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데일리 스마트 카메라, 삼성 EX2F

Posted by 배자몽 사진이야기 : 2013. 3. 3. 11:00

 

 

 

 

너 대체 카메라가 몇 개냐, 라고들 물어보지만

억울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하나 뿐이었는데.

 

... 얼마 전까지는.

 

DSLR이면서도 어느 정도 부피와 무게가 빠진

소니 a57을 그동안 주구장창 잘 사용해왔는데

아무래도 휴대용 데일리 카메라가 하나 필요해서

즐거운 고민 끝에 내 마음 속에 들인 기종은 바로,

 

삼성 스마트 카메라 EX2F

 

 

 

- 와이파이 기능이 있을 것.

- 데일리 휴대 가능한 부피와 무게.

- 하지만 너무 작으면 그립감이 별로.

- 너무 여자여자스러운 디자인도 별로.

- 2cm 미만의 접사 기능은 매우 중시.

- 밝은 렌즈와 스위블 액정은 선호사항.

- 스마트 모드 위주지만 수동도 가능해야.

- 뷰티샷 등 필터 기능에는 큰 관심 없음.

- 가격은 50만원 미만. 40만원 미만 환영.

 

이런 기준으로 고르다 보니 결론이 그렇게 납디다.

사실 삼성 측에서 보다 대중적으로 내세우는 건

NX시리즈의 미러리스 라인인데 그건 안 끌렸다.

요새 한참 잘 나가는 소니 NEX-5R 역시 마찬가지.

 

어차피 지금 메인으로 사용하는 소니 a57이든,

혹은 향후에 캐논 5D or 6D 라인으로 갈아타든,

본격 카메라는 따로 있을텐데 뭐 굳이 미러리스.

그보다는 렌즈 교체 안 되더라도 기능 잘 빠진

하이엔드급 똑딱이 디카가 더 낫겠다 싶더라고.

 

이런 니즈에 해당하는 기종 중 대표 제품이 역시

소니 RX100, 파나소닉 LX7, 그리고 삼성 EX2F.

 

그런데 LX7은 애당초 내 관심 범주 밖이었고

RX100은 월등하긴 한데 가성비가 떨어지고.

(아무리 하이엔드급이라고 해도 똑딱이잖아.

6-70만원 들여가면서 데려올 생각은 없다고.)

 

그러니까, "그 중에서는 삼성 EX2F" 라는 건데,

그럼, 비교 우위를 떠나서 이 제품 자체가 어떤가.

내 취향과 니즈에 잘 맞는가, 안 질리고 쓸 수 있나.

 

이런 오덕오덕한 고민을 하면서 작년 하반기,

수 개월 동안 컨시어지 매장들을 들락거렸었다.

 

더더욱 그럴 수 밖에 없었던 것이 EX2F는

NX 시리즈에 비해서도, RX100에 비해서도,

너무 마이너한 기종이라서 리뷰가 거의 없었...

 

하기사, 출시 전부터 품평단에 물량 쫙 풀어서

고만고만한 리뷰 넘쳐나는 것도 달갑진 않지만.

 

결론적으로, 나는 매우 만족스럽게 쓰고 있음 :)

 

남들이 안 쓴다는 이유만으로 좋아할 건 아니지만

카메라를 검색하다 보면 열이면 아홉 꼴로 걸리는

품평단 st. 리뷰에 좀 염증이 나있던 차라서-_-

내 니즈에 맞는 사양을 하나하나 다 검토하고

재차 테스트까지 하고 데려왔으니 좋을 수 밖에.

 

 

 

 

 

 

오래 원하고 기다려왔던 만큼, 반가워 :)

 

4G 메모리 + 카메라 케이스 구성 기준으로

인터넷 최저가 40만원 후반대 가량 하는데

난 삼성전자 다니는 친구님의 은총으로 구매!

 

얘는 저렴하게 사기도 했고 워낙 잘 사용해서

다시 판매할 실익도 없고 그냥 평생 쭉 쓸란다.

 

 

 

 

 

 

택배 받고 흥분했는지 초점이 가출해버렸지만-_-

원래 개봉기에는 별 관심 없으니까 패th 합시다.

