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달빛, 별빛, 은빛.......... -_-

Posted by 배자몽 지름의증거 : 2012. 3. 4. 11:50




곧 이니스프리 할인할 것을 뻔히 알면서도,
그냥 당장 사서 써보고 싶었던 그 무엇.

(참고로 이번 달 이니 데이는 3/13부터 3일.)







올해에도 공격적인 개발 및 마케팅을 할 듯한
이니스프리가 본격적으로 봄장사를 시작했다.

그 첫 입질은 지난 달 new 멜팅 파운데이션이었고

이제는 블러셔와 하이라이터, 립스틱 등 봄색조를
줄줄이 리뉴얼 내지는 색상 추가를 하고 있는 중!

블러셔는 굳이 살 생각까지는 없었던 터라서
휴무일에 "그냥 구경이나 해보자" 라는 마음으로
슬렁슬렁 매장에 들어갔... 는데... 그랬는데...

신상 하이라이터인 "미네랄 글램 브라이터"
3가지 색상 깔맞춤으로 다 지르는 참사가...
(가격은 각 10,000원 -_-) 


때마침 신상으로 출시된 제품을
그것도 절묘하게 전 색상 다 포스팅해서
누가 보면 품평이라고 오해할 것만 같다.
... 뭐지, 이거, 나 왠지 억울한 기분이야...
심지어 이니 데이까지도 기다리기 싫어서
그냥 내 쌩돈, 정가 다 주고 구매한 건데.
그리하여 나에게 남는 건 아모레퍼시픽
구매 내역과 뷰티포인트, 그리고 뿌듯함 정도.






엄, 쓸데 없는 컬렉팅은 안 한다고 해놓고서
왜 3가지 깔맞춤으로 다 샀는지를 설명하자면...

일단, 패키지는 컴팩트한 게 마음에 들었다.
물론 특별난 건 아니지만 적당히 심플 & 컴팩트.
에뛰드 얼굴선이랑 엇비슷한 디자인과 사이즈.

질감... 질감이 예상보다 훨씬 더 소프트 했음!
파우더 타입인데 거의 세미 크리미한 수준이랄까.
오, 뭔가 달라. 궁금해. 끌려. 마음에 들어.

색상은 역시 부드러운 살구색인 3호가 좋아.
그런데 핑크빔인 1호도 있으면 잘 쓸 것 같네.
봄이잖아. 봄에는 화사한 빛이 필요하니까.
그러면 골드빔 2호만 빼고 다 사는 게 좋으려나?
하지만 하나만 빼면 또 뭔가 아쉽고 허전하잖아?
기왕이면 전 색상 다 사서 홍익덕후 정신으로
앞서가는 발색 한번 남겨보는 것도 좋지 않나?

그렇게 매장에서 15분을 서성이며 테스트하다가
내 시간과 에너지를 더 낭비하느니 차라리
1만원 더 써서 그냥 3가지 색상 다 사는 게
총체적 이익이라는 결론을 내고 당당히 구매함.

That's the story, folks ㅡ,.ㅡ








아모레퍼시픽 계열사들이 요즘 한글명에 꽂혔나.
에뛰드의 "형용사 립스틱" 에 비할 바는 못되지만
이니스프리 이번 신상 색상명도 만만치 않다.

핑크빔을 쏘는 1호는 자그마치 눈물 가득 별빛.

하긴 이니스프리도 그간 계속 한글 네이밍 밀었지.
그건 응원하지만, 가끔 간지러운 건 어쩔 수 없다.
아아, 눈물 가득 별빛이래... (북북북북-)








노란 골드빔을 쏴주는 2호는 물에 비친 달빛.

이 색상명들을 보고 있노라니 드는 생각 :
아예 한정판으로 "해를 품은 달" 색상도 내지.
상아색 하이라이터 중앙에 골드펄 코랄 블러셔.

.......... 이니스프리에 건의 한번 해볼까!!!

하지만 여주 한가인씨가 경쟁사인 LG생건의
이자녹스 모델이라서 퇴짜 놓겠지. 그렇겠지.

게다가 LG생건은 빠릿빠릿하게 그런 상품을
제때 개발해서 출시할 마인드가 없는 기업인지라
음, 해품달 한정판 듀오 제품은 역시 무리겠군.








