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쁘긴 해도 죽도록 시간 없는 건 아닌데

한 자리에 앉아서 진득하게 블로그 포스팅

쓸 시간은 없다 보니까 또 한동안 뜸해지고 -_-

이러니까 나날이 페북만 번창(?)하게 되는 거다.

 

암튼, 넘버링 포스팅을 시작했으면 끝을 맺어야!

하기에 드디어 올려보는 라오스 출장기 마지막편.

 

 

 

 

 

 

새벽녘까지 방에서 맥주 마시고 수다 떨다가

아침에 일어나니 호텔 조식이라는 게 허접한 데다가

직원이 영어를 전혀 못 알아듣고 이상한 걸 내와서

결국 포기하고 인근 맛집을 추천받아서 이동했다.

 

역시 라오스 맥주 해장은 라오스 쌀국수 아니겠슴?

그런데 해장과는 별개로 너무 미치도록 맛있어서

여기 안 갔으면 어쩔 뻔 했나, 라는 생각이 들더라.

 

 

 

 

 

 

전 날 점심 때 갔던 집과는 달리 고춧기름이 없더라.

숙취 때문에 칼칼한 게 땡겼던지라 아쉬웠는데

막상 쌀국수 먹어보고서는 그런 마음이 사라짐!

 

 

 

 

 

 

사진만 보고는, 쌀국수가 그래봤자 쌀국수지, 싶지만

이거슨 절대 그냥 그저 그런 쌀국수가 아니지 말입니다.

 

나도 동남아 좀 가보고, 쌀국수 좀 먹어본 사람인데...

내 동행은 라오스 현지에서 식도락 좀 해본 사람인데...

둘 다 첫 입부터 마지막 입까지 감탄을 금하지 못했다.

 

 

 

 

 

 

고기가 담뿍 들어있는데 이게 결코 느끼하지는 않고...

 

 

 

 

 

 

면발은 탱탱하되 질기지 않은 것이 질감이 절묘하고...

 

 

 

 

 

 

... 에라이, 모르겠다.

내 짧은 언변으로는 맛을 설명하기가 당최 힘들어.

국물의 깊고 그윽한 맛에 고기와 쌀국수 면이 어우러져

정말 평생 잊을 수 없는 아침식사 중 하나였다는 것 정도?

 

라오스 씨엥쿠앙에서 쌀국수의 역사를 새로 쓰고 왔다!

 

 

 

 

 

 

라오스 씨엥쿠앙까지 갈 사람이 몇이나 되랴 싶지만

혹시 몰라서 식당 간판까지 촬영해오는 치밀함 -_-v

 

 

 

 

 

 

 

 

전 날 비 맞으면서 짧게 봤던 항아리 평원으로 다시...

우리가 본 곳만이 다가 아니라 훨씬 더 넓다길래

욕심 내서 공항으로 가기 전에 또 들러줬다.

 

 

 

 

 

 

 

 

 

땡볕에서 보는 평원과 돌항아리들은 또다른 느낌.

그런데 소나기 아래에서 본 첫 느낌이 워낙 강하고

싱그럽게 남아서 그런지 이때는 또 그냥저냥하더라고.

게다가 잔여 숙취와 땡볕으로 좀 힘들었던 탓도 있고;

 

 

 

 

 

 

그래도 언덕 꼭대기까지 올라거서 풍경 구경하고,

나름 아침 소화도 시키고, 할 거 다 하고 간다 ㅋ

 

 

 

 

 

 

그렇게 씨엥쿠앙을 떠나서 다시 비엔티엔으로...

다시 봐도 저 거대한 물줄기가 강이라니 믿을 수 없다.

내가 여태까지 본 메콩강은 그저 새끼손가락에 불과했음;

 

 

 

 

 

 

그렇게 비엔티엔으로 돌아오니까 어느새 점심시간.

호텔 방이 있었더라면 씻고 한숨 낮잠이라도 잤겠지만

일정이 애매해서 결국 인턴양과 함께 점심 먹으러 나갔다.

 

... 또 먹어?

 

 

 

 

 

 

라오스 현지 음식도 나름 종류별로 먹어봤으니가

오늘은 현지에서 인기 있는 베트남 식당으로 결정!

 

 

 

 

 

 

 

 

 

 

자세한 설명은 생략... 보기만 해도 배불러;

고기 완자 꼬치와 만두 국수 같은 걸 시켜 먹었는데

맛은 있었지만 다 먹고 나니까 좀 부담스럽더라.

전체적으로 고기 비중도 높고 양념도 짜고 달아서.

 

그래도 또 먹으라면 잘만 먹을 것 같지만 -_-*

 

 

 

 

 

 

오후 2시 라오스의 땡볕은 무시무시할 정도였지만

배부르니 소화시키자며 사무실까지 걸어가기로 -_-

 

 

 

 

 

 

라오스 커피 사러 잠시 들렀던 카페 시누크!

라오스 커피가 유명하다는 거 나도 이번에 알았네.

 

사실 엄마 아빠도 동남아 거주도 꽤 해보셨고

여행도 많이 다녀보셔서 자잘한 기념품은 필요없고

이런 현지 특산물이나 알차게 사가는 게 최고라우.

