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하반기에 로드샵들에 꿀바람이 불면서
이니스프리는 유채꿀 기초 & 바디 라인을,
스킨푸드는 로열허니 베이스 라인을,
그리고 에뛰드는 님프 광채 볼류머를 출시했다.
(꿀 테마는 아니지만, 꿀 같은 질감을 내세움.)

그런데 스킨푸드와 에뛰드는 관심에서 벗어나서
그간 잊고 살았는데, 문득 눈길을 주게 되었네.

사실 스틱 타입의 비비나 파운데이션을 찾다가
아래 제품을 보게 된 것이 그 계기였다.








위 중에서도 아직 미출시인 스틱 비비 :)
사실 그리 큰 기대를 하는 건 아니지만서도
시중에 스틱 비비/파데가 워낙 없는 편이라서
궁금하기도 하고, 재미있을 것 같기도 해서.

그런데 이 제품 관련 정보를 보려고 간만에
스킨푸드 홈페이지에 들어갔더니 어라? 싶었다.

스킨푸드가 꿀광 라인을 출시한 건 알았지만
딱히 관심이 없었는데 이런 제품들이 있었나?

물론 여전히 구매의사가 생길 정도는 아니지만
그래도 약간의 호기심이 생겨서 리뷰 검색해보니
이건 뭐 당최 쓸만한 리뷰 자체가 거의 없다.
있는 건 거진 다 흔들린 사진의 체험단 리뷰 정도.

스타터의 질감 하나 제대로 볼 수가 없었고
파운데이션의 발색 하나 보기가 힘들더이다.

아니, 내가 궁금해서 일부러 찾아보기까지 하는데.
그리고 리뷰 보다가 입질 오면 구매도 할까 하는데.
이런 내 눈에조차 이렇게 걸려드는 게 없다니.
(a.k.a. 나 같은 호갱님을 잡지 못하다니...)



이 정도면 이니스프리 유채꿀 라인 뿐만 아니라
이니스프리의 마케팅과도 대조되지 않는가.


물론, 아무리 동급의 로드샵이라고 해도
아모레퍼시픽이라는 대기업을 업고 있는
이니스프리와 비교하는 건 공평하지 못하지.

그래도, 비슷한 컨셉으로 비슷한 시기에 출시됐는데
소비자에 대한 노출 정도가 이토록이나 다르니
"스킨푸드, 너넨 그동안 뭐했냐." 소리가 절로 나네.

문득, 작년 여름의 해조 라이너 대란이 생각난다.
별 홍보도 없이 소비자들이 알아서 열광하고
알아서 구매하고 알아서 품절까지 시켜주는데
그렇게 굴러들어온 복을 주워먹지 못한 스킨푸드.

물론, 브랜드 측에서도 예측 못한 사태였고
제품 원료 수급에 문제가 있었다는 건 알겠는데,
그래도 그 대응은 한끗발, 아니, 그 이상 부족했잖아.




암튼, 스틱 타입 베이스 제품 하나 검색하다가
혼자 또 이렇게 오덕 같은 생각의 늪에 빠졌음;

스킨푸드, 좀 분발해보라고.
감질맛 나는 마케팅으로 소비자들을 자극해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2.02 00:11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킨푸드는 마케팅도 문제지만 몇몇 매장의 매장관리가 아쥬그냥 =_=; 특히 명동 유네스코 빌딩에 있는 매장이었나, 상품 정리나 재고상태나 고객접대나 맘에 드는 게 하나도 없었음! 제품은 맘에 드는데;;

    • 배자몽 2012.02.02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로드샵 개별 매장들이야 그럴 수 있긴 하지만, 어쨌든 스킨푸드는 관리 개념 자체가 부재;
      열심히 제품 개발하는 사람들이 안타까울 뿐이다. AP 가면 대접받았을텐데.

  2. 2012.02.02 01:55 사파이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킨푸드의 마케팅은... 글쎄요; 제대로된 마케팅은커녕, 라인 중에서 몇개 제품은 빠진 채 이빠진 출시를 하지를 않나, 출시를 했다가 얼마되지도 않아 리콜을 하질 않나;; '엉성하다'라는 말이 절로 떠오르죠; '고객이 제품을 사고 싶어도 제품이 없는' 끝없이 반복되는 어설픔.
    저 스틱비비도, '기껏 매장에 갔더니 아직 미출시더라'라는 원성이 많더군요; 고객이 사러갔을 땐 미출시다가 고객의 마음이 돌아선 후에야 매장에 들여놓는 바보짓;

    제가 제일 마음에 안드는건, 쇼핑몰에서는 팔면서 매장에서는 팔지 않는 제품이 많다는 거죠. 매장이 주변에 있는대도 굳이 그 제품때문에 쇼핑몰에서 구매를 해야하는;; 게다가 재고관리가 안되는구나, 쇼핑몰에는 철지난 제품만 파는구나 하는 인상을 단박에 주게되죠.

    에뛰드 림프광채 볼류머는, 저도 아웃오브 안중이었는데, 그 제품이 파데나 비비와 섞어도 원 제품의 커버력을 약하게 하거나 톤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해서, (오우 신기!) 테스트나 해볼까 생각중이에요^_^

    • 배자몽 2012.02.02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죠. 세상 모든 일에는 타이밍이 있고 쇠는 자고로 뜨거울 때 쳐야 하건만.
      고객이 배고파서 다른 음식으로 배 채웠을 때 음식 내와봤자 무슨 소용...
      매장도, 홈페이지도, 본사 대응도 - 통일적인 관리 시스템 자체가 없는 듯 해요.
      그런데 종종 제품은 쓸 만한 것들이 나오니까 마니아 입장에서는 혀를 찰 뿐;

      에뛰드 볼류머는 호기심이 생기긴 했는데 딱 한겨울 아니면 못 쓸 듯 해서
      섣부른 구매는 안 하고 그냥 남의 일이겠거니, 하면서 살고 있지요 ㅎㅎㅎ

  3. 2012.02.09 15:46 동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비광고는 다른 브랜드보다 먼저 저돌적으로했으면서도 언제부턴가 슬슬 밀리기시작하는 브랜드가 되어버렸죠. ㅠㅠ
    진짜 마케팅 신경좀 써줬으면...

    • 배자몽 2012.02.10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돈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듯 해서 괜히 안타까워요;
      나름 특색으로 내세운 "푸드" 컨셉조차 요즘 이니스프리에 밀리고 있잖아요.
      이니스프리가 제주도 녹차/미역/꿀/감귤까지 싹 다 히트치면서 -_-

 «이전 1 ··· 904 905 906 907 908 909 910 911 912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