가장 마음에 들었던 3호는 이슬 닮은 은빛.
왠지 셋 중에서 내 화장대에 잔류할 색상은
이 3호 하나 뿐이라는 예감이 스멀스멀 든다.






어쨌든 어이없는 이유로 깔맞춤한 -
미네랄 글램 브라이터 1/2/3호 일동.







이니스프리의 기존 인기 하이라이터인
로즈 마블링 브라이터와 살짝 외형 비교.
일명, 이니스브릴로 더 유명한 바로 그 제품.

이니스브릴이 장미 양각에 동그란 패키지라면
미네랄 글램은 넓고 납작한 코인형 디자인.

이니스브릴이 화려한 사우나광 펄감이라면
미네랄 글램은 은은하고 잔잔한 음영광 정도.

이니스브릴이 일반 파우더형의 질감이라면
미네랄 글램은 손으로 푹 누르면 뭉개질 질감.






미네랄 글램 1/2/3호의 손등 발색.
얼굴 발색은 귀찮아서 아직 못 찍었다.
실로 언제 찍을지도 모르니까 일단 이것부터;

3호는 에뛰드 얼굴선처럼 자연스러운 상아색.
피부에 위화감 없이 어우러지는 색감이 장점이다.
그러나 펄감은 얼굴선보다는 약간 더 존재감 있음.

1호는 주로 블러셔랑 레이어링해서 C존에만 사용할 듯.
2호는... 골드를 좀처럼 쓰지 않는 나에게는 좀 난감;




... 이번 달 이니스프리 멤버십 데이가 오기 전에
별것도 아닌 이 지름 후기와 손등 발색을 올리려고
난 그렇게도 할인도 못 받고 내 돈 주고 질렀나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3.04 15:16 러브야옹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그 할인액이뭐라고 필요한거 제때 못사며 버티기까지하게되요
    사실 정가에 사는건데 왜이리 정가에 사면 배아파지는건지 ㅋㅋㅋ

    • 배자몽 2012.03.04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죠? 저도 순간 "아, 곧 이니데이 할인 있는데" 생각부터 들더라구요.
      하지만 몇 천원 할인 포기하고 그냥 순간의 욕망을 채우기로 했어요 -_-
      기왕 지르는 거 이니데이 앞두고 다른 이들에게 발색 정보나 제공하자며 ㅋ

  2. 2012.03.05 20:23 ㅠ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겉보기엔 3호가 더 골드빛일줄 알앗는데 2호가 더 골드빛도네요 ㅋㅋㅋㅋ1호랑 2호 땡겨요ㅠㅠ

    • 배자몽 2012.03.08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호는 빼도 박도 못하게 완전히 골드에요! 색감이 은은하니 연하긴 하지만 :)
      딱 3가지 색상이지만 나름 다양하게 나와서 취향대로 고르면 될 듯!
      저는 평소에 골드를 워낙 안 쓰는 편인데 2호도 조만간 도전해봐야겠네요 ㅋ

  3. 2012.03.05 21:35 부엉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이너 브랜드 개척, 매장 발색샷 올리기에 이어 안쓰는 색상 깔맞춤 포스팅까지. 자몽님 포스팅 보면 정말 그 멸사봉공의 정신에 감탄이 나와요. 덕분에 저같은 음지의 덕후는 눈호강합니다~ㅜㅜ

    • 배자몽 2012.03.08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혼자만의 집착-_-에 근거한 포스팅이건만, 누군가가 즐겁게 봐주신다면 좋을씨고!
      요런 동지애(?)가 음지 덕후 생활의 깨알 같은 즐거움 아니겠어요 ㅋ
      로열네이처 매장샷도 올려야 하는데 집에서 사진 편집할 시간이 없네요;;;

  4. 2012.03.06 01:01 화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이라이터라면 환장하는 제눈에 확 들어오네요...ㅠㅜ 끙...............(좀 긴 끙이여요!)

    • 배자몽 2012.03.08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워낙 퍼잡수시는지라... 내가 할 말이 읎다!
      그런데 요거 질감이 물러서 은근 빨리 닳을 듯도.
      그래봤자 난 바닥 보는 건 무리지만 -_-

 «이전 1 ··· 878 879 880 881 882 883 884 885 886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