 

뭐, 렌즈 교체식도 아니니까 구성은 단순하다.

카메라 / 4G 메모리 / 배터리 / 충전 케이블 / 스트랩

그리고, 카멜 컬러의 EX2F 전용 카메라 케이스는 덤.

 

 

 

 

 

 

요즘에는 워낙 슬림하고 컴팩트한 디카들이 많아서

EX2F는 상대적으로 투박하고 묵직한 감은 있는데

그렇다고 휴대하기에 지장 있을 정도는 아니라우.

 

되려 캐논의 똑딱이 중 와이파이 되는 기종들은

너무 감질맛 나게 작고 가벼워서 그립감이 떨어짐;

 

작고 가벼운 데일리 카메라를 찾는 지인들에게는

소니 WX100을 추천해줬는데 대개 반응이 좋았다.

 

내 욕망에는 이 EX2F가 더 잘 맞는 것 같아 :)

 

 

F1.4

Wifi connectivity

7.6cm swivle amoled

Full manual mode

 

 

 

 

 

 

스위블 아몰레드, 쉽게 풀어내면 회전식 액정.

그런데 소니 NEX 시리즈처럼 액정의 회전 방향이

카메라 위쪽으로 오는 게 아니라 사이드로 빠져서

"셀카용 액정"을 기대하면 약간 실망할 수는 있다.

물론 어쨌든 간에 없는 것보다는 편하긴 하지만!

 

이걸 앞으로 뷰티 리뷰에 어떻게 써먹을지는

앞으로 찬찬히 가지고 놀면서 연구해봐야지.

 

 

 

 

 

 

전용 케이스에 쏘옥- 넣으면 이런 모습.

가방 속에 막 던져넣으면 스크래치 날세라

평소에는 이렇게 케이스에 넣고 다니는데

걸기적거려서 케이스에 스트랩은 안 달았다.

 

다만, 문제는 바로 저 렌즈 뚜껑.

EX2F의 대표적 단점으로 늘 꼽히는 저 뚜껑.

 

돌려서 열어야 하는 불편함은 감수한다고 치자.

그런데 촬영이 아니라 뷰어 모드를 쓰려고 해도

"렌즈캡 개봉 후에 켜주세요" 메시지가 뜨니 원.

렌즈캡 연결할 수 있는 미니 스트랩도 있긴 하지만

이건 이미 카메라 켜고 끌 때부터 불편하다고-_-

 

게다가, 돌려서 여는 주제에 고정이 잘 안 돼서,

케이스 여닫을 때마다 뚜껑이 덜컥덜컬 떨어진다.

 

... 결국 제주도 여행 가서 목에 걸고 다니다가

돌아오는 길 비행기에서 뚜껑을 분실하는 사태가;

 

뭐, 괜찮아.

어차피 자동개폐식 렌즈캡 사려던 참이니까.

 

 

 

 

 

 

EX 시리즈 전용 자동개폐식 렌즈캡

JJC ALC-6 (인터넷에서 1만원대)

 

 

 

 

 

 

EX2F 렌즈 부분의 링을 돌려서 뺀 다음에

JJC ALC-6 자동개폐 렌즈캡을 씌운 모습.

 

아무래도 카메라 본연의 비주얼은 조금 손상된다;

 

 

 

 

 

 

하지만, 이렇게 편한데 어떻게 안 쓸 수가 있어.

아니, 삼성은 대체 왜 이런 단점을 개선 안 한 거래.

EX1F를 통해서 베타 테스트도 충분히 했을 터인데

왜 소비자로 하여금 셀프 개선을 하게끔 만드는겨.

 

그런데 비주얼을 포기해도 또 하나의 문제가 있다.

 

 

 

 

 

 

... 카메라 케이스가 안 닫혀...

꾹꾹 눌러넣으면 어찌 담을 수 있기는 한데

전체적인 외관이 매우 무리스러워지는지라;

자동개폐를 선택하고, 케이스를 포기하는 격.

 

그러니까 삼성, 나한테 왜 그랬어요.

이러한 단점에도 불구하고 만족하긴 하지만.

