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가평으로 엠티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양평 주민님의 인도 하에 점심 먹으러 들렀던,

양평 중미산 막국수.


한가로이 드라이브 나갔다가 들르기 좋은데

난 서툰 운전 실력에 가평에서 양평까지

구븨구븨 산길 넘어가느라 식겁한 상태였...


뭐, 그래서 시원한 막국수가 반갑기도 했지만.



 

 

 


길가에 커다랗게 간판이 보인다.

혹시 내가 방금 넘어온 산이 중미산은 아니겠지.








주차장도, 식당 전경도, 널찍널찍한 편.




 



경기 으뜸 음식점, 이런 간판 달고 있는 거 보니

지역에서 꽤나 관광 상품으로 밀고 있는 집인가베.


난, 그저 양평 주민님 인도하는 대로 차를 몰았을 뿐.




 



우리가 간 건 막국수 집이지만 우측에는 이렇게

고기와 국수류를 파는 자매 식당도 따로 있다.


그러나 우린 도저히 고기를 먹을 수 없는 상태였...

자세한 이유는 이 포스팅 아래에 등장하겠지만 ㅋ



 




식당 내부.

우리 호피녀님, 예의상 모자이크 해드렸숴 ㅋ

그녀는 늘 자기는 초상권 없다고 주장하지만.


토요일이었지만 식사 시간을 살짝 피해서인지

대기하지 않고 바로 앉아서 먹을 수 있었다.







주요 메뉴 :

편육 15,000원

빈대떡 10,000원

두부구이 9,000원

모두부 8,000원

물/비빔 막국수 7,000원

순두부백반 7,000원



4명이서 물/비빔 막국수 하나씩에 두부구이 주문!

사실 배불러서 이것도 다 못 먹고 남길 줄 알았는데

막상 음식 나오면 다들 은근히 잘 먹는다는 현실...




 



메밀 삶은 육수부터 나온다.

고기 삶은 육수와는 차별화되는 깔끔한 맛.

혹자는 심심하고 특유의 향이 난다고 싫어하겠지만

이런 면에서는 내가 은근히 어르신네 입맛이라서-_-


그리고 이게 나와야 진짜 메밀 제대로 삶는구나 싶지.




 



배 안 고프다고 해놓고 밑반찬도 은근 집어먹어...




 



국수만 먹기는 조금 허전해서 시켜본 두부구이.

담백하면서 살짝 고소한 게 맛은 꽤나 괜찮은 편인데

달랑 이거 구워서 내면서 9천원이면 과한 감은 있구려.

이러나 저러나 두부 좋아해서 잘 먹긴 했지만 말이야.


다른 리뷰들 보면 순두부 백반이 꽤나 좋아보이던데

혹여 다음에 다시 갈 일 있으면 시켜보리라고 다짐을!




 



막국수님들 등장.

맛 보고, 사진 찍는 것이 목적이었기 때문에

물막국수와 비빔막국수, 하나씩 고루 주문했다.


그런데 주민님 말에 의하면 비빔이 메인이라네.




 


 



물막국수.


식당 측 말에 의하면 메밀 함량이 80%이나 된단다.

강원도 실로암 막국수 등 A급만큼 풍미가 강하진 않은데

그래도 시중에서 흔히 먹는 막국수보다는 만족스러움.


아예 메밀의 입자가 느껴질 정도의 손맛을 원한다면

다소 아쉬울 수 있는, 적당히 대중적인 맛이고,


보다 가볍고 달달한 듯한 맛에 길들여져 있다면

어째 좀 심심하고 싱겁게 느껴지는 맛이겠지만,


그래서 "무난하게" 많은 사람들 입에 맞겠다 싶네.

게다가, 메밀 육수로 만든 국물이 아주 깔끔해!

난 면발보다도 국물에 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비빔막국수.


나야 워낙 비빔면 류를 좋아하는 편이긴 한데

실로 이 집의 인기 메뉴도 이 비빔막국수 쪽이란다.


면의 질감이나 맛이야 물막국수와 다를 바가 없는데

육수 국물을 빼고, 비빔 전용 양념을 얹은 버전.

(물막국수 양념에서 양만 늘린 게 아니라, 좀 다르다.)


보기에는 그리 매워 보이지 않는 비주얼이지만

저게 먹다 보면 제법 맵다는 소리가 여러 번 나온다.

... 물론 이건 내가 매운 맛에 약한 탓도 있겠지만...

나 뿐만 아니라 같이 먹은 4명이 다 같은 반응이었음!


비빔국수 류는 맛있다고 해서 기껏 찾아갔는데

양념에서 미원이나 설탕 냄새 폴폴 나기 쉬운 음식.


이 집은 비교적 그런 면이 적어서 마음에 들었다.

과대한 기대는 금물이지만, 이 정도면 중상급?


난 서울 거주자라서 이거 하나 먹으러 가긴 무리여도

기왕 양평으로 드라이브 나온 길이라면 생각날 것 같아.

그리고 이번에는 즐거운 엠티 일정을 마무리하면서

함께 들러서 나눠 먹었더니 더 맛있게 기억에 남고 :)

 






좌물 우비


매콤새콤하게 비빔막국수 한 입 먹다가

시원시원하게 물국수 국물 들이키는 맛.

결국 정답은 여럿이서 가서 이것저것 시키고

다 같이 둘러앉아서 조금씩 다 먹어보는 건가!




 



중미산 막국수


(031) 773-1834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신복리 835-1




 

 


그리고 이건 1박의 가평 펜션 엠티 동안

우리가 먹은 음식들 총 모듬 비주얼 -_-*

물론 다 들어간 건 아니고 빠진 것도 있다;


아침에는 "간단하게 가볍게 샐러드나" 먹자 해놓고

양상추 한가득에 토마토, 계란, 연어 잔뜩 넣고서

결국 밥 먹은 것보다 더 배부르게 먹은 여자들 ㅋ


... 그래서 막국수는 저거 이상으로 시킬 수가 없었숴.


하여간 나의 기획 욕심과 사육 본능 등을 양껏 충족했다.

그러니까 이제부터는 우리 겨울 아우팅 준비하는 중 ㅋ

11월에 공연 멋드러지게 하고 또 놀러가십시다들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 중미산막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751 752 753 754 755 756 757 758 75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