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옛적 꼬꼬마 대학생 시절 때부터
타피오카 펄이 들어있는 버블티를 좋아했다.
공강 시간에 식사 대용으로도 즐겨먹었는데
나만 좋아했는지, 혹은 잘 하는 집이 없었는지,
하여간 잠시 반짝하다가 주류 시장에서 사라졌네.

그후로 간혹 던킨 아이스 버블라떼 같은 걸로
대리만족으로 해보려고도 했지만, 그건 아니더라.

타피오카가 특색이 있는 식재료라서 그런지
역시 버블티는 전문 브랜드에서 만들어야 개념.


그러던 차에 올해 들어서 일본/대만/홍콩 등지의

유행을 타고 해외 브랜드들이 한국에 대거 상륙했다.

그 과정이야 사실 아무래도 좋고 난 일단 반가울 뿐.


그 중 하나가 바로 대만의 인기 프랜차이즈, 공차(貢茶). 

 

 

 

 

 


홍대에 1호점이 생겼다길래 방문을 벼르고 있었는데

어느날 명동거리를 지나가다가 우연히 발견했다.


공차 명동점!


중구 명동1가 46-3

을지로입구 6번 출구, 즉 외환은행 본점 근처에 있다.

명동역 쪽에서 가면 예술극장/맥도날드 골목 쪽임.





 


여긴 오픈한지 얼마 안 됐는지 아직 좀 정신이 없다.

내가 갔을 때에는 손님이 그렇게 많은 것도 아닌데

주문 받는 데에도 오래 걸리고 직원들도 우왕좌왕.

매니저(로 추정되는 분) 혼자서만 진땀 흘리더라고.


약속시간이 빠듯한데도 꿋꿋하게 참고 대기해서

기어이 공차 버블티를 손에 쥐고 나오는 기염을...







1. 음료 선택

밀크티, 주스, 커피 등 여러 종류가 있는데

난 가장 기본적인 블랙밀크티로 선택했다.

타피오카의 살짝 달달한 맛과 쫀쫀한 질감은

아무래도 부드러운 밀크티에 가장 어울리잖아.


2. 컵 사이즈 선택

안 그래도 식사 대용이 될 정도로 든든한 음료라

점보 사이즈는 고려도 안 하고 그나마 작은 라지로;

(그나저나 컵 사이즈라고 하니 속옷가게 온 것 같...)


3. 토핑 선택

타피오카펄 안 즐기는 사람들은 젤리류로 선택 가능.

뭐, 나야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무조건 타피오카펄.


4. 당도 선택

100%는 단맛에 환장한 사람 아니면 어려울 것 같고

대개는 살짝 달달한 70%를 가장 많이 고르는 듯.

난 단 거 싫어해서 50%로 했더니 슴슴하고 좋더라.


5. 얼음양 선택

얼음은 쪼께만... 소중한 버블티를 얼음으로 채울리가!




 



음료는 완성되면 이런 식으로 포장되어 나온다.

아무래도 커스텀 메이드라서 시간이 좀 걸리는데

이 날은 대중적인 메뉴는 냉장고에 만들어두고서

그때그때 포장만 해주던데, 대체 왜 그리 오래 걸림?

매장이 자리 좀 잡으면 나아질지 어쩔지 모르겠다.

어디 그래가지고 명동의 미친 유동인구 감당하겠니?




 

 


창가의 음료 샘플 모형들.

제일 앞의 샘플이 생맥주로 보인 거, 나만 그런가?







심플한 메뉴인데, 오래도 걸린, 나의 첫 공차.

저 송글송글한 타피오카펄 참말로 반갑네.




 

 


먹다 보니 (이건 마신다기보다는 먹는 게 맞음;)

지하철역에 도착했을 때에는 이미 거의 바닥 ㅋ

그제서야 보니까 컵 측면에 스티커를 붙여서

내가 주문한 옵션사항을 기재해놨더라고.


