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에서 조물조물 주워온 것들-

Posted by 배자몽 지름의증거 : 2012. 7. 4. 23:30

 

 

 

 

 

최근 김청경 원장님과의 저녁 식사 후에 배불러서

학동사거리에서 신사역까지 걸어갔다가 참새방앗간!

 

관심 가는 제품들 몇 개 사진도 찍어봤는데 원래는 촬영 금지;

하지만 종종 외진 매장들의 경우에는 제재 안 하기도 한다.

 

참, 최근에 메이저 뷰티블로그 몇몇 군데에서

올리브영 지원 받아서 취재 포스팅들이 올라오더라.

 

... 난 그냥 내가 찾아가서 구경하고 쇼핑한 거임...

 

 

 

 

 

 

최근에 올리브영에 입점된 프리먼의 클렌징 & 마스크 라인.

 

재작년엔가 저 빨간색 초콜릿 딸기 마스크를 받았었는데

그때는 그냥 그런가부다, 하고 심드렁하게 사용했더랬지.

그런데 이렇게 정식 입점된 걸 보니까 또 느낌이 다르네?

 

마침 계절도 여름이고 해서 클레이팩에 눈길이 간다.

 

 

 

 

 

 

시트팩계에서 제법 꾸준하게 인기가 있는 마이뷰티다이어리.

저 소녀스러운 컨셉 덕분에 일본 제품으로 오인도 받았지만

사실 타이완 제품이라는 게 알려지면서 다시 인기 반등 ㅋ

 

디자인도 과하지 않을 정도로 아기자기한 데다가

종류나 기능도 다양하고 사용자 평도 좋은 편이어서

가끔 베스트 세트 구입하면 쏠쏠하게 사용하는 재미가 있다.

놀러갈 때 한 상자 사가서 친구들과 나눠해도 좋을 듯 :)

 

나도 예전에 베스트 묶음으로 사서 두어 개 써봤는데

시트 질감이나 에센스 보습감, 마무리감 등 다 괜찮았다.

 

 

 

 

 

 

나도 한때 관심도 가지고 구매해서 써보기도 했지만

요즘에는 하도 스팀 공법으로 제조한 신규 크림들이

워낙 쏟아져 나와서 시장에서 좀 짜게 식은 스팀크림;

 

One Cream, many designs 라고는 하는데

저게 언제까지 먹혀들지도 난 좀 의문이네.

 

 

 

 

 

 

최근에는 딱히 구매한 제품은 없지만 그래도 늘

마음 속에서 애정으로 품고 있는 비욘드.

 

특히 작년부터 노리고 있던 트루 에코 라인!

 

 

 

 

 

 

건성 피부들의 스테디셀러 로레알 UV 퍼펙트 자차.

사실 난 굳이 구매의사까지는 없었는데 1+1하길래;

투명이랑 베이지로 한 세트씩 사서 엄마랑 나눴다 ㅋ

 

그런데 생각보다는 유분도 많지 않고 좋더라는 사실!

혹은 그새 피부가 더 건조해진 거든가... ㅠㅠ

암튼 간에 요즘 데일리로 아낌없이 잘 쓰고 있음.

 

 

 

 

 

 

사실 김청경의 리즈케이 입점 여부 확인하려고 왔지.

서울 시내 중심부 일부 매장에서만 판매되는데

신사역점에는 역시나, 당연히, 디피되어 있더라고.

 

이제 곧 여기에 신상 리지립스 립글로스도 추가되겠지.

 

 

 

 

 

 

그리하여 내가 소소하게 구매한 몇 가지...

 

 

 

 

 

 

프리먼 마스크 중에서 고민하다가 여름철용으로

레몬민트 딥 포어 클렌징 클레이팩으로 선택했다.

어차피 가격도 부담없고, 용량도 많고, 기능은 무난.

... 한데, 레몬+민트 조합이라서 미친듯이 눈이 매워!!!

