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4월의 벚꽃들

Posted by 배자몽 일상잡기록 : 2012. 4. 26. 10:00

 

 



흩날리던 벚꽃들도 어느덧 다 져버리고

모두들 포스트 벚꽃 시즌을 보내는 이때

난 또 뒷북으로 벚꽃 사진들을 올려본다;


4/16-4/20 벚꽃 만개 주간에 찍은 사진들 :)

그런데 막상 이건 미리 맛보기 개념이었고

본격 벚꽃 출사는 주말에 나갈 예정이었는데

그날 폭풍 비바람... 벚꽃 따위 볼 수 없었음...

결국 벚꽃 구경 따위 포기하고 급 춘천 놀러갔다.

그러니 이거라도 미리 구경하고 찍어두길 잘 했네;


 

 

 

 


벚꽃-여의도 공식은 이제 진부하긴 하지만

그래도 오랜 명소에는 다 나름의 이유가 있다.


다만, 나는 주중에 여의도는 지겹게 보기 때문에

굳이 주말 시간을 빼서 여의도 가기는 싫고 -_-

주중 점심이나 마감 후 시간을 이용해서 구경!


배경은 애증의 국회의사당...........





 

 

 

 

 


설명 따위 필요 없는 거다.

벚꽃 벚꽃 벚꽃, 그리고 또 벚꽃.


(... 여기서 역시나 렌즈 지름신이 온다...

나도 칼핀을 느껴보고 싶다고...!!!)


물론 나도 짧디 짧은 벚꽃 시즌을 놓치기 싫어서

이렇게 카메라 들고 쪼르르 나서기는 했지만

수많은 봄꽃들 중에서 벚꽃만 대접받는 것 같아서

가끔은 슬그머니 이상한 반발심이 들 때도 있다.


막상 오래오래 화사하게 피어서 봄을 봄답게

만들어주는 건 개나리 진달래 등 다른 꽃들인데

잠시 왔다가 속절없이 스러지는 벚꽃만 인기라니까.


꽃에도, 한정의 원리가 적용되는건가... ㄱ-

 


 

 

 

 

 


그리고 이건 멀리 갈 것도 없이 -

우리 집 아파트 단지에서 찍은 것들.

마지막 사진은 우리 집 베란다를 배경으로 :)


그렇게 올해도 또 벚꽃의 계절이 왔다가 떠났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4.26 15:49 스윗플라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의 한정의 원리ㅋㅋㅋㅋ아 빵터졌네요ㅋㅋㅋㅋ

 «이전 1 ··· 826 827 828 829 830 831 832 833 83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