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112

예전에는 서초역 부근에 살았고,
현재는 방배역 부근에 사는지라,
오며 가며 자주 보게 되는 맛집 -

서울고등학교 근처의 씨푸드 전문점, 죽카니.


 


늘 이렇게 대게와 랍스터를 쪄내느라
수증기를 잔뜩 뿜어대고 있는 모습.
이쪽 길 지나다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눈길을 줬을 법 한 집이다.




어서 오세요.




지나갈 때마다 무슨 뜻인가 했는데 -
알고 보니 일본어더라고.






홀 좌석도 있는데 일찌감치 도착한 덕에
이렇게 가장 좋은 룸에 앉을 수 있었다.
2층 모서리에 있어서 풍경이 가장 트인 방!

하여간 사람들 북적이기 전에 가고 볼 일이야.
사전에 전화예약을 하고 찾아가는 경우에는
안쪽 방을 달라고 요청해보는 것도 괜찮을 듯.
(직원분이 매우 친절하게 응대해주심!)




꼭 방이 아니어도 식당이 전체적으로 조용하지만
일단 자리에서 점수를 좀 주고 들어갔다.

분식집도, 삼겹살집도, 시장바닥도 아니고
기왕 대게나 랍스터 먹으러 발걸음했는데
주변에 번잡하다면 입맛도 떨어질 것 같거든.

오늘 먹을 요리는
랍스터 코스 요리.
(70,000원 / 1인분)

사시미 / 찜 / 버터구이 / 칠리소스
4가지 요리가 가능한데 난 티몬 쿠폰 사용이라
버터구이 / 칠리소스 2가지 중 택일이었다.

칠리소스를 즐기지 않아서 버터로 시켰지만
아무래도 내 입맛은 "찜"인지라 아쉽긴 했어.

그 외 코스 요리로는 :
대게코스 60,000원
킹크랩코스 75,000원
털게코스 90,000원

(코스 아닌 100g 단위 단품으로도 판매.)

점심 특선은 2만원대부터.
알밥 회덮밥 류는 1만원대.




어느 해산물 식당에서나 다 나오는 전채.
그런데 예상 외로 저 샐러드가 꽤나 맛있다.




일단 본격적으로 랍스터 요리를 먹기 전에
가벼운 해산물을 전채 삼아 입맛을 돋군다.




모듬 사시미.

깔끔한 맛의 흰살 생선 위주여서
진한 맛의 랍스터 전에 먹기 딱 좋다.




모듬 해산물.

멍게 해삼 해파리 류를 그닥 안 즐겨서
난 이 중에서는 새우랑 연어만 먹긴 했지만;




친절한 서비스와 조용한 식사환경에
기분이 좋은 탓인지 이런 것도 이뻐뵈네.




흥이 절로 나서 약간의 반주도 :)




그리고 드디어 나온 오늘의 메인 -
랍스터 버터구이.




사진 찍을 수 있도록 기다려주신 직원분 멋쟁이.




조각조각.




버터구이는 랍스터 자체의 맛보다는
버터와 치즈 등으로 승부할 것 같았는데
기대 이상으로 속살도 알차고 쫄깃하더라.

게나 랍스터는 껍질 빼면 먹을 게 없어-
라는 걱정은 별로 안 해도 될 듯!




어느새 이렇게.


 


술맛이 절로 나누나.

다만, 역시 토속적인 내 입맛 기준에서 보면
버터구이보다는 찜이 나을 듯 해서 아쉬웠지.
버터구이는 1인분 다 먹기에는 다소 느끼하다.
대신에 해산물을 잘 못 먹는 동행이나
어린아이가 있는 경우에는 버터구이도 추천.

난, 다음번에는 꼭 찜으로 먹어보리라...




명칭은 생선구이- 인데 사실은 탕수요리.
생선도, 탕수 소스도 각각은 나름 괜찮은데
난 역시 생선에 달달한 소스 붓는 건 별로야.

게다가 랍스터 버터구이만 해도 맛이 진한데
생선까지 탕수되어 나오니 약간 과도한 듯.




모듬튀김.

역시 저렴 튀김 중에서는 오징어가 먹어주고,
일식집 튀김 중에서는 새우가 먹어준다니까.




"식사"로 나오는 알밥과 조개탕.
탕은 알탕과 조개탕 중에서 그때그때 달라지는 듯.




고기나 해산물 등을 배부르게 잔뜩 먹어놓고
"식사는 뭘로 하시겠습니까" 라고 묻는
한국의 식당 문화는 언제나 좀 신기하다.

심지어 나 한국 사람인데,
심지어 나도 늘 밥이랑 국 찾는데,
그럼에도 그 표현은 뭔가 늘 어색해.

내가 고등학교 때 가장 좋아한 수필이
이어령 교수님의 "빵과 밥" 이었다지.

암튼 간에 - 알밥이 나온다.




조개 요리가 나오면 늘 조개를 다 까놔야
마음이 편해지는 이 이상한 정리벽.




마지막 후식으로 나오는 과일과 차까지 -
웃음 가득한 얼굴로 친절하게 서빙하시더라.

음식도 음식이지만, 접근성도 좋은 식당이
이렇게 인상까지 좋아주면 어떡한다니.
게요리 생각날 때 한번씩 가줘야 할 듯.




좋은 날, 잘 먹고 잘 놀다 갑니다.
근데 다음에 오면 꼭 찜요리를 먹어볼게요.







서초구 서초동 1490-32
(02) 522-8181~8190


서초역과 방배역 사이, 서울고 옆인데
굳이 따지자면 방배역에 조금 더 가깝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3동 | 죽카니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1.17 17:56 신고 언제나한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집 앞에 죽카니 있는데!!!! 물론 이렇게 규모가 크진 않음. ㅋㅋㅋㅋㅋ
    코스로 먹었는데 맛있더라구... 가격이 안착해서 자주는 못 갈 듯. ㅠㅜ

    • 배자몽 2011.11.18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간만에 큰 맘 먹고 간 거였... 집 근처여서 자주 가고는 싶지만!
      근데 진짜 안쪽 방에서 친절한 서비스 받으면서 랍스터 코스 먹는 기분 좋습디다 =.=

 «이전 1 ··· 976 977 978 979 980 981 982 983 98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