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4월 주말을 맞으며...

Posted by 배자몽 일상잡기록 : 2013. 4. 26. 09:00

 

 

 

 

 

블로그 하도 방치했더니 곰팡이 필 지경... 윽.

 

4월 초에 출장 떠나면서부터 정신 없었는데

다녀와서도 공사가 다망하기 그지 없어서...

특히 집에서 컴퓨터를 켤 시간이 거의 없었지.

게다가 체력이 바닥을 치면서 허덕이느라

블로그는 그동안 엄두도 못 내고 지내왔네.

 

사실, 뭐 의무적으로 연재하는 것도 아니니까

시간 되고, 체력 되고, 마음 내킬 때 쓰면 되지만

그래도 나름 애착을 가진 나만의 공간이건만

너무 오래 비워두는 건 역시 마음에 걸리더라.

 

게다가 그동안 쓰레기 스패머들도 늘어났고... 습.

 

암튼, 5월에는 다시금 재가동해보겠다는 의미로

지난 주말의 소소한 풍경 사진들이라도 몇 가지 :)

 

 

 

 

130419 @ 합정

 

특집에, 회식에, 외근에, 출장에 치일대로 치인,

미친듯이 내달린 한 주를 마치고 드디어 주말...

목요일 저녁이었지만 난 금요 휴무 주일이었으니까.

 

 

 

 

 

 

그녀를 기다리면서 발걸음 닿는대로 들어가본 카페.

마음에 짐이 되는 모든 일거리들을 다 털어버리고

칼퇴하고 맞는 주말의 문턱 저녁은 참, 좋습디다.

 

 

 

 

 

 

요즘에 셔츠+스카프 패션에 홀릭임을 증명하다.

 

저 랑방 스카프는 근래 충동구매 중에서 단연코 최고.

화사한 벚꽃 컬러에 부드럽게 나풀거리는 소재인데

은은한 레오파드 무늬 덕분에 그리 녹록치는 않다니까.

 

 

 

 

 

 

스페인 와인 프로모션을 하길래,

어머, 이건 사야돼.

 

내 남자와

내 여자에게

각각 한 병씩.

 

Gran Coronas

Cabernet Sauvignon

2008

Familia Torres

 

 

 

 

 

 

짧은

여행의

기록

 

with 심야식당 ㅋ

 

 

 

 

 

 

한 주의 누적 피로를 풀어주는, 자몽에이드.

 

 

 

 

 

 

아직 주중 피로의 여파가 덜 가신 모습이지만

뭐, 밤이 깊어갈수록 주말 모드로 변해갔지...

 

 

 

 

 

 

저녁 식사 옵션을 다섯 가지나 제시했는데

그녀가 선택한 메뉴는 : 떡볶이와 튀김...

 

그런 의미에서 간만에 길모퉁이 칠리차차 :)

 

오징어튀김

감자고로케

국물떡볶이

 

애정합니다.

 

 

 

 


 

The Lion's Den

 

너무 좋아서 사실 남 알려주기 싫은, 합정 아지트, 라덴.

그 전 날 저녁 회식도 이 곳에서 마무리하고 간 그녀에게

바텐더님이 살며시 건네주신 건... 자그마치 홍삼꿀물.

 

 

 

 

 

 

넌 홍삼꿀물이나 마시거라.

난 보드카 칵테일을 마실테니.

 

언제 봐도 환상적인

라덴의 인테리어와 조명,

그리고 이에 잘 어울리는 점장님.

 

 

 

 

 

 

보드카 바틀들은 어쩜 이리 하나 같이 아리따운 걸까.

그나저나 프랑스 보드카에 그레이 구스라니, 네이밍 참.

 

 

 

 

 

 

마무리는, 아주 오랜만에 찾은 NAMUS 에서 데낄라로.

그런데 둘 다 이쯤에서는 이미 피로가 쌓일대로 쌓여서

호세꾸에르보는 2잔 밖에 못 마시고 그대로 키핑해뒀네.

 

조만간, 보다 쌩쌩한 모습으로 재방문하리다, 나무스.

 

 

 

 

간만에 일상 사진들이라고 올리고 봤더니

어째 죄다 먹고 마시는, 특히 술 사진이여.

 

이제 슬슬 몸 풀고 뷰티 블로거로 돌아와야지-_-*

 

5월부터는 체력적으로도, 시간적으로도,

보다 여유가 있는 삶을 살 수 있기를 바라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4.26 15:16 지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반가워요 자몽님. 그간 곰팡이 배양하시나 했죠. ㅎㅎㅎ 그 사이 저는 드릴링을 하고 있었죠. 이건 뭐... 징기스칸도 아니고 브랜드를 하나씩 정복하는 분위기랄까.
    스카프 너무 잘 어울리세요. 완연한 봄녀성이라는 느낌. 좋군요.

  2. 2013.04.26 17:22 드렁큰밤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이에요 자몽향기님
    화사한 저 모습은 그다지 피로한 외관이 아니신 걸요 ㅋㅋㅋ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

  3. 2013.04.26 18:52 료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 한달 간 글이 없으셔서 많이 바쁘신가 했는데 컴백하셔서 기쁩니다+_+
    여태까지 눈팅만 했었는데 이제는 수면위로ㅋㅋ
    다음 글도 기대할께요:)

  4. 2013.04.26 19:42 시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히...항상 눈팅만 하다가 오랜만에 오셨길래 댓글 남겨봐요ㅎㅎ일상이야기 뷰티이야기 다 읽고있음 기분이 솔솔 좋아지는게 필력이 있으신거같아요~!!

  5. 2013.04.26 23:09 히힣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눈팅족이었는뎅ㅋㅋㅋ 새글보고 너무너무 반가워서 살짝 댓글 남기고 가요ㅋㅋ 항상 잘 보고 있어요:)

  6. 2013.04.27 0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2013.04.27 14:02 이혜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기다렸쒀요! 묵은포슷 마구 써줘요.두번 써줘요.ㅎㅎ

  8. 2013.04.27 21:39 인간으로 돌아온 토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진짜 오랜만이에요 ㅎㅎㅎ
    저도 한동안 블로그에서 화장품은 쏙 뺐다가-_ㅜ 다시 돌아가는 중이에요.
    피부 제대로 뒤집어져서 진짜 ㅋㅋㅋ 밖에 나가면 사람들이 쳐다볼 정도로ㅠㅠ 지금은 그나마 나아가고 있지만요 ㅎㅎ
    다시는 잡티와 주름과 모공 따위에 주눅들지 않을 거예요-_ㅜ 평범한 것도 나름 소중한 거였어요.

  9. 2013.04.28 00:26 쵸코탱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돌아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10. 2013.04.29 03:42 도르도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가워요 자몽님^^//
    연구실 좀비 생활이라 남들이 남기는 이런 일상글 자주보는데
    필력좋으신 자몽님 글이 제일 반가워요!! 기승전알콜이라는 바람직한(?) 포스팅 좋아합니다 헤헷ㅋㅋ

  11. 2013.05.20 09:07 으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단발 너무 예뻐요 랑방스카프도요!
    봄처녀네요 으헤헤

 «이전 1 ··· 651 652 653 654 655 656 657 658 659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