사실, 저 부분을 제외하면 별다른 단점이 없거든.

 

 

 

 

아직 손에 다 익히지 못해서 비루하긴 하지만

그래도 홍익인간형 블로거로서 샘플샷도 첨부!

 

참, P/A/S/M 모든 모드가 지원되기는 하지만

EX2F는 주로 간편한 일상샷에 사용하는 데다가

M 모드에서는 어쩐지 초점 잡기가 아직 어려워서

평소에는 간편하게 주로 스마트 모드로 쓰는 편!

그렇게 찍은 사진들은 다 Wifi 기능을 이용해서

실시간으로 휴대폰 전송할 수 있는 것도 장점 :)

덕분에 요즘 페이스북 사진 퀄리티가 렙업됐다 ㅋ

 

모든 사진은 틸팅 보정과 크롭 제외하고는 무보정.

 

 

 

 

< 샘플샷 by EX2F >

 

 

 

 

인사하거라.

EX2F 니가 앞으로 누님으로 모실 a57 님이시다.

 

 

 

 

 

 

똑딱이에서 이 정도 심도면 괜찮은 거 아닌가효.

 

 

 

 

 

 

 

 

식감이 살아있는, 종류별 음식 사진들.

 

 

 

 

 

 

한라산 윗세오름 등반 시에도 유용하게 쓰였다.

등산 등의 야외 활동 때 DSLR 꺼내기 불편했는데.

 

 

 

 

 

 

기존에 DSLR 다룰 줄 아는 사람 정도라면

스마트 모드만으로도 이렇게 찍을 수 있다.

 

 

 

 

 

 

용머리 해안의 눈부신 햇살과 푸른 하늘 바다도.

 

 

 

 

 

 

앞으로 내 블로그 컨텐츠에 크게 기여할 듯한,

어화둥둥 내 새끼, 우리 삼성 EX2F (/-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3.24 00:02 행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우십니다.

    • 배자몽 2013.03.25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과찬......... 감사히 받겠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
      휴대 가능한 데일리 카메라 생긴 이후로 이래저래 더 신나요 :)
      블로거 라이프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습니다. 아쟈아쟈.

  2. 2013.03.29 23:40 행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리저리 검색하고 고민하다가 작은 미러리스를 구입했습니다.
    들고 다니기 좀 불편하긴 해도 화질만 좋으면 들고다니리다!!!
    이라고 해놓고는 ,,,,,,

    안들고 다닙니다.ㅋㅋㅋ
    아무래도 휴대성은 일반카메라가 최고네요.ㅋ

    • 배자몽 2013.04.02 1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죠 ㅎㅎㅎ 한끗발인데 휴대성 면은 정말 잘 고려해야 하더라구요!
      사람마다 평소 생활 패턴이나 가방 크기, 옷 스타일 등이 다 달라서;
      즈는 평소에 괴나리 봇짐-_- 메고 외근 다니는 직장인이기 때문에
      미러리스도 부담스럽고 이 EX2F가 그야말로 효자 상품이에요 ㅠ_ㅠ

  3. 2013.04.16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13.07.14 15:14 서화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안녕하세요.
    1. 카메라를 구입하고자 한달 째 행복한 표류(?) 중 입니당 ~
    2. 캐논 650D 로 시작하여 니콘을 돌아 삼성 미러리스 계열 그리고 소니 a65 a57 a58 에 머무르다
    3. 삼성 EX2F 에 멈추어 있습니다 ~
    4. 관련한 모든 리뷰들을 일독 / 정독 하는 가운데 '자몽향기'님 리뷰가 가장 인싸이틱 ! 하고 인상적이 었습니다.

    5. 카메라 활용도는 - 취미로 자동차 사진과 공연 동영상 정도 이며
    6. 몇년간 파나소닉 'zs3' 를 나름 만족하며 사용하고 있습니다.

    7. 구입예정 카메라는 'a65(a57)' 또는 'EX2F' - 양자택일 하려 합니다.
    1) 어떻게 하다보니, 결승전에 오른 두개가 전혀 다른 성향의 카메라가 되었네요 ^^ ~

    - 첫번쨰 여쭘
    8. a57 과 ex2f 를 모두 사용하시는 입장에서, 직관적으로 어떤 카메라가 좋으신지요 ?

