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531

@ 마켓오 압구정점

 

스타일닷컴 파워블로거 되고 나서 첫 행사 참석!

안 그래도 바쁜 인생, 뷰티 행사 진행한다고 해서

아무거나 다 참석할 생각은 없는데, 이건 라메르니까.

 

몇년 전까지만 해도 프레스티지 화장품에 대해서는

"좋기야 하겠지만, 그 돈 만큼의 가치는 없어." 라더니

이제는 "한끗발일지언정 다르기는 다르더라." 이런다.

 

그게 20대와 30대의 차이라는 거, 나도 알아 ㅠㅠ

 

암튼, 그런 사유에서 예전보다 훨씬 호감가는 라메르.

되려, 뷰클 갔다가 제품들에 빠질까봐 두려울 지경이었다;

 

 

 

 

 

 

학동사거리에 있는 마켓오 압구정점에서 진행된 뷰클.

마켓오는 맨날 지나가기만 했는데 이렇게 매장 안쪽에

행사장으로 쓸 수 있는 공간이 분리되어 있더라고.

 

 

 

 

 

 

이 날도 여전히 카메라 화이트 밸런스 조절도 안 해놓고

귀찮아서 렌즈도 단렌즈 하나만 장착해서 갔더니만...

 

앞으로 행사 갈 때는 줌렌즈 필장착을 다짐해본다;;;

 

 

 

 

 

 

사실 라메르라는 브랜드와는 그간 심리적 거리가 있어서

백화점이나 면세점에서도 매장을 차분히 구경한 적이 없다.

그래서 이렇게 전 제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는 것도 처음!

 

 

 

 

 

 

라메르를 안 써본 사람이라고 해도 다 알 법한,

그들의 베스트셀러 명불허전... 크렘 드 라 메르.

 

저 뒤에는 보다 가벼운 제형의 후속주자 젤 드 라 메르.

그런데 저거 사느니 오리지널 크렘을 사겠다, 싶더만.

 

크렘드라메르가 210,000원 / 30mL

 

그런데 또 어찌 생각하면 그리 나쁜 가격은 아닌 듯도.

저게 워낙 농축된 제형이라서 소량씩 녹여 쓰는 거라...

(이것도 20대 때랑은 내 사고방식이 달라진 거다 -_-

그때는 크림 하나에 20만원 넘는다 하면 기함했는데.)

 

 

 

 

 

 

두 제품 다 심플한 디자인에 도자기 재질의 용기.

원래는 화장품 케이스가 크거나 무거운 거 별로인데

심플한 사이즈 + 묵직한 소재의 조합은 묘하게 매력적이야.

게다가 제품 단가를 생각하면 도자기 정도 써줘도 되는 듯;

저건 내용물 다 써도 케이스를 차마 버릴 수 없을 것 같아.

 

 

 

 

 

 

이 조명에서는 아무래도 자세히 식별이 되진 않겠지만

암튼 간에 좌측이 크렘드라메르, 우측이 젤드라메르.

 

개인차가 있겠지만 난 젤에는 큰 매력을 못 느꼈다.

대신, 크렘드라메르는 왜 브랜드의 정수인지 깨달음.

 

뭐랄까, 단순히 제품의 보습력이 좋은 게 아니라

지치고 노화되는 피부를 회복시켜주는 힘이 있어.

 

늘 생각해왔듯이, 제품력은 확실히 인정해줄만 하다.

저 가격을 주고 제품을 구입할 것인지는 각자의 선택.

 

 

 

 

 

 

퀴즈 맞추고 획득한 화이트닝 마스크 -_-b

클래스 참석자들 반응들이 다 좀 조용 소심한 편이었음;

나중에 클래스 끝난 후에 내가 사진 찍으러 돌아다니니까

진행자가 "제일 열심히 듣고 반응해주시더라구요" 라며...

 

 

 

 

 

 

 

 

자세한 브랜드 히스토리 및 성분 이야기는 생략.

줄줄 늘어놔봤자 별 소용 없다고 생각하는 편이라.

 

몇 가지로 요약하자면 :

 

- 우주 물리학자 맥스 휴버가 본인의 화상 치료 연구하다가

개발해낸 것이 크렘드라메르, 그리고 라메르라는 브랜드.

 

- 태평양 청정 해안 천연 해초의 자생력을 이용한 제품 개발.

 

- 크렘드라메르와 컨센트레이트를 중심으로 한 제품 라인업.

 

 

 

 

 

 

 

 

 

 

매우 프로페셔널한 태도의 모델이 인상적이었던 시연!

