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과 술집들은 넘쳐나는데 막상 약속을 잡으려면

어디를 가야할지 고민이 되기 일쑤인, 사당역.


그나마 나는 집 근처라서 이래저래 탐구를 했더니

이제는 장르별 단골집들이 몇몇 생기긴 했지만,

그래도 여전히 참 애매한 동네다 싶을 때가 있다.


특히 예전에 단체 모임을 잡을 때는 난감했지.

개별 공간이 확보되고, 예약도 가능해야 하고,

메뉴도 무난하고 인당 회비도 적당해야 하니...


이런 용도로는 우리축산정육식당을 자주 가지만

그 외에도 또 눈독 들인 곳이 바로 여기, 제주복돈,


 

 

 



사당역 14번 출구로 나와서 조금만 직진하면 좌측에

새마을식당 바로 옆 건물 1층에 이렇게 보인다.

역에서 한 눈에 보일 정도의 거리이기 때문에

인원이 많을 때 장소 공지하기도 편한 게 장점.


서초구 방배동 446-2

(02) 597-5882 







식당 내부 모습 전경.

테이블 반, 마루석 반 정도의 평범한 구성이다.

주말보다 평일 유동 인구가 많은 사당 특성상

평일 저녁에 가면 직장인들 소규모 회식이 많고

전체적으로 꽤 시끌시끌하고 번잡한 분위기다.




 



그보다 내가 눈여겨서 본 건 바로 여기.

미닫이 문으로 독립 공간이 확보되는 데다가

칸막이로 좌석 규모 조절이 가능한 안쪽 자리.

6-8인부터 수십 명까지 다양하게 수용 가능하다.


나처럼 사당에서 단체 회식 장소 찾는 이들이 많은지

접때는 열흘 전에 미리 예약하려고 해도 다 찼더라고.




 



제주"복"돈은 복분자로 재운 돼지고기라고 하네.

사실 나는 돼지고기, 특히 삼겹살 류를 그닥 안 즐겨서

웬만큼 특출난 게 아니면 내 입맛에는 다 그게 그거;;;

이 포스팅 올리고 싶어서 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복돈모듬 (생갈비/목살/가브리살/갈매기살/항정살)

小 (420g) 29,000

中 (630g) 42,000원

大 (820g) 54,000원


소고기류도 메뉴에 있긴 한데 여긴 복돈 전문이니께.




 



국수와 찌개, 밥을 "후식"으로 분류하는 건

아마도 우리나라 식문화가 유일하지 않을까 ㅋ




 



우리가 시킨 건 복돈모듬 大 사이즈.

궤기 잘 묵는 아가들 데려갔으니까 괜찮아.


그런데 폭염의 한가운데, 그것도 가장 습한 날에

고르다 보니 고기집을 골라서 가게 됐는데

에어컨도 잘 안 나오고 불판 열기는 뜨겁고

정말 먹다가 음식에 땀방울 떨어질 지경이었다.


더울 것 같다며 선택 옵션 중 샤브샤브를 소거했는데

어리석게도 더 뜨겁고 더 정신없는 집을 가버린 셈;




 



날이 너무 더워서 다들 혼줄이 쏙 빠져서 그랬는지,

혹은 내가 돼지고기에 큰 관심이 없어서 그랬는지,

맛은 솔직히 그닥 기억에 남을 정도는 아니었다.


그냥, 적당히 괜찮은 돼지고기... 단지 그 뿐.







제주도 st.로 맬젓을 내준 건 좋았지만.

그런데 이거 보니 제주도 오리지널 흑돈가 생각나.

그 집 흑돼지 삼겹살은 정말 감동적인 맛이었는데.




 



어쨌거나 부지런히 궈먹는다.


 





고기는 그냥 크게 흠잡을 데는 없는 보통 맛이었지만

의외로 밥과 함께 시킨 된장찌개가 꽤 괜찮았다.

너무 싱겁지도 짜지도 않고, 고기도 숭덩숭덩 듬뿍.


살짝 맛본 물냉면은 고기집에서 기대할 법한 정도의 맛.

하지만 이 날 너무 더워서 그 씌원한 국물만은 반가웠지.





총평 :

복분자를 먹였다는 돼지고기의 맛은 보통 정도.

하지만 메뉴 구성이나 가격, 그리고 단체석을 보면

단체 회식을 잡기에는 괜찮을 듯한, 제주복돈.







(고기 맛으로 보면 우리축산정육식당이 훨 낫습디다!

링크 http://jamong.tistory.com/1304)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2동 | 제주복돈 사당본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762 763 764 765 766 767 768 769 770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