 

 

 

 

 

 

오, 상당히 고급스러운 가게 내부!

 

 

 

 

 

 

난 이만하면 저렴하다며 프리미엄급으로 몇봉씩 집었지만

현지 물가 기준으로 보면 제법 비싼 커피들이 즐비함.

 

맛과 향도, 괜찮습디다.

라오스 가면 커피 사오는 거 추천!

 

 

 

 

 

 

놀고 먹는 건 열심히 잘 했지만 사실 일 측면에서는

컨텐츠가 애매하게 꼬이는 바람에 오후 일정이 어중떠서

결국 잠시 낀 시간을 이용해서 마사지 받으러 가기로!

 

아닌 게 아니라 이때 호텔방도 없고 피로가 누적돼서

노곤노곤하게 마사지 한 판이 절실하게 필요했다.

게다가 동남아 와서 마사지 한번 안 받고 갈 순 없잖아!

 

 

 

 

 

 

음, 자유여행이었더라면 보다 캐주얼한 샵에 갔겠지만

이때는 주최측에서 급 잡아주신 덕에 최고급 스파로;;;

 

시간이 하루만 더 있었으면 다른 가게도 가보는 건데 -_-

 

 

 

 

 

 

자그마치 - 더 스파 비엔티엔.

 

 

 

 

 

 

그래도 우리나라 돈으로 치면 몇만원 안 하지만

비엔티엔 시내에서는 아마도 최고가의 스파이지 싶다;

 

 

 

 

 

 

일 생각으로 조금 복잡해진 머리를 한소끔 식히고...

 

 

 

 

 

 

꿀맛 같은 마사지 시간 ㅠㅠ

받다가 잠이 들어서 상세한 후기 같은 건 없지만;

 

 

 

 

 

 

끝나고 나오는데 아직도 온 몸이 후끈하고 정신은 얼떨떨.

사실 그대로 매트 위에서 1시간 쯤 자다가 오고 싶었돠 ㅠ

 

 

 

 

 

 

으흑, 과일 말고 포근한 침대를 원해...

 

 

 

 

 

 

어쨌거나 저쨌거나 마사지 받고 조금은 파워업해서

오후에 급조된 일정을 마무리하고 라오스를 떠날 준비!

공항으로 가는 길에 간단하게 저녁 먹을 데가 없어서

어찌 하다 보니 첫날 갔던 일식집에서 우동으로 끼니를;

 

죙일 먹은 기분이어서 사실 저녁은 스킵하려 했는데;

게다가 야간 비행 앞두고 짠 음식 섭취는 정말 비추야;

 

며칠 동안의 피로 + 우동 국물의 염분 + 밤샘 야간 비행

이 쓰리콤보로 인해 집에 도착했을 때에는 온 몸이 부었음;

 

 

 

 

 

 

암튼, 휘모리 장단으로 급하게 훑어보고 가는 라오스.

처음에 비엔티엔 도착할 때는 이 공항이 참 소박해 보였는데

며칠새 시골도 다녀오고, 씨엥쿠앙 현지 공항도 보고 나니까

이제는 이 공항이 나름 세련되어 보이는 착시 효과가 있더라.

 

라오스 사람 다 됐다는 소리 들었다 ㅋㅋㅋ -_-*

 

 

 

 

 

 

놀라운 것은 - 하노이 공항보다도 면세점이 훨씬 좋다!

하노이에서 하도 지치고 실망해서 아무 기대 없었는데

시설도 제법 크고 깨끗하고 판매 제품들도 제법 다양함.

 

결국 비행기 기다리면서 깨알 같이 이것저것 구매함 ㅋ

주로 주류... 비어라오, 예거마이스터, 보드카 등등;

 

 

 

 

 

 

출장이라고 하기에는 현지 일정들이 애매하게 풀리고

여행이라고 하기에는 동선이 내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며칠이었지만 그래도 덕분에 라오스라는 나라 맛은 봤네!

 

아울러, 내가 체력이 결코 약한 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데

며칠 땡볕에서 극성 떨고 나니까 한번쯤 방전이 되더라.

다른 사람이었더라면 다녀와서 몸살 나지 않았을까, 싶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0.31 01:14 드렁큰밤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나스 연관 검색어로 자주 들락날락 하다 술김에; 코멘트 남겨요. 사진이 참 깔끔하고 멋져서요^^ 매번 잘 구경하고 갑니다*.*

    • 배자몽 2012.11.01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 감사합니다 :)
      막상 저는 요때 사진들 돌아보면 아쉬움이 많더라구요.
      다시 가면 보다 잘 찍을텐데! 이러고 있어요 ㅋㅋㅋ
      그래도 출장 간 김에 라오스 구경 잘 하고 왔더랬지요!

      그나저나, 드렁큰밤비 ㅋㅋㅋ 이거 참말로 귀엽습니다 ㅋ

  2. 2012.11.03 11:24 드렁큰밤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저도 베트남 가고 싶어서 요번에 기웃거리다 상황이 여의치 않아 단념했는데
    자몽향기님 사진으로 대리만족 했어요!
    즐거운 주말 되시길,

    +실제로는 드렁큰타이거에 가깝습니다 ㅋㅋㅋ

 «이전 1 ··· 781 782 783 784 785 786 787 788 78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