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패션 블로거는 아닐진대... 어쩌다 보니;
Debb 2012 S/S Presentation 을 구경하게 됐다.

사실 이번에 나스 측에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을
담당하게 됐는데 당일, 즉석에서 초청받아서
카메라 들고 나간 김에 얼결에 들러본 그 무엇.

이 날 따라 날씨도 오지게 춥고 짐도 많아서
내가 뭔 패션 행사까지... 싶기도 했었는데
막상 가보니까 생각보다 훨씬 더 재밌었음!

이미 잘 알려져 있듯이 Andy & Debb 이라는 브랜드는
김석원 (Andy) & 윤원정 (Debby) 부부의 디자이너 브랜드.

그리고 Debb 은 이를 보다 캐주얼하고 재미있게 풀어서
작년에 새로이 런칭한 세컨드 브랜드의 이름이다.

그렇게 젊고 귀엽고 재미있는 컨셉이니만큼
프레젠테이션 분위기 역시 발랄하고 개성 있더라.






청담동 뒷골목 어드메의 Debb 매장에서.

2012 S/S Presentation
"Debb the Sweetheart"






 



소녀스러운 감성의 레이스와 플로럴이 잔뜩.






모에샹동로제♡
그런데 사진 찍느라 빈 손이 없네???






행사장 분위기는 딱 이래!
뎁의 의상들, 신나는 음악, 사랑스러운 배경 속에
뎁 의상을 입고 나스 메이크업을 받은 모델들을
말 그대로 "자유로이 풀어놓은" 형식의 발표.






프로 모델답게스리 카메라 앞에서는 이렇게
다채로운 포즈들도 취해주곤 하지만...






대개 이렇게 놀고 있다.
뭐지, 이거 딱 내 취향이야!
친구들 사진 찍을 때에도 늘 바라는 바 아닌가.
카메라를 의식은 하되, 스냅샷인 양 놀아달라고!

... 하지만 이들은 프로 모델이라는 거...

참고로 모델들의 발랄하고 귀여운 립은
나스의 레드 컬러 섀도우로 연출한 것!










연출 설정 안에서 자유로이 노는 그녀들.






그 와중에 나의 관심은 역시 -_-*
이 날 백스테이지 메이크업 지원을 위해서
나스 측에서 아티스트들을 급 파견했다고 한다.
어쩐지, 매장에 직원들이 적다 싶었지...






요즘 급 사랑하는 라저댄라이프 립글로스 너머로
올 봄 메이크업 컬렉션이 보이는구만.






아울러 곧 출시 예정인 나스의 틴티드 모이스처라이저!
숨 틴모 다 쓰고 기꺼이 여기로 갈아탈 듯 싶다;
(사실 요즘 파데보다도 틴모나 비비를 더 잘 쓰기에.) 







우훗, 왠지 마음이 포근해지는구먼.








내가 평소에 찾는 스타일의 옷은 아니지만서도
나스 덕에 뎁이라는 브랜드도 살짝 엿볼 수 있었네.


(결론은 : 나스 틴모 출시가 기대된다는 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2.19 20:54 화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스 틴모 은근히 괜춘해요. 프랑수아 나스 아저씨 섬 주변 바닷물(?)을 이용한 점이 독특하답니다. ㅋㅋ

 «이전 1 ··· 885 886 887 888 889 890 891 892 893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