팩하는 동안 내내 눈 감고 있어야 할 판이여 ㅋㅋㅋ

다음에는 아보카도&오트밀로 구매해야겠다고 다짐을;

 

 

 

 

 

 

지구 환경을 생각하면 그리 하면 안 되지만...

사실 2-3회만 쓰고 버리는 거의 1회용 퍼프들.

 

미안해, 지구는 다른 방법으로 아껴줄게.

내 피부 위생과 편리성 때문에 어쩔 수가 없다.

 

 

 

 

 

 

때로는 50% 보다도 더 강력한 1+1의 유혹...

뭐 어쨌든 엄마랑 나랑 잘 쓰고 있으니까 된 걸로;

엄마는 투명을 선호하고 나는 베이지를 선호하는 편.

 

 

 

 

 

로레알 인펄리블 크림 섀도우.

일명, 아르마니 아이즈투킬 저렴이.

 

굳이 저렴 버전을 살 정도로 아이즈투킬을 찬양하는 건 아니고

이건 그냥 제품 자체의 질감이나 펄감, 색감 등이 제법 좋아서.

게다가 보아하니 쓰다가 좀 질려할 제품이니 저렴하면 고맙지.

그리고 케이스가 가볍고 캐주얼한 게 난 되려 로레알에 한 표를!

 

 

 

 

올리브영 멤버십 CJ One 카드를 드디어 온라인 등록했다.

그동안 이거 미루다가 날려먹은 포인트가 몇 점이던가;

반성하는 의미에서 앞으로도 부지런히 들락거려야지. 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7.05 0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배자몽 2012.07.05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막상 구체적 구매의사는 없었는데 견물생심 격으로 데려왔네요 ㅋㅋㅋ
      아마 드럭 전 매장에 입고된 건 아니라서 매장마다 복불복인가봐요.
      베이직한 펄 섀도우 용도로 샀는데 저 역시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
      말씀하신 대로 가볍고 투명한 케이스가 아르마니에 비해서 큰 장점이네요.
      아르마니 제품들은 중후한 간지는 있지만 육덕지고-_- 불투명한 게 흠이죠 ㅋ

  2. 2012.07.05 15:02 눈이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예전에 보브섀도우를 왓슨스에서 샀다가 집에 와서 검색해보니 인터넷에서 거의 3분의 1가격으로 싸게 파는걸 보고 털썩 주저앉은적이 있어서^^; 화장품을 잘 안사게 되더라구요. 소모품인 퍼프같은거나 케이트 눈썹마스카라는 진짜 잘쓰고 있는데(제가 눈썹이 진해서 화장을 옅게 해도 화장이 진해보이길래 눈썹 색상을 죽여(?) 줬더니 훨씬 봐줄만 하더라구요.)

    그래두 자몽님이 포스팅해주신 코린드팜 기초는 무지 땡기네요. 전 솔직히 기초는 뭘 발라도 건조하고 가려워서 체념하고 있어서 요즘 페이스샵 세일 하던데 수분크림 보습크림 사서 왕창 바를까 아님 빌리프
    한번도 안써봤는데 빌리프에서 보습크림을 써볼까 하는데 크게 기대 안하고 암거나 바를까봐요 허허허 ㅠㅠ

    자몽님 블로그는 제가 가는 몇 안되는 메이크업 관련블로그 중에 하나랍니다.
    제가 요즘 잘가는 블로그에서 자몽님 댓글도 봤었는데 넘 반가왔어요. ><

    자몽님의 정성스럽지만 가끔 툭 던지는 유머러스하고 깨알같은 드립(!)에 빵빵 터질때가 한두번이 아니에여. 모든 포스팅에 제 닉네임이 찍히는것도 부끄러워서 자중하고 있지만 늘 찾아오고 있다는거 잎으로도 좋은 포스팅 기대할게여!

