 차이 없지만.




색감은 얼추 비슷하다고 쳐도 -
질감은 제법 차이가 난다.

글로스 볼륩떼 역시 여타 글로스에 비해서는
얇고 밀착력 있게 발리지만 그래도 글로스.
기본적으로 글로시한 막을 입히는 느낌이다.

쉬어캔디는 그에 비해서 "틴티드 립밤"의 질감.
촉촉한 건 유사한데 보다 얇고 가볍게 발린다.
보습감과 발색 면에서 분명 존재감은 있는데
"입술에 뭔가 바른 이물감"이 훨씬 덜하달까.




클렌징 티슈로 살짝 1회만 닦아준 모습.

쉬어캔디 쪽이 틴트 개념은 더 강하지만
실제로 착색되는 정도는 비슷한 듯.



아래는 각각의 발색!




볼륩떼 쉬어 캔디 4호.

입술 주름에 끼지도 않고 쉽게 발린다.
처음에 바르면 이 정도의 투명 핑크지만
틴트 기능이 있기 때문에 덧바르면 진해진다.


 


글로스 볼륩떼 2호.

사진으로는 도저히 표현이 잘 안 되지만
쉬어캔디보다는 "물 머금은" 느낌이되
동시에 피막감 또한 조금 더 있는 편이다.




... 사진을 보면 "그게 그거지" 싶을 수도...
사실 바르면 둘 다 시각적 차이는 거의 없다.
다만, 쉬어캔디 쪽이 보다 얇게 밀착되어서
"내 입술처럼 편안한" 느낌이 든다는 것 정도?


 


둘 다 좀 퍼렇게 나온 얼굴 발색.
심지어 색감도 정확하진 않아서...
역시 나머지는 말로 설명해야겠네?

어쨌거나 저렇게 핑크 연출을 해주면서도
입술에 부담이 없어서 쉽사리 손이 간다.
바쁜 평일에는 아무래도 립스틱보다는
이런 컬러 립밤/글로스가 더 만만하지.
그런 거 생각하면 립스틱 갯수는 확실히
너무 많을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



요약 :

- 디자인은 각자의 선택.
개인적으로는 글로스 쪽이 좋긴 하지만
용량 면에서는 역시 쉬어캔디의 승.
(그래봤자 글로스는 곧 완전 단종되지만.)

- 발색의 정도는 둘 다 큰 차이 없다.
다만, 매치되는 색상들끼리도 발색은 약간 다름.
그리고 레드 컬러 기준으로 비교해봤을 때에는,
쉬어캔디 쪽이 보다 발색이 선명한 편이었다.
핑크는 둘 다 비슷하지만 쉬어캔디 쪽이
밀착력 + 틴트 기능 덕에 결국 더 진하게 연출. 


- 밀착력은 쉬어캔디의 압승.
지속력은 둘 다 높지 않은 편이지만
그래도 쉬어캔디가 개중에서 조금 더 높음.

- 재구매는 쉬어캔디로 할 예정이다.
(그래봤자 글로스는 곧 완전 단종이라니까?)
하지만 색상은 이 4호 블루핑크가 아니라
5호 무펄 투명 레드로 할 예정이라네.
5호는 처음에 육안상으로 진해 보였는데
자연스럽게 발그레한 청순 발색이 매력!
게다가 요즘에는 역시 블루핑크보다는
혈색 도는 투명한 연레드가 좋아서 말이지.



YVES SAINT LAURENT
Volupte Sheer Candy


자연스럽게 발색을 내주는 동시에

질감이 촉촉하되 번들거리지 않는
유용한 컬러립밤을 찾는 이들에게 추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1.06 23:41 엘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에브리데이 립제품!!!!!! 입생 볼룸떼 쉬어캔디라서 더 반가워요~_~
    물론 전 2번이지만요 흐흐
    2번 한개 싹싹 밑둥까지 파서 다 비웠어요!! 그런데 밑둥을 파도 파도 계속 파지는 겁니다(...뭐가 이리 깊어!! 화딱지 났어요 ㅋㅋㅋ) 지금 새로 오픈한 녀석도 벌써 중반을 달리네요 ㅋㅋㅋㅋ 거의 매일 고민없이 부담없이 손가서 그런가봐요 발색도 제 입에서는 잘되고 촉촉해서 완전 사랑합니다 (> <)//// 쟁여둔 한개가 있어서..-.-
    매일매일 사용중이네요 ㅋㅋ 앞으로 나갈일 생기면 쟁일 품목 (생활필수품이니..까요!) 리스트중 하나가 됐숩니다 ㅎㅎ
    4호는 발라본 결과 아주 발색이 잘되서 첨에 놀랐어요! 전 얼굴이 노티가 나서인지(TT) 살짝 얼굴에서 뜨더군요 ㅠㅠㅠ 그래서 동생 줬더니 아주 잘 바르고 다니네요^^

    • 배자몽 2011.11.07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난 부지런히 비워내고 (대체 언제???) 빨리 발그레한 5호로 구매할라오.
      매일매일 손 가는 컬러 립밤은 생활필수품 맞아. 그러니까 재구매해도 괜찮음!
      자주 쓰지 않는 립스틱들이나 몇 개 더 처분해야 하는데 말입니다;

 «이전 1 ··· 986 987 988 989 990 991 992 993 99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