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6월 초에 전시 종료가 된 거긴 하지만

그래도 기록으로 남기고 싶은 전시회라서 올려본다.

 

하도 유명세를 많이 타서 많이들 봤을, 서도호전.

 

 

 

 

 

 

이태원역보다는 한강진역에 훨씬 더 가까운 리움미술관.

"이 주변 땅들, 싸그리 다 삼성 소유일겨" 라던 그녀님의 평.

 

 

 

 

 

 

집 속의 집

Home within Home

 

대중성과 예술성, 오덕성까지 다 잡은 전시였다.

 

 

 

 

 

 

사진 촬영 허용이라서 입장할 때부터 신났음!

 

 

 

 

 

 

 

 

 

반투명한 천으로 연출한, 각양각색의 집들.

난 파아란색의 뉴욕집 348번지가 참 마음에 드는군요.

 

 

 

 

 

 

천으로 만든 집 주변에 프로젝터 영상을 쏴서

계절과 풍경의 변화를 보여주는, 멋진 아이디어.

 

 

 

 

 

 

 

 

 

 

 

그의 아이디어 스케치와 사진들.

하나의 테마를 가지고 무궁무진하게 응용해놓은

그의 끈질긴 오덕성과 꼼꼼한 완벽성에 경의를...

 

 

 

 

 

 

 

 

밑의 문하생들 꽤나 고생시켰을 법한, 미니 하우스.

저게 사진으로 보니까 그냥 그런가보다, 싶겠지만

실제로 보면 무시무시한 섬세함에 혀를 내두르게 된다.

 

저 새끼손톱보다도 더 작은 소품 하나하나가

완성도 높은 건 물론 다 각각의 의미를 지닌다.

단 하나의 물건도 허투루 놓여있는 게 없다니까.

 

"언니... 이 사람, 진정 오타쿠야..."

"어, 그 오덕성을 예술로 승화시킨 점을 존중한다."

 

 

 

 

 

 

이 전시의 메인이라고 할 수 있는, 집 충돌 장면.

 

 

 

 

 

 

꽤 뇌리 속에서 오랫동안 잊혀지지 않을 이미지.

 

 

 

 

 

 

Home, within, Home.

 

 

 

 

 

 

리움 왔으면 이런 사진 한번 찍어줘야지!

 

 

 

 

 

 

오덕성에 감탄하느라 식도가 타들어가는 줄 알았다.

생과일주스와 함께 이날의 문화생활을 마무리 :)

 

평일 이태원에서의 여유로운 점심도

작가의 외곬수 정신이 불타던 전시도

그리고 이 감상할 안목을 지닌 동행도

모든 게 기분 좋았던 2012년 5월 어느 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6.24 23:00 레이디쥬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끝났다니 아쉽네요..ㅠㅠ 근데 미니하우스는 진짜 대박이네요;;
    하악하악 저걸 어떻게 다 했을지..ㅋㅋ 정말 손재주없는 저는 -_- 감탄할 수 밖에 없네요 하핫..집념도 그렇고요

    • 배자몽 2012.06.27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리미리 리뷰 올리고 싶었는데 저도 전시 끝물에 간 거라서 ㅎㅎㅎ
      워낙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진 전시였는데 정말 두 마리 토끼 다 잡았더라구요.
      전시 초기에 봤더라면 기꺼이 한번 더 가고 싶을 정도였어요 :)

 «이전 1 ··· 795 796 797 798 799 800 801 802 803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