    • 배자몽 2012.07.05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브는 오프라인 가격이 그리 비싼 것도 아닌데 유독 온/오프 가격 차이가 심해요;
      사실 꼭 보브가 아니라 해도 최저가 구매는 온라인이 진리겠지만,
      전 요즘 점차 제품을 직접 사서 내 손에 들고 오는 맛에 오프라인을 선호하네요 ㅋ
      아주 가격 차이가 크게 나거나 부피가 큰 건 온라인 주문으로 하지만요!

      코린드팜은 아직 런칭 당시에 블로거들 대상으로 한 뷰티클래스 빼고는
      제품 구매해서 쓰는 층이 적어서인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네요.
      전 제품 다 어느 정도 써봤으니 조만간 간단 사용평이라도 올릴까봐요.

      참, "요즘 잘 가시는 블로그"가 어딘지 알 것 같네요.
      저도 유독 애정을 가지고 늘 들르는 곳이라서 말입니다 ㅎ
      뷰티 블로그들은 많고 저도 평소에 이것저것 둘러보긴 하지만
      다 어딘가 한끗발 나와는 성향이 맞지 않는 걸 느낄 때가 많아서
      정말 애정을 가지고 둘러보는 곳들은 결국 몇 안 되거든요.

      그런 의미에서 - 늘 찾아주신다는 말씀 감사합니다 :)

  3. 2012.07.06 08:01 토리?터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 레몬도 눈이 맵군요...언니 오트밀+아보카도도 눈이 매워요-__- 전 이미 사서ㅋㅋ 아주 잘 쓰고있어요ㅋㅋ 그런데 하면 참 좋은디...과정이 너무 고통스러워요-_ㅠ 다른 팩 구매는 좀 생각해봐야겠어요ㅋ 그리고 로레알 투명 선크림 좋죠!!!ㅋㅋ 언니랑 저랑 두개가 겹치네요..아잉ㅋㅋ

    • 배자몽 2012.07.08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트밀+아보카도도 맵다면, 이건 레몬+민트 성분의 문제가 아니었던 건가;
      암튼 팩하는 내내 눈물이 주륵주륵. 눈물 덕에 팩이 잘 안 말라 ㅋ
      몇번 더 써보고 안 되겠다 싶으면 등가슴에 써버릴지도 ㅡ,.ㅡ
      로레알은 올 여름에 주구장창 써서 분기말에 공병들 토해낼 기세! ㅋ

  4. 2012.07.06 15:17 레이디쥬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저도 로레알 썬크림 1+1해서 예전에 질러서 한 통은 벌써 다 쓰고 지금 두통째예요..
    투명이랑 새로 나온 30짜리 ㅎㅎ h mall에서 샀더니만 이것저것 샘플로도 두둑히 주더라구요~~

    그런데 저 일회용 퍼프들 파운데이션 쓰기도 괜찮은가요??
    저번에 저는 올리브영에서 저것보다 작은 것들 쓰고 버리고 했는데;
    형태가 한번 써도 좀 뭉개지더라구요 ㅋㅋㅋ 앞뒤로 쓰고 버리긴 했지만,, 편하긴 하더라구요;
    제형에 따라 적합한 아이들이 좀 다르려나요?^^

    • 배자몽 2012.07.08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는 좀 무겁고 기름지다 싶었는데 이제는 뭐 그럭저럭 괜찮네요.
      발림성도 좋고 이래저래 무난해서 아 이래서 대중적으로 오래 가나 싶어요 ㅋ
      저 일회용 퍼프들은 주로 파데 두드려서 마무리할 때 사용합니다 :)
      납작한 스타일, 펜타곤 스타일 여러 가지 두고 기분 따라 돌려 써요 ㅋ
      특히나 여름 되니까 파운데이션은 퍼프 마무리가 제일 좋더라구요 -_-b

 «이전 1 ··· 784 785 786 787 788 789 790 791 792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