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돈가스를 그다지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돈가스를 사랑하는 사람과 데이트를 하다 보니...
돈가스집에 심심찮게 가곤 한다.

이 날은 롯데 면세점에서 득템하고 나서
한껏 부푼 기분으로 저녁 먹으러 갔더랬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동 한 가운데에 있는
명.동.돈.가.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돈가스 달인의 집이라는구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아직도 히레가스와 로스가스가 헷갈린다.
어느 명칭이 어느 부위이며,
뭐가 무슨 맛인지...
절대 머리 속에 입력이 안 되는 것;
코돈브루에 치즈가 들어간다는 것 정도나 기억하려나.

... 나, 돈가스에 관심 없나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카운터 안쪽으로 접시들이 쭈욱 늘어서 있는 걸 보면
장인의 맛집다운 분위기가 느껴져서 괜시리 좋아하면서 사진 찍는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젯밥보다 제기에 관심 있달까? -_-a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튀김 냄비가 잘 안 보이는 위치였는데도 불구,
집요하게 줌으로 당겨서 찍었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시 여기가 어딘지 잊었다면 -
명.동.돈.가.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펭귄 양념통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히레가스... 맞나?
내가 매번 헷갈린다고 했잖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볼가스... 란다.
동글동글하게 볼 모양으로 빚어놔서 ㅋ
맛은 다른 돈가스랑 똑같은 듯.
내가 돈가스 맛에 둔해서 그럴 수도 있지만;



한 돈가스 하는 사람 말에 의하면 맛은 괜찮단다.
그런데 돈가스 외에 모밀이나 우동류를 안 팔아서
난 여기 가면 좀 소외된 기분이야 ㅡㅅㅡa
아, 정말 돈가스에 충실한 맛집이군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794 1795 1796 1797 1798 1799 1800 1801 1802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