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RS, 19금 네이밍의 절정... G-spot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리뷰 : 2011. 12. 2. 00:35



 




2011 홀리데이 한정 포스팅 올리면서
이미 한 차례 수다를 풀어놓았듯이 -
이번 나스는 유독 기다려졌더랬지.

각각 다른 펄감으로 오묘한 발색을 내는
트리오 섀도우 아라바인 나이트를 포함해서
다른 제품들도 지극히 나스답고 섹시하지만,
내가 기다려온 건 중앙에 보이는 저 붉은 것.

멀티플
지스팟
G-spot




... NARS, 니네가 짱 먹어라.
이게 검열 당하지 않은 것은 어쩌면
아직 나스 멀티플이 마이너해서일까?

어쨌거나 출시 소식이 전해지기 훨씬 전부터,
제품 비주얼을 보기도 전부터 구매를 다짐했다.
... 왠지 안 사면 안 될 것 같아서...

그러고 보니 나 이제 나스 19금 제품들
시리즈로 포스팅도 가능하게 됐네.
오르가즘은 없으니까 싱하형 거 빌려서.

Orgasm
Deep Throat
Sex Machine
G-spot


내년도에는 Peanut 이라는 이름의
브론저 스틱이 출시되지 않을까...
라고도 추측해봤는데, 지켜봐야지.




그리하여 온라인 쇼핑몰에 풀리자마자
뒤도 안 돌아보고 바로 구매한 -
지스팟님.

사실 나스에서도 스틱 타입의 멀티 제품인
멀티플은 비교적 관심이 덜 가는 품목이다.
이건 순전히, 100%, 이름 때문에 구매한 거.





확인사살.
G-spot.




색상은 이렇다.
글쎄, 지스팟이라는 이름에서 어떤 색상을
연상했을지는... 각자의 상상, 각자의 자유.

혹자에 의하면 :
"그런데 말이야, 보고 있다 보면 알 것도 같아.
프랑소아 색마 나스 오빠가 왜 그랬는지.
왜 여기에 지스팟이라는 이름을 붙였는지."




이 제품이 만약에 평범한 이름이었더라면,
굳이 구매하지 않았을 게 분명하다.
예컨대, "로즈골드" 혹은 "선셋" 이런 거?

... 암만 봐도 난 프랑소아 오빠한테 농락 당한 듯...

어쨌거나 저쨌거나 평소에는 안 샀을 법한
색상을 덜컥 데려왔으니 이제 어찌 쓸 것이냐.
다행히도, 활용하기 어려운 색은 아니더라.




손등 발색샷.
톤다운된 로즈 컬러에 골드펄이 살짝.
홍조 도는 핑크톤 얼굴을 가진 나로서는
평소에 당최, 전혀, 사용하지 않는 계열.




붉은 기운 + 골드펄의 조합이라.
그래도 멀티플의 특성상 두드려서 펴바르면
보다 투명한 연출이 가능하리라는 예감이 온다.




예감 적중.
두드려서 펴바르면 예상보다도 더 연하다.
진한 발색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아쉽겠지만,
나에게는 참 다행이었던 부분이었다.

"색"보다는 저런 "윤기" 정도로 마무리되는 편.




before & after




파운데이션 후, 파우더 전 사용이 가장 좋다.
저렇게 스틱 통째로 볼에 스윽- 그어준 후에
손가락으로 톡톡 두드리면서 펴바르면 끝.

나는 평소에도 블러셔를 워낙 연하게 사용해서
이 제품 단독으로 살짝 윤기만 더한다거나,
혹은 다른 블러셔의 베이스로 사용하곤 한다.

오묘한 윤기가 감도는 게 나름 괜찮은데
오늘도 사진에서는 개뿔도 안 보이는군...
내 방 조명이라도 좀 바꿔봐야 하나 싶다. 




역시 별 도움 안 되는 전체 발색샷들...
조도를 어둡게 하니 얼굴이 칙칙해 보이고,
밝게 잡으니 발색이 당최 안 보이는 이 딜레마.

다른 블러셔 겹치지 않고 지스팟만으로 화장한 거다.
나에게는 가장 큰 걱정이었던 붉은기는 합격점.
골드펄도 너무 부각되지 않아서 마음에 들어.
그냥 은은하고 살짝 발그레한 골드펄의 윤기.

뭐, 그 효과 내려고 굳이 따로 구입해야 하냐-
라고 묻는다면, 그건 섣불리 대답하지 못하겠지만.

다만, 난 색상명 때문에라도 이걸 꼭 사야 했고,
다행히 활용하기 쉬운 색이라서 안도했다는 거.



NARS,
이 에로틱한 작명의 수위가 어디까지 갈지,
가슴 선덕거리면서 앞으로도 지켜봐주겠어.



(그나저나 리뷰 사진들이 에로틱하지 못해서 미안해요.
내 방에서 혼자 삼각대 세우고 에로 연출할 순 없잖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2.02 19:46 스쿠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과는 당췌 어울리지 않는 여리여리하고 사랑스러운 발색이라 외려 당황스러운데요 ㅎㅎ;;;
    전혀 구매의사 없었지만 발색샷 보고 한 번 테스트나 해볼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나저나 저는 패기갑 ㅋㅋ 이라 매장가서도 섹스어필이니 오르가즘이니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이었는데
    차... 차마 지스팟만은.........

    • 배자몽 2011.12.02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게 보기에는 엄한데 실제 발색해보면 투명한 윤기여서 전 참 다행이다- 싶어요 ㅋ
      하지만 아무리 이상한 색이라 해도 네이밍 때문에 일단 사고 봤을 듯한 인간 -_-
      조만간 나스 19금 열전 포스팅 따로 한번 올려봐야겠습니다. 와하하하.

  2. 2011.12.04 11:07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아직 붙일 이름 많이 남았오~~ㅎㅎ 내년엔 포플레이가 나올지도... *-_-*

  3. 2012.02.12 22:21 행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저도 나스 제품들 이름보고 같은 생각했어오 ㅎㅎㅎㅎ 포스팅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 ㅋㅋ

    • 배자몽 2012.02.13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로에로한 그의 세계에 오늘도 빠져듭니다...
      나스 좋아하시면 아래 글도 한번 구경오세요 ㅋㅋ
      본격적인 나스의 에로티시즘 집대성 포스팅 -_-)/
      http://jamong.tistory.com/1273

  4. 2012.11.08 00:14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나스 포스팅 몰아서 보다가 나의 포플레이에 대한 예언글(?)을 보러 왔어 ㅋㅋ 감회가 새로운데?! ㅎ

  5. 2015.12.14 23:23 허겅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스 작명 남자가 하는 거였어요?
    오르가즘을 오르가즘 상태에 있는 여자를 보고 지었다는 소리도 들었지만.......
    어머 부끄러워라....

    • 배자몽 2015.12.15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프랑소아 나스가 남자다 보니... 그런데 그는 동성애자라서 여자를 보고 영감을 얻었을지는 의문이네요. 여튼 에로틱한 매력의 브랜드입니다! ㅋㅋㅋ

 «이전 1 ··· 954 955 956 957 958 959 960 961 962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