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모듬 지름샷-

Posted by 배자몽 지름의증거 : 2012. 6. 15. 09:57

 

 



... 이라해봤자 뭐 그리 특별한 것도 없다;

거진 생필품 위주 (라고 나는 주장하고 싶네.) 

 

 

 




이건 최근에 별도로 포스팅 올린 바 있는

코린드팜 클렌징 및 기초 싹쓸이 지름...

하나같이 너무 잘 쓰고 있어서 급 당당함.


가격도, 용량도, 디자인도, 성능도, 향도,

당최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없구먼.


심지어 다 좋아서 베스트를 뽑을 수도 없어.


 

 

 



이따금씩 들러서 생필품 수급하는 더바디샵. 

이 날 쇼핑의 메인 테마는 페퍼민트 풋스크럽.

여름에 저거 없으면 어찌 살까 싶을 정도다.

물론 요즘 슬슬 다른 브랜드에도 눈이 가지만.


망고 바디버터 미니 사이즈는 사실 피치 대용.

휴대용으로 피치 바디버터를 하나 사고 싶었는데

피치는 미니 사이즈로 안 나온다는 불편한 진실.

그나마 망고가 향이 제일 비슷해서 구매해봤다.

그런데 망고 질감은 묽어서 가방 안에서 막 쏠림; 


와일드 로즈 핸드버터는 사실 금액 채우려고 샀...

하지만 비욘드 아마조니아 핸드밤을 다 비웠으니까

이거 하나쯤 샀다고 해서 죄책감 따위는 없는 거다.

가벼운 핸드로션 따위로는 케어할 수 없는 나의 손.


립앤치크 스테인은 예전부터 은근히 좋아하던 제품.

형광기 도는 틴트보다는 이런 장미빛을 좋아해서.

맛이 좀 안 좋다는 게 흠이지만 -_- 색상 표현이 굳.


 


 


 

빌리프의 우수고갱님이 될테야...

사실 자차 재고가 거진 다 떨어져서 갔던 건데

거의 자동으로 에센스랑 수분크림도 사게 되더라?

뭐, 샘플로 써보고 워낙 노리고 있던 제품들이니까.


혹자가 그랬지.

빌리프의 최대 홍보 전략은

LG생건 계열 브랜드임을

소비자가 모르게 하는 거라고.


어떻게 그 발케팅 본사에서 이런 브랜드가 나오지?

그런데 빌리프도 요즘 슬슬 삽질하려는 기미가 보여.

부디 엇나가지 않고 지금 이대로 무럭무럭 자라주길.


다음에는 바디 제품들 싹 쓸어올 계획이다. 우후후후.

 




 


어서 오세요 공주님 *^^* (... 저리 가...)


에뛰드의 손발 오그라터지는 마케팅과 네이밍,

그리고 접대 센스는 늘 나를 미치게 하지만...

그래도 알짜배기 제품이 많아서 종종 들르긴 한다.


요즘 로드샵에 "가격대비 좋은" 제품들은 많지만

나처럼 이미 화장품이 많은 사람들에게는 그냥 그런,

모아봤자 나중에 처치곤란 골치덩이가 되기 일쑤인데,

이번 여름 신상 비비랑 립제품들은 자신있게 호평!!!

그리고 신상은 아니지만 저 브라우카라 역시 베스트.


에뛰드 추천 제품들 조만간 리스트 한번 올려야겄다.

 




 

 

 이건 구매 제품은 아니지만 그냥 넣어봄.

임미가 푸켓에서 사다준 DIY 캔들 골드 시나몬.

적당한 공병이 생기기를 기다리던 차에 저렇게

라라베시 테티스 크림 핑크 에디션이 딱 비었네.


불 피워놓으면 캔들빈에서 끊임없이 골드펄 입자들이

촤르르 솟아나와서 퍼져서 하염없이 바라보게 된다.

 

 



 

 

 마무리는, 뜬금없이 여름용 면요리 씨리이즈로.

저 중 갑은 좌측 상단, 나의 사랑 너의 사랑, 비빔메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6.15 13:59 화장실에서 배변 중인 토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 화장실에서 블로그질 ㅋㅋㅋㅋㅋ
    저 에뛰드 비비 저도 샀어요! 색감은 좀 아쉬운데 자차지수랑 제형이 좋더라구요^^
    같은 시리즈 가루파우더도 테스트하고 찜해놨는데 vvip 예정이라 다음 달에 구매금액 채우려고 기다리는 중이에요 ㅎㅎㅎ

    • 배자몽 2012.06.15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 이 좌식... (쾌변은 했나?)
      비비 웬만하면 안 늘릴락캤는데 여름용으로 딱이더라고 저게 ㅡ,.ㅡ
      여름 한 철이라도 부지런히 쓰면 손해는 아니라면서 급 구매 ㅋ
      그런데 저 립제품들도 정말 대투더박, 기대 이상으로 물건입디다!

  2. 2012.06.16 00:53 눈이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츄릅~ 면 귀신인 저에게 이런 시련을
    ㅠ 면은 다 좋지만 비빔면 종류는 양념장을 잘 못만드는 관계로 아직 먹어보지 못했는데 흑(맨날 라면만 먹어요 면중독 ㅠ)

    그나저나 빌리프가 엘쥐꺼였군여 예전부터 궁금했는데 아모레에 비해 엘쥐가 뭐가 좀 떨어지나요? 홍보면에서?! 저빼고 다들 그 얘길 꼭 하더라구요. 제가 좀... 모르는게 많아요 후후후 ㅠㅠ

    이거 하나쯤 샀다고 해서 죄책감 따위는 없는 거다.
    라는 명언 가슴깊이 새기겠습니다.

    p.s 인터넷 면세점에서 599달러 어치 색조제품들만 지르면. 이것도 세관에 걸릴까요? 외국나가본적이 몇번 없어서 심장이 콩당거려요. 그런데!!! 아무리 빼도 더이상
    뺄게 없습니다 ㅠㅠ 하아아아아아 ㅠㅠ

    p.s2
    끌레드뽀보떼 라는 브랜드를 처음 접했는데 베이지색 블러셔에 꽃혀 구입하려고 했더니 케이스도 3만원 중반대. 블러셔리필도 4만원 대네요 이게 말이 되나여 ㅠㅠ
    이거 빼면 500달러 초반으로 떨어질텐데
    아아 외국은 8월에 나갈거면서 매일 면세점 사이트에 들락거리는 나날입니다^^
    건강하세요!! 요즘 아쥬 베이지에 미쳤어여 헤헤 눈이와를 기억해쥬쎄여 >~<

    • 배자몽 2012.06.19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름에는 역시 메밀국수, 라고 생각합니다 ㅎㅎ
      인터넷 면세에서 색조만으로 그리 큰 금액 채워본 적이 없어서
      세관에서 걸리는지 여부는 저도 확신이 없네요; 아마 괜찮기야 하겠지만;

 «이전 1 ··· 806 807 808 809 810 811 812 813 81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