블랙밀크티 w/펄 L

50% / less ice / cold



밀크티 자체의 맛은 적당히 괜찮은 정도.

하지만 당도 선택 가능한 점이 마음에 들어.

가장 인기있는 70%로 하면 난 좀 달게 느낄 듯!


그리고 밀크티 궁금해서 공차 가는 거 아니잖아.

그냥 티야 어디서든 마시면 되고, 중요한 건 버블!

컨셉의 핵심인 타피오카펄은 만족도가 꽤 높다.

신선하고 시원하고 쫀쫀 탱탱하게 관리가 됐더라고.


다만, 그 때문에 매장이 좀 바쁘고 정신 없는 데다가

대기 시간까지 괜히 길어지는 건 분명 단점이지만;


라지 사이즈로 한 컵 오물오물 먹고 마시다 보면

충분히 식사 대용이 될 정도로 속이 든든해진다우.

심지어 식후에 디저트로 먹는 건 불가능할 정도로.

일하는 곳 근처에도 하나 있으면 좋겠는데 말이야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8.14 11:43 도르도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블티의 묘미는 빨대로 타피오카펄을 쭈루룩 먹는거죠~ㅎㅎ
    저도 한동안 던킨에서 버블티 자주 마셨는데..음 아무래도 자주 나가는 제품이 아니다보니
    어쩔때는 타피오카펄이 제대로 불려지지가 않아 딱딱하고 질기게 된 경우도 -_-;;;
    요샌 데자와로 밀크티는 대충 채우고 있지만 포스트 보니 제대로 쫄깃쫄깃한 그 맛이 그립네요:)

    • 배자몽 2012.08.14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툼한 빨대로 쫄깃한 버블이 찰지게 올라오는 바로 그 맛입죠 -_-b
      던킨에서 버블라떼를 굳이 마셔본 건, 그냥 버블이 너무 그리워서...
      이제 전문 프랜차이즈 많이 들어왔으니까 영영 이별을 고하렵니다 ㅋ

  2. 2012.08.14 15:06 아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자주 가는 명동에 버블티 전문매장이 생겼다니 솔깃하네요!
    저 타피오카펄이 은근 중독성이 있는것 같아요 *-_-*
    특별히 신기할 것도, 대단히 맛있는 것도 아닌데 주기적으로 마셔주지 않으면 생각남........
    던킨 버블티가 맘에 안드는 것도 공감입니다ㅜㅜ
    일요일이라 학교앞 58도가 문을 안여는 바람에 던킨에서 한번 먹어봤더니, 타피오카가 겉은 흐물흐물 속은 딱딱해서 다먹느라 힘들었지요ㅜㅜ

    • 배자몽 2012.08.14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합정은 자주 가는데 홍대입구 쪽에 은근 발길이 안 가서 미루던 차에
      예상치도 못하게 명동 한복판에서 만나니까 엄청 반갑더라구요 :)
      그 정신없는 와중에도 꿋꿋하게 대기해서 블랙밀크티를 쟁취했습니다 ㅋ
      고대 앞 58도씨도 벼르고 또 벼르는데, 참 한번 가기가 어렵네요 =.=

  3. 2012.08.14 23:20 터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식사대용도 된다니 솔깃해요! 어제 신촌에 다녀왔는데 버블티매장이 꽤 많이 생겼더라구요!! 진짜 대세인가봐요~ 아직 먹어본적없는 저는 그저 상상만~~ㅋㅋ

    • 배자몽 2012.08.15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행 타는지 일반 카페에도 버블티 음료가 많이 늘어나고 있슴!
      그래도 역시 전문 매장에서 먹는 게 타피오카 질감이 제일 좋다우 ㅋ
      밥 먹기 애매하거나 귀찮을 때 딱이야. 디저트로 먹으면 배터짐 -_-

  4. 2016.06.09 05:29 커피한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이전 1 ··· 764 765 766 767 768 769 770 771 772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