세럼을 바를 때에도 충분히 얼굴 마사지를 해주고,

다 사용한 마스크는 목에 붙여서 케어해줍시다 ㅋ

 

 

 

 

 

 

오전에 이태원 주민님을 만나서 이따가 라메르 뷰클 간다니까

"라메르, 좋지! 크렘이랑 컨센트레이트는 꼭 같이 써야돼.

그래야만 무적이 될 수 있어! -_-b" 라고 하시더이다.

 

... 그 컨센트레이트가 이 컨센트레이트더냐...

 

이건 크렘의 핵심 성분인 미라클 브로스를 훨씬 더

농축시켜서 집중 케어를 할 수 있게 만든 세럼형 제품.

크렘과 함께 사용하면 무시무시한 시너지 효과가 날 듯.

 

이러니까 매장에 크렘 하나만 사러 갔던 사람들이

컨센트레이트랑 깔맞춤으로 바리바리 사들고 오지...

 

그런데 사실 나도 그런 생각이 드는 건 사실이다.

기왕 돈 투자해서 라메르를 사용하기로 결심했다면

전 라인까지는 아니라도 그 두 가지는 함께 써야지.

 

 

 

 

 

 

그리고 난데없는 특대 사이즈 눈 사진...

 

 

 

 

 

 

아이크림도 기능별로 2가지...

크렘이랑 컨센트레이트 지르고 여력이 있으면 살게요...

 

그런데 내장되어 있는 저 전용 실버 어플리케이터는 탐나.

보관이 약간 귀찮을 것 같기도 하지만 마사지 효과가 훌륭함!

 

 

 

 

 

 

그리고, 주인공은 제일 마지막에 등장한다.

뷰티클래스 진행하는 동안에 목이랑 손등에 발랐는데

그냥 보습 기능의 여타 크림과 확실히 차별화를 느꼈다.

 

"이걸 얼굴에 꾸준히 사용한다면..." 이라는 상상을 하게 됨.

 

물론, 크렘드라메르는 꼭 성인 여성의 페이셜 케어가 아니라

아기들의 아토피, 혹은 트러블 피부의 염증 등에도 쓰인단다.

... 저 가격을 감당할 수 있다면야, 뭐, 제품은 좋으니까...

 

 

 

 

 

 

 

크렘드라메르는 그냥 치덕치덕 바르는 게 아니라

농축된 제형을 소량 덜어서 손바닥 열로 녹여준 다음

꾹꾹 눌러주듯이 흡수시켜주는게 좋다고 하더라.

 

그리고 마무리는 목과 턱선을 따라서 리프팅 마사지!

 

 

 

 

 

 

각자 수요에 따라 안티에이징, 화이트닝 등 코스가 있다.

재밌는 건 라메르는 기본이 "보습"이 아니라 "안티에이징"

그리고 모든 코스의 마무리는 역시 크렘드라메르로 :)

 

 

 

 

 

 

그 외에 바디케어 및 스페셜 케어 제품들도 있었지만

아무래도 베이직 페이셜 아이템에 집중하다 보니 뒷전.

그리고 바디까지 라메르로 하는 건 역시 좀 부담스럽잖아.

크렘부터 사용하다가 브랜드와 더 친해지면 모를까...

 

 

 

 

 

 

너네는, 내 마음 속에 새겨두고 있을게...

크렘드라메르, 그리고 컨센트레이트...

 

 

 

 

 

 

그리고, 소소한 뷰티클래스 선물 :)

 

 

 

 

 

 

샘플 2개니까 사실 정말 소소-_-한 거긴 한데

제품 정가를 생각하면 뭐 나쁘지 않다 싶어.

게다가 가격을 떠나서 한번 써보고는 싶었는데

접근성이 안 좋았던 제품들이라서 더 반가움!

 

 

자, 이렇게 라메르랑 나름 첫만남을 가지고 왔다.

크렘드라메르의 질감이 내 머리 속에 아른거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7.14 14:35 연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메르의 여러 제품을 써본 내 소감은...스킨은 기냥 장미향나는 순한 물이고 인퓨전은 괜찮지만 대체품이 많고 아이크림은 확실히 실버팁이 좀 좋아! 하지만 크렘과 컨센트레이트는...ㅠㅠ 무적이야!

    • 배자몽 2012.07.18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라메르까지 다 섭렵해본 여자 같으니라고 -_-*
      크렘은 나도 이번에 좀 설복당했어. 명불허전이란 이런 것인가!
      하지만 또 어느새 기초 재고 폭발하는 고로 닥치고 있을 예정 ㅋㅋㅋ

 «이전 1 ··· 802 803 804 805 806 807 808 809 810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