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소식을 듣자마자 단 1초도 고민하지 않고

깔맞춤으로 데려온 나스의 가을 한정 6구들 -

뉴트럴한 아메리칸 드림과 쨍한 뉴웨이브.


관련 포스팅 링크 : 

 http://jamong.tistory.com/1426



근래 들어서 가장 두근거릴만큼 마음에 드는데

그래도 내가 직접 구성한 팔레트가 아닌지라

여기저기 약간, 아주 야악간 아쉬운 점들은 있다.


그런데 난 또 싱글 여러 개 늘어두고 사용하는 건

좀 귀찮아하는 편이라서 팔레트를 간절히 원하거든.


그래서 말인데 - 나스, 이런 구성은 안 되겠니?

아래가 바로 내가 원하는 나스의 뉴트럴 6구 팔레트.




 

 

 

애비시니아 / 블론디 / 애쉬즈 투 애쉬즈

네팔 / 온딘 / 메콩


거의 무색에 은은한 펄 광택만 있는 애비시니아.

싱글로 따로 쓰기에는 좀 귀찮아도 팔레트에는 필수!

베이스 섀도우, 눈썹뼈 하이라이트, 블렌딩 등등

활용 방법이 무궁무진한 베이직 오브 베이직 컬러.


그리고 평범해 보이지만 음영 컬러 지존인, 블론디.

소바처럼 누렇지 않고 약간 서늘한 연브라운에

카페라떼처럼 붉은기 없어서 부어보이지도 않고

단독으로 쓰나, 베이스로 쓰나, 여러모로 최고다.

사실 난 이 컬러는 뉴트럴이든 네온이든 불문하고

모든 섀도우 팔레트에 다 넣고 싶은 심경이니까.


그리고 현재까지 나의 나스 싱글 섀도우 베스트,

오묘한 플럼과 그레이 늬앙스가 감도는 브라운,

어떻게 써도 실패가 없는 컬러, 애쉬즈 투 애쉬즈.

블론디로 음영 베이스, 애쉬즈로 컬러 포인트,

그리고 애비시니아로 은은한 하이라이트를 주는

3단계 구성도 심플하지만 대체 불가의 매력이 있지.


뉴트럴이라지만 너무 브라운만 있으면 심심하니까

쉬머 핑크가 감도는 네팔도 한 칸 넣어줍시다.

핑크는 핑크이되 너무 핑크하지 않은 게 장점.

메콩 같이 다소 화려한 브라운의 베이스로 쓰면

과하지 않게 화사한 늬앙스를 더해줘서 딱 좋아.


애쉬즈가 "플럼 그레이가 감도는 브라운"이라면

온딘은 "따스한 골드펄이 감도는 플럼"이다.

애쉬즈의 메인 테마는 브라운, 온딘은 플럼.

비슷한 듯 하면서도 전혀 다른 게 매력이라우.

(물론 물의 요정 온딘이 왜 이런 색인지는 잘;)


화려한 골드펄이 들어있는 에스프레소 브라운,

메콩으로 이 뉴트럴 팔레트에 화룡점정을...

사실 아메리칸드림에 들어있는 갈라파고스도

골드펄 브라운이라는 점에서 꽤 비슷하긴 한데

굳이 둘 중에 고르라면 난 메콩 쪽이 취향이라서.

갈라파고스가 보다 따스한 골드 느낌이 강하다면

메콩은 어딘가 쿨한 코코아빛이 감도는 편이라서.


... 이런 팔레트가 나온다면 내 당장 사겠네...



 


덤으로, 네온 컬러 팔레트도 새로 하나 짜본다면 :


 



블론디 / 우뜨레메르 / 다프네 / 그레나딘스


뉴웨이브의 쇼킹한 비주얼에 매우 만족하지만

이런 것도 어떨까? 라는 상상을 잠시 해봤다.


뉴웨이브 팔레트에 기능적으로 아쉬운 것은

쉬머화이트/매트블랙 구성의 판도라가 들어간 것.

차라리 나머지 색상들 같은 쇼킹 컬러가 들어가든가,

아니면 매치하기 좋은 매트 뉴트럴을 넣어도 좋았을걸.

