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습실 근처에 의외로 밥 먹을 곳이 적어서
종종 방황하곤 했는데 (늘 술집만 가서 -_-)
이 집 발견한 이후로는 단골 삼아버렸다.

바리톤군이 감기 몸살 걸려서 골골대길래
따숩은 삼계탕 먹자며 우루루 몰려갔지만
사실 전혀 사전정보 없이 간 집이라서
별다른 기대는 안 했는데... 맛있잖아!

그 후로 공연 플젝팀 뒤풀이하러도 가고,
엄마랑 동생이랑도 가고, 이래저래 단골ing.






그곳은 바로 -
원조 진할매 보신 닭한마리 방배점.

방배역 3번 출구와 내방역 3번 출구 사이,
큰길에서 한칸 들어간 안쪽 길에 있다.
정확한 주소를 올리고 싶은데 모르겠...

홈페이지가
www.wonjodak.com 이라는데
여기 가보면 방배점은 매장 정보에 없음;

게다가 동대문에서 시작한 이런 스타일의
닭요리 브랜드는 진할매, 진할머니 등등 여럿이라
어느 쪽이 과연 "원조" 인지는 알기가 힘들다.

그러니까 원조 논쟁이나 브랜드 정체성은
차치하고 그냥 음식 맛으로만 봅시다그려.






이 찌그러진 양은 냄비가 닭한마리의 심볼.
처음에 새 냄비 사서 미친듯이 찌그러뜨리는 게 분명하다.






"닭한마리" 메뉴는 이렇게 맵지 않은 육수에
닭, 채소, 떡사리 등이 들어간 요리.

국물이 진한 것이 꽤 맛나서 손이 가는데
많이 먹다 보면 은근히 짜니까 주의할 것.






이렇게 찍어먹을 양념장도 같이 나오는데
난 손도 안 대서 맛을 잘 모르겠음;

베트남 쌀국수 식당에서도 소스 따라놓고
막상 국수랑 고기 먹을 때는 손 안 대는 1인;






그리고 애당초 이 집에 발을 들였던 계기, 삼계탕.
내 새끼, 따숩게 한 그릇 들이키고 얼른 나아라?
라는 심경이었는데 정말 효과가 있었던 듯 하다.






크아, 쭉쭉 찢기는 저 닭고기의 살결과
그 안에 꽉꽉 가득차 있는 찹쌀밥과 한약재.






닭한마리랑 유사한 닭육수에 담백한 닭이 통째로.
물론 메인 메뉴는 양은 냄비에 나오는 닭한마리지만
닭 전문점이라 그런지 삼계탕도 수준급이더라.
혼자 찾아갈 때, 혹은 더 담백한 맛이 땡길 때는
요 삼계탕 한 그릇 시켜놓고 훌훌 먹는 것도.






캬우.






요건 매운 맛의 닭도리탕.
물론 정확한 표현은 매운 닭볶음탕이겠지만.
구성은 얼추 다 비슷한데 저 매운 양념 하나만 다르다.

그리고 그 양념이 매워. 마이 매워.
(나의 꼬꼬마 입맛에 근거한 판단.)






그래도 매콤달콤한 양념 덕에 더 쏠쏠해진 맛.
사람이 많으면 닭한마리랑 닭도리탕을 시켜서
양쪽에 두고 번갈아 먹는 쪽을 추천하고 싶다.







닭도리탕의 보너스, 볶음밥!








그리고 닭한마리의 보너스편, 칼국수!

이 외에도 다른 사리들이 다양하게 있긴 하지만
이 콤비네이션 둘이 각각 가장 추천할 만 하다.






과연 닭한마리의 원조 브랜드가 어디인지,
그리고 왜 이 방배점은 홈페이지에도 없는지,
여러 의문들이 남기는 하지만서도 -_-

다 차치하고 일단 맛나서 마음에 든다.
아무 생각 없이 들어갔는데 이리 대박일 줄이야.

다음번에는 부디 명함을 꼭 챙겨와서
전화번호랑 주소도 추가해야겠어 :)

참, 1인당 회비는 1만원대 가량으로 나오더라.
(사리 추가 및 주류 포함한 가격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926 927 928 929 930 931 932 933 93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