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도 접때 이여사님이랑 스파 갔던 바로 그 날.

노곤노곤 스파 받고 나니까 컨디션은 좋아졌는데

문제는, 후반부에는 배고파서 이성을 잃을 뻔 했...


음식은 아무거나 상관 없는데 부디 거리가 가깝고

시끄럽지 않고 아늑한 곳으로 가자! 라며 선택한 게

바로 세로수길 구석 어드메에 있는 오헤야였다.


세로수길이 뭔지는 설명 안 해도 되겠지... 귀찮;







오헤야


070-7613-6610

강남구 신사동 525-5





 


그래, 이 정도로 한적하고 아늑하면 딱이다.

안 그래도 가로수길 요즘 시끄럽고 복잡해져서

주말에 이 동네를 가는 것 자체가 골치 아프거든.

예전의 아기자기하던 내 가로수길을 돌려줘 ㅠ





 


런치타임은 12시에서 2시

디너타임은 6시에서 11시


그 외의 시간에 가면 식사 서빙이 안 되나?

잘 모르겠지만, 우린 얼추 디너타임에 간 듯.







요래요래 아기자기하고 손맛 나는 인테리어.




 

 


가게 전체가 탁 트여 있어서 봄부터 가을까지 딱 좋다.





 


곧이어 메뉴 촬영에 돌입하는 블로거 스피릿.





 


1인 세트 기준으로 얼추 1만원 중반대에

단품 추가하면 1만원 조금 안 되는 가격.


뭐, 전체적으로 다 일본식으로 좀 달달하고

양도 고만고만하니까 느낌대로 고르면 됨.





 

 



이런저런 소품들을 촬영하면서 배고픔을 달램.




 



왔다네 왔다네- 씌원한 생맥주가 나왔다네-

원래 이건 빈 속에 마시는 게 최고라니까.




 

 


One big, fresh, sparkling sip of heaven.





 


연어 샐러드가 나오기까지도 시간이 꽤 걸렸지만

다행히 아사히 덕에 인내심 레벨이 올라간 뒤였다.


물론 먹다 보면 보기보다는 꽤 배가 불러오지만

상대적으로 음식 양이 많은 축에는 들지 않아서

이렇게 애피타이저 정도는 추가하면 딱일 듯.





 

 

 


갑자기 상세 설명 없이 메인 메뉴 사진들부터 투척.


음식 맛은? 딱 기대한 정도로 "귀여운" 맛이었다.

전체적으로 데리야끼 계열의 달달한 맛이 나면서

메뉴 구성도 우드 플레이트에 앙증맞게 오밀조밀.


음식은 괜찮은데, 서비스 때문에 너를 까주겠어.


물론 메뉴를 2개 이상 시키면 시간차는 날 수 있어.

게다가 맥주랑 샐러드 먹으면서 여유롭게 놀던 차라

내 메뉴가 나오고 나서 한참, 아주 한참 지나도,

컴플레인은 안 하고 놀멍 쉬멍 기다리고 있었다.


... 하지만 아주 천천히 먹어도 내 접시는 비어가고,

급기야 우리보다 늦게 온 다른 테이블 서빙도 끝나가서,

조심스레 너무 늦게 나오는 거 아니냐고 문의해보니까,

"이거 말고 뭐 더 시키셨어요?" 란다. 아아, 나의 뒷골...


이 상황은 진작 쪼지 않은 고객 측의 잘못인가요.

게다가 그녀나 나나 항의력이 결코 부족하지 않은데

우리는 무엇을, 누구를 위하여 참고 있었던 것인가.





 


키친만 오픈해두면 뭐하니, 얘들아.

고객이 주문할 때 귀를 좀 열어주지 않으련.


안 그래도 주문할 때 담당 서버가 좀 어리버리해서

주문 내역을 한번 더 확인해줘야 했는데 말이다.

또 물어봤으면 그 내용은 기억해야 하는 거 아님?





 

 

이쯤 되면 고객으로서의 내 상식에 의하면 -

사과의 뜻으로 늦게 나온 메뉴는 돈을 안 받거나,

적어도 고객이 나갈 때 다시 한번 사과를 하거나,

하여간 응당 어떤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건데...


에헤라디야, 개뿔도 없구나.


이상하게 난 가로수길에서 저녁 먹을 때마다

이렇게 서비스 측면에서 엿 먹는 경우가 잦네.

이건 내 운의 문제일까, 가로수길의 문제일까.





아늑한 인테리어나 편하고 캐주얼한 메뉴,

이런 면에서는 그럭저럭 다시 찾을 만 하지만,

서비스 때문에 그냥 혀를 차면서 나왔던 오헤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 | 오헤야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0.19 14:51 부엉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비스가 얼빵했군요-_-;; 차라리 싹퉁머리 대놓고 없으면 따지기라도하지 뭔가 답답하고 어리버리한 서비스업 종사자는 고객 입장에서 좀 난감하더라구요.

    • 배자몽 2012.10.19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보통만 했어도 아늑한 분위기가 좋아서 재차 방문했을 터인데;
      뭐 이러다가도 기억이 흐려지고 배가 고프면 또 갈지도 모르지만요 ㅎㅎ
      그런데 희한하게 전 가로수길 갈 때마다 이런 경우를 자주 당하더라구요.
      가로수길 식당들이 다 좀 정신이 없는 탓인지, 그냥 개인의 운인지 ㅋ

 «이전 1 ··· 724 725 726 727 728 729 730 731 732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