(하지만 팔레트의 외관상 잘 어울리니까 어쩔 수 없지;)


암튼, 난 위와 같은 색상 구성도 은근히 탐난다.

비주얼 상으로 블론디는 참 쌩뚱맞아 보이지만

난 쨍한 컬러 아래에 저런 피부 친화적인 색상을

한 겹 깔아주는 걸 좋아하기 때문에 넣어봤숴.


블론디로 아이홀을 차분하게 정리해준 다음에

블랙 펜슬로 아이라인, 브라운으로 언더라인,

(아마 둘 다 나스 라저댄라이프 시리즈로 ㅋ)

그리고 그 위에 우뜨레메르 같은 색상으로

눈꼬리 부분 중심으로 라인 포인트를 주는 거지.


아니면, 블론디 빼고 망그로브 같은 옐로우를 넣고

블론디는 그냥 별도 싱글로 사용해도 되겠지만.



뭐, 그래봤자 나 혼자 상상하고 중얼거려본 거지만.

근데, 혹시 이런 구성은 안 되겠습니까, 프랑소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8.24 03:48 라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론디, 정말 베이직한 컬러지요. 이것만한 음영섀도도 잘 없는데 워낙 이런류가 많아서 양심상 데리고 오진 않았지만 자연스럽고 실패없는 음영으로 딱 좋은 컬러라는데에 이견이 없습니다 ^_^ 나스 아티스트들이 가장 잘 활용하는 컬러기도 하구요.

    판도라 왜 구박하세요ㅎㅎ 레이디가가의 애용컬러 바로 그 판도라라고 나름 해외에서는 인기쉐이드입니다!!
    텍스쳐가 쉽진않지만 정말 '스모키' 한 느낌을 주기엔 그만이라 . . 실상 스테이지용 메이크업이 되긴 합니다만ㅋ

    그레나딘도 좋지요. 말도 안통했던 시절, 일본에서 창작욕 돋는 아티스트가 그레나딘으로 포인트 준 메이크업을 아직도 잊지 못합니다... 말을 못알아들어서 재현은 못하지만요 핫핫핫..

    지금까지 나온 파렛 구성상 그나마 이번 아메리칸 드림/ 뉴 웨이브가 아주! 몹시! 괜찮은 구성이라는것만 알아주세요 >.<

    • 배자몽 2012.08.24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론디는 역시 단품으로 사긴 사야겠어요.
      the 음영 섀도우를 찾아서 여기저기 돌았는데 결론은 나스입니다.
      수납과 분류 때문에 싱글은 꼭, 꼬옥~ 꼭!!! 필요한 색만 사는데
      아무래도 나스 블론디에는 저항할 수 없을 것만 같아요 ㅡ,.ㅡ
      기능적으로 봐도 이만한 아이가 없으니까, 구매 동기는 충분하겠죠!

      판도라는 ㅋㅋㅋ 뉴웨이브에서는 우뜨레메르 등에 밀려서 불쌍해요 ㅋ
      그런데, 이 포스팅을 올리고 나서 판도라 블랙과 레이티드 알을
      매치해봤는데 또 절묘한 매력이 있길래 마음 속으로 나스에 사죄했습니다;
      프랑소아 오빠, 미안해요. 내가 뭘 안다고 당신의 배색을 평가했을까...

      그나저나 레이디 가가의 애용 컬러라고 하니 그야말로 납득이 가네요;
      스테이지용 스모키로 이보다 좋은 제품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그리고 사실 이러니 저러니 해도 판도라의 흑백이 들어가있기 때문에
      쨍한 뉴웨이브의 색감이 더 빛을 발한다는 사실은 저도 알고 있지요 ㅎ
      하여간 옴므파탈이라니까요, 프랑소아 나스.

      아메리칸드림/뉴웨이브는, 의심의 여지 없이 올해의 베스트입니다.
      또 하필이면 나스 신강 매장 입점과 거의 동시에 출시가 되어서...
      올해 저의 가을을 마니악하게 물들여주는군요 ㅡ,.ㅡ ㅋㅋㅋ

 «이전 1 ··· 757 758 759 760 761 762 763 764 765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