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크업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가장 마음이 설레이고

또 쉽사리 사모으기 쉬운 아이템이 바로 아이섀도우.


물론 나도 예외는 아니어서 꽤 다양한 제품을 두고서

날씨, 기분, 의상 등에 따라서 골라 쓰는 편이긴 하다.


하지만, 이게 특성상 늘리다 보면 끝도 없는 데다가

눈 깜짝할 새에 심지어 수납마저 곤란해지기 십상.

게다가 너무 많으면 되려 분류 체계에 혼동이 와서

있는 것마저 제대로 활용 못하고 쌓아둘 수도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

"한번만 더 생각해보면 유사한 대체 제품이 있으니까"



그래서 언젠가부터는 아이섀도우나 립스틱의 경우에는

출시 당시에 확 끌려도 일단은 구매를 보류하는 편이다.

계속 위시리스트에 넣어두면서 관찰하고 분석하다가

한두 시즌이 지나도 여전히 끌리면, 그때 사자는 주의.

(물론, 출시 당시부터 한정이라고 하면 답이 없지만

다행히도 지난 몇 계절 동안 이런 경우는 없었던 듯;)


아래는 이런 장기간 필터링 단계를 거치고서도

아직 나의 위시리스트에서 살아남은 제품들 :)

아마 조만간 하나씩 하나씩 데려오게 될 것 같다 ㅋ







RMK 더스티 브라이트 아이즈


작년 가을 무렵, 첫 출시됐을 때부터 내가 열광한 제품.

그럼에도 구매를 보류한 가장 큰 이유는 역시 가격이다.

사고자 한다면 못 살 것은 없지만 그래도 벽이 높달까.

크림 섀도우 + 펄 섀도우 듀오 구성에 5만원 후반대라니,

루미꼬 국내 가격 너무 비합리적이라고 주장하는 바입니다.


게다가 정 땡기면 제일 잘 쓸 색상으로 하나는 샀을 터인데

도저히 하나만 고를 수는 없었다는 것도 미묘한 함정 -_-

기왕 사면 2-3개는 거뜬히 살 것 같아서 더더욱 부담이 됐다.


그런데, 반년 넘게 지켜보고 테스트해봐도 여전히 땡긴다면

이건 뭐 그냥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데려와야 하는 거 아님?


대신에, 어렵사리 색상을 2개로 압축해내긴 했다 -_-)/


1/2/3호가 짙은 크림 컬러 베이스에 투명한 컬러 펄이고

4/5/6호가 연한 크림 컬러 베이스에 진한 컬러 펄이니까

각 군에서 하나씩만 데려오는 걸로 스스로 네고쳤음 ㅋ


현재까지 유력 후보는 :

3호 그레이시 블루와 5호 딥레드.

3호는 2호로 바뀔 수도 있고, 5호는 이미 확정.


아, 루미꼬 여사여... 왜 나에게 이런 시련을 -_-







루나솔 쓰리 디멘셔널 아이즈


역시 작년 가을에 출시되면서 일대 파란을 몰고온,

루나솔의 간만의 대혁명, 쓰리 디멘셔널 아이즈.


그간 무한 울궈먹기 재생산이라는 오명을 떨쳐내고

루나솔이 오랜만의 대작을 내놨다는 평들이 많았다.


루나솔의 국내 정가 역시 괘씸하지만 팔레트 하나에

총 8개의 컬러/텍스쳐 베리에이션이 들어있어서

왠지 가격도 착한 것 같고, 비주얼부터가 강렬하잖아.


물론 나도 그 당시에 확 꽂혔지만 역시 일단은 보류.

저 많은 컬러와 텍스쳐를 내가 과연 다 활용할까?

난 주로 4색 이하 구성의 팔레트를 선호하는데?

그리고 면세 찬스도 없는데 7만원은 역시 배아픈데?


이러면서 차일피일 미루다가 결국 올해 초 면세에서

스킨 모델링 아이즈 라인의 베이지베이지를 사면서

루나솔 지름은 일단 그걸로 마무리하는 걸로 했었지.


그런데 베이지x2를 써보니까 루나솔이 꽤 손에 익어서

급기야 3D 시리즈도 다시 입질이 왔다는, 뭐 그런 소리.


출시 당시에는 서늘한 뉴트럴, 쿨베이지가 땡겼는데

지금 보니까 막상 핑크톤의 소프트 베이지 혹은

모브 퍼플톤의 미스테리어스 베이지에 더 끌린다.


다 베이지를 기본으로 하는 베리에이션인 건 같은데

소프트/미스테리어스는 여기에 핑크/퍼플을 더해서

보다 다채로운 색채로 사용할 수 있는 게 장점 같아서.

베이지도 건지고, 포인트 컬러도 건지겠다는 속셈 ㅋ







아르마니 아이즈투킬 아쿠아

이건 비교적 최근이지만 그래도 1달은 족히 고심한 제품.
아르마니 아이즈투킬의 질감과 색감이 독특한 거야
예전부터 알고 있었는데 이번 시즌 색상은 유독 멋지네.

피그먼트를 폭신한 고형으로 압축해놓은 제형이라서
가루날림도 없고 색감이나 펄감은 그야말로 명불허전.

