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my soaps-

Posted by 배자몽 화장품수다 : 2011. 12. 25. 15:52




평소에는 간편하게 젤/크림 등의 세안제를 쓰지만
한번씩 "고체 비누" 에 급격히 빠져들 때가 있다.

"비누" 라는 건 세안제의 한 형태일 뿐,
딱히 맹신할 필요도, 배척할 필요도 없지만,
어쨌든 이따금씩 손맛 나는 비누가 끌리긴 해.

최근에 비누 재고가 깔짝깔짝 늘어났길래
이 참에 한번 포스팅으로 나열해볼까 싶다.






자나빌리
올리바 프리미엄 바


가장 최근에 들여온 자나빌리!
워낙 유기농 올리브 비누로 명성 있는데
여태까지 딱히 인연이 닿지는 않다가
이번에 소셜에 떴길래 망설임 없이 주문.

프리미엄 2개들이 + 거품망 세트는 놓쳤지만
그래도 그간 계속 관심 가지고 있던 제품이라
드디어 데려온 것만으로도 꽤 반갑고 뿌듯해.

게다가 최근에 코스메 덕후들의 술자리에서
자나빌리 찬양 토크가 이어지는 바람에...
아마도 그 자리에 있었던 여자들 모두가
이번에 비누로 하나 됐을 듯. 함께 해요.

생긴 것도 빨래비누,
향도 빨래비누,
이래저래 빨래비누.

하지만 내 피부에는 순하겠지.






요건 선물받은 시세이도 로자리움 에센스 솝.
싱그러운 장미향이 솔솔 나는 게 기분 좋아서
개봉 전에는 속옷 서랍에 넣어둘까 생각 중.

향긋한 것이 땡기는 날에 개시해야지.






싱하형이 투척해준 이것저것들.
결혼 답례품으로 떡 말고 수제비누 좀 돌려줘야
진정한 이 바닥의 덕후임을 자청할 수 있는가!
덕분에 비누마다 "향기롭게 잘 살겠습니다" 등의
문구가 아기자기하게도 붙어있다. 유윈 -_-b

난 중앙에 있는 쪼꼬바 같은 게 제일 기대되네.
조만간 개봉해서 두 사람의 행복을 기원하며
따끈하게 샤워를 하도록 하겠어요. 음?






요건 현재 사용 중인 설화수 궁중비누.
워낙 유명한 데다가 재구매율 높은 제품이라서
알 사람들은 이미 다 알고 있지 싶지만.

설화수 특유의 은은한 한방향도 좋거니와
꽤 괜찮은 세정력과 적당히 매끈한 마무리감,
대체로 다 갖춰서 이래저래 합격점인 제품.






그 외 기타 샘플들.
여기에서도 싱하형의 스멜이 나네.
신혼여행 간 세이셸 포시즌 리조트 욕실에서
깨알 같이 챙겨왔다는 록시땅 밀크 비누 -_-

홈쇼핑 덕에 전국민에게 알려진 스웨디시 에그솝.
건조할까 싶어 구매는 안 했는데 미니로 써보니까
매끈 탱탱한 느낌이 기대 이상으로 좋긴 하더라고.

그리고 아까워서 아직 차마 개봉 못한 -
코스메데코르테 AQMW 페이셜 바.
낫또처럼 찰진 거품이 일어난다는 그것.
요거요거 좀 기대되는데, 잠시 아껴둬야지.





결론은 :
내가 산 건 자나빌리 하나 밖에 없는데
뒤져보니 또 은근 비누 부자고 그렇다.
홋, 가열차게 다 써줘야지.

... 다만, 제품 특성상 공병샷이 안 나와서 슬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2.27 01:35 토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한 비누 부자로 인정합니다 +_+)b
    근데 저거 언제 다 쓰시려구요....라고 적다가 생각해 보니 비누가 아닌 폼 제품은 저도 만만치가 않.......;
    그래서 요즘 닥터브로너스 리퀴드를 샤워할 때 팍팍 부어서 쓰고 있어요-_-

    • 배자몽 2011.12.27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설마 다 못 써서 고민이겠숴- 걱정을 마시라. 다만 공병샷 안 나와서 아쉬울 뿐 ㅋ
      그런데 진짜 저 중에서 내가 산 건 자나빌리 달랑 하나 밖에 없다는 게 멋진 거임.

  2. 2011.12.27 01:57 로제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ㅋㅋ 보기만 해도 마음이 부자라는 말이 와닿아요 ㅋㅋㅋ
    전 뷰티풀솝에서 알로에베라랑 그린티앤라임 쓰고 있는데 요번에 아이허브에서 유명하다는 아프리칸 블랙솝 샀어요 ㅋㅋ

    • 배자몽 2011.12.27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예전에 뷰티풀솝 잘 사용했어요! 가장 유명한 로즈로 썼지만 다른 것들도 궁금하더라구요.
      아프리칸 블랙..솝..이라........ 궁금해지는군요. 우후후후후.
      (하지만 일단 있는 것들부터 다 쓰고 -_-)

  3. 2011.12.27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배자몽 2011.12.27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으흑, 저의 넘버링 & 카운팅 사랑에 공감해주시는군요.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분류와 집대성에 집착하는 인생입니다 ㅋㅋㅋ
      곧 올리게 될 연말 공병샷이 요즘 제 소소한 낙 중 하나랍니다. 커밍쑨-
      그리고 한 차례 폭풍 소진했으니 연말맞이 화장대 공개도 준비하고 있던 차였어요 :)
      그런데 연말이 며칠 안 남아서 어쩌면 신년맞이 포스팅이 될 수도 있겠...
      코스메러스한 인사말이 유독 반가운 겨울 아침입니다. 감사해요 :)

  4. 2011.12.27 14:52 스쿠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나빌리!!!!!!!!! 그러나 저는 이번에는 눈질끈감고 패스하기로 했어요. 그넘의 재고때문에...
    요즘에는 피부 안 좋아진 주변사람에게 선물로 주고 있는데 반응이 참 좋아서 뿌듯해요 ㅎㅎㅎ
    어차피 비누라는 특성상 2차 세안제로만 이용해야 하고,
    전 생각보다 1차 세안제만으로 세안을 끝내는 경우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자나빌리는 잊지 않고 꼭 쓰게 되는데 참 신기하달까요

    AQMW는 거품망 사용하지 않고도 사용한 것 마냥 거품이 풍성하고요
    자나빌리 대비 약간 뽀득하게 씻겨요.
    그래봐야 비누 레벨에서는 월등한 촉촉함이긴 하지만 상대적으로요~

    • 배자몽 2011.12.29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즈는 저 빨래비누 같은 비주얼도 왠지 마음에 들어요. 올리브 덩어리 같기도 하고 ㅋ
      이 비누들 하나씩 개시하려면 순위 좀 밀리겠지만 그래도 기대하는 중!
      AQMW는 섣불리 정 주지 않으려고 하는데... 역시 좋을 것만 같아요. 그럴 것 같네요. 으흑.

  5. 2011.12.27 23:56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나빌리의 단점 아닌 단점: 천연이다 보니 많이 무르다는 것! 비누받침에 물 안 고이게 잘~ 말려주세요 ㅎㅎ

 «이전 1 ··· 936 937 938 939 940 941 942 943 94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