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그것도 학동사거리 부근에는 홈스테드 매장이 2개 있다.
하나는 디자이너 클럽 근처에,
다른 하나는 시네시티 골목 안쪽에.

이 날, 우리가 간 건 시네시티 쪽의 큰 매장.

디자이너 클럽 매장은 보다 아기자기하고 포근한 느낌이라면
시네시티 매장은 넓고 시원시원한 느낌인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 이런 DP, 정말 마음에 들어.
특히나 머그잔을 좋아해서 늘 유심히 보는 나로서는.
그런데 이 사진 찍으니까 찍으시면 안 된다고 제재하더라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호, 이런 잔도 예쁘다 +.+
심플하고 안정감 있으면서도
포인트가 있어서 귀엽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구석탱이에 자리를 잡는 죽순냥들 ㅋ
매장이 정말 광활하게 드넓은데도 평일 저녁이라 그런지 사람이 적었다.
그런데 평소에 사람이 좀 많다고 해도 그렇게 시끌벅적하지는 않을 듯.
내가 최고로 두려워하는 강남역 6번 출구 커피빈 매장은
주말에 가면 들어서는 순간부터 거대한 수다의 소음에
귀를 한 대 얻어맞는 기분이 들곤 한다; 그거, 정말 무섭지 ㅡㅂㅡ;;;
요즘에는 커피값을 1-2천원 더 내더라도 조곤조곤 얘기 나눌 수 있는
그런 공간을 찾아가게 되는지라, 이 매장은 마음에 들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자리도 많다 ㅋ
여기가 다가 아닌데 말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큼직한 머그를 받아들고 좋아라 하고 있다.
배경에 최양 찬조 출연 ㅋ

참, 나 이 날 증명 사진 찍는 김에 미용실도 다녀오고
아르마니 갤러리아 매장에서 메이크업도 받은 상태. 후훗.
아르마니에서는 메이크업을 3번 정도 받아봤는데
한번도, 단 한번도 실망한 적이 없다.
사랑해, 아르마니.
너의 젠장맞을 가격만 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양, 교정 중이라 저녁도 천천히 먹더니 배가 안 찼나보다.
배 고프다고 옹알이를 하길래 꼬셔서 치즈 케익을 추가했어 ㅋ

그런데 케익 맛은 별로 특별난지 모르겠더라.
이 집은 아무래도 케익보다는 커피- 인 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790 1791 1792 1793 1794 1795 1796 1797 1798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