다만, 묵직한 지문 인식 케이스나 부담스러운 가격 등이
부정적 요소여서 구매의사가 쉽사리 생기진 않더라.
대신에 더 저렴하고 가벼운 로레알 파리의 제품을 구입 ㅋ

하지만, 로레알이 가성비는 훨씬 더 좋은 건 맞지만
아르마니의 저 복합적이고 오묘하고 다채로운 색감은
어떻게 해도 대체를 해줄 수가 없다는 결론에 도달함;

내가 가장 끌리는 색상은 :
No.27 옥시다이즈드 실버
No.29 로즈 티타늄

광물의 이름을 그대로 딴 색상명도 흥미롭거니와
이에 어울리는 다차원적인 색감이 역시 매력적이여.

저 두 색상을 사서 함께 블렌딩해서 사용하고 싶지만
정 하나만 고르라면 역시 더 레어템인 옥시다이즈드 실버!
둘 다 사면 가격도 얄밉지만 수납도 은근 귀찮단 말이야;

아르마니는 어차피 면세나 기타 할인의 기회는 거의 없으니
조만간 매장 가서 테스트 받아보고 결정하지 않을까 ㅋ




덧.
위의 제품들은 이렇게 몇달 동안 신중히 보류해두면서
나스 섀도우들은 왜 별 고민 없이 바로바로 사는걸까?
아, 신상 6색 팔레트 하루빨리 만나보고 싶습니다 -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7.22 19:11 토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상하게 고민만 하고 계속 보류하게 되는 제품 있어요.
    그 중간에 다른 건 잡다하게 많이 사면서-_-;

    저는 루나솔 1번 추가로 사고 싶었는데 티몬에 캔메이크 올해 신상 섀도 팔레트가 떴길래 3개 다 샀어요 ㅋㅋㅋㅋㅋ -_-;; 펄감 있는 브라운 포인트이고 밝은 색이랑 어두운 색이 적절하게 있어서 첨 나왔을 때부터 눈여겨 보고 있었는데 할인가에 지마켓 통해서 쿠폰 쓰니까 3개 합쳐서 2만원대 후반 나오길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루나솔 핑크 작년에 사 놓고 파우치에 넣고 있었더니 잘 안 쓰게 됐는데 캔메이크 셋 중에 하나를 파우치에 넣고 이젠 루나솔도 좀 활용해 보려구요+_+

    • 배자몽 2012.07.23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지-_- 그거 보류한다고 다른 걸 안 사는 게 아님-_-
      캔메이크 신상은 구성 알차게 나와서 나도 눈여겨 봤다우!
      그것도 일단은 보류지만, 현재로서는 핑크 색상이 땡김 ㅋㅋㅋ
      가격을 떠나서 섀도우 갯수를 섣불리 늘리질 몬하겠어 ㅡ,.ㅡ
      사실 요즘 데일리로는 메포 아쿠아 섀도우만 들고 다니는 게 현실;

  2. 2012.07.22 20:40 스쿠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시리스트에 백날 넣고 고민하는 건 그것 따로, 매장에 들러 충동구매하는 건 또 그것 따로인 것 같아요 ㅎㅎ
    저는 샤넬 립스틱, 깡봉과 사리도르를 사겠다고 확신에 찬 결심을 벌써 어언 2년 째...?
    결심만 하고 있네요, 결심만... 그 와중에 다른 립스틱을 사지 않았냐고 한다면 그건 또 아닌데 ㅋㅋ

    RMK 더스티 브라이트 아이즈, 역시
    이번 면세 찬스의 와중에 장고 끝에 다음 기회로 넘어 갔습니다......
    이러다가 이것 또한 2년 후쯤에 구입하게 되는 걸까요? ㅎㅎㅎ
    오늘 백화점에 가서 버버리 섀도 하나 떡하니 구입해 왔는데... 이건 예정에도 없었을 뿐더러 싱글 섀도우가 4만 2천원인데...
    저의 꼬인 금전감각은 대체 어떻게 된 걸까요 ㅋㅋㅋㅋㅋ

    • 배자몽 2012.07.23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댓글을 쓰는 현재, 더스티 브라이트는 얼결에 구매 완료 상태입니다;
      계속 망설질하고 있는데 지인님의 면세 찬스가 저를 후려쳤어요 ㅋㅋ
      뭐, 반년 넘게 고민했으면 이제 쫌 고마해도 된다고 생각하며 ㅋ
      이런데 나스는 매번 매장에 가서 고민 따위라고는 없으니... 희한하죠;
      그저 신상 팔레트가 빨리 출시되었으면 하는 소망이 있을 뿐!!!

  3. 2012.07.25 21:01 눈팅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장품이 꽤 되실 듯 한데, 수납은 어찌 하시는가요..?
    전 먼지 쌓이는 게 싫어서 책상 제일 아랫서랍(....)에다 브러시부터 기초제품까지 싹 때려넣어 뒀는데...
    물논 지금 갖고있는 메이크업제품 다쓸때까지 새로 안사쓰겠다는 굳은 다짐을 한 차라서 ㅡㅡ 가능한 건지도 모릅니돠.. 실례 안 된다면 언제 한번 보여주세요 정말 궁금함!

    • 배자몽 2012.07.26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샤르망 화장대 쓰는데 이게 수납 스타일이 저랑 꽤 잘 맞아요 :)
      장점도 있고 단점도 있지만 일단 제품들에 먼지 안 쌓이는 게 최고죠 -_-b
      안 그래도 대정리 한번 하고 사진 찍어 올려볼까 했는데 무기한 연기 중;;;

 «이전 1 ··· 777 778 779 780 781 782 783 784 785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