    - 두번쨰 여쭘
    9. 결과물은 문론 a57 이 당연히 좋겠지만
    1) 카메라 무게나 사용성은 제외하고
    2) 결과물 만족도 관점에서 a57 과 EX2F 의 결과물 퀄리티 차이가 많이 나는지요 ~

    두서 없는 내용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벅

    • 배자몽 2013.07.24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답이 늦어서 그새 구매하신 건 아닐지 모르겠네요 ㅎㅎㅎ

      카메라 기종 고르는 과정, 참 길고 복잡하긴 한데 재밌고 행복하죠 ㅋ
      캐논에서 니콘에서 삼성 미러리스에서 소니 DSLT까지의 여정이라...
      다양한 루트를 거치고 계신데요? 게다가 삼성 EX2F까지 오셨다니...

      저는 카메라 전문가가 결코 아닌지라 그냥 개인 의견으로 들어주세요.

      A65 혹은 A57 v. EX2F
      요거 만만치 않습니다.
      아마 전 그래서 둘 다 쓰는 거겠지만요;

      그런데 하나만 고르라, 고 한다면 전 EX2F의 손을 들겠어요.
      그 이유인즉슨...

      애당초 A57를 고른 건 -
      DSLR 치고는 가볍고 기능적으로도 꽤 만족스러운 녀석을 원해서인데
      데일리 휴대용으로 EX2F를 데려오고 나니까 A57의 순위가 밀리더군요.

      물론! 결과물은 당연히! A57쪽이 훨씬 우위입니다.
      그런데 그 무게와 번거로움을 뛰어넘을 만큼이냐, 가 문제인 거죠.
      EX2F가 똑딱이에서는 보기 힘든 퍼포먼스를 내주는 탓도 있구요.

      저는 그래서 일상샷들은 거의 엑투로 처리하고
      올해나 내년 즈음에 A57를 더 업글 교체하려고 해요.
      (노리고 있는 건 캐논 6D의 더블 렌즈 체제입니다 ㅎㅎ)

      중간급으로 타협해서 1기기 체제로 가는 게 아니라
      아예 일상휴대용과 고급형 2기기 체제로 가자는 거죠.

      일단 여기까지는 제 개인의 욕망(?)이었구요
      서화랑님의 카메라 표류기를 보면 이런 것 같아요 -

      결과물에 대한 욕심도 있다 (캐논/니콘 DSLR 탐방)
      그런데 휴대성 및 실용성에 대한 회의도 들었다 (삼성 미러리스)
      그런데 미러리스는 뭔가 니맛도 내맛도 아니다 (소니 DSLT)
      하지만 예전에 캐논/니콘도 갈아타지 않았나 (EX2F)

      이런 흐름이 맞나요?
      그렇다면 전 엑투 먼저 써보시길 권하고 싶습니다.
      엑투를 충분히 써보신 후에 그래도 별도의 고급 카메라가 필요하다면
      소니 DSLT는 그때 가서 구매해도 늦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거든요.

      게다가 팁을 드리자면...
      엑투는 제가 보기에는 똑딱이계의 걸작이지만...
      삼성 측의 주력 제품은 아니라 단종 위험이 있어요;
      정 마음이 간다 하시면 삼성이 단종 드립 치기 전에 -_-;;;

      하여간 제 어설픈 결론 이렇습니다 :
      - 엑투랑 57이, 결과물 차이 당연히 납니다.
      - 하지만 엑투의 퍼포먼스는 일반 똑딱이 수준을 뛰어넘습니다.
      잘만 쓰면 아무 지식도 없이 쓰는 미러리스보다 백배 낫습니다.
      - 기왕 마음이 간다 하시면 단종 전에 데려와서 간을 보심이...
      - 덤으로, 실시간 업뎃 가능한 스마트 기능, 요거 생각보다 쏠쏠합니다.

      좀 편중된 의견이긴 하지만, 도움되는 피드백이었기를 바래요 :)

 «이전 1 ··· 673 674 675 676 677 678 679 680 681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