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소개에 앞서, 일단 위치 안내부터 투척!

신논현역에 바로 옆이어서 찾기도 쉽고 가기도 쉽다.

 

 

아시안 다이닝 땅 (TANG)

 

02-554-0707

강남구 역삼동 601-1

 

 

 

 

 

 

이름이 "땅" 외자여서 검색하면 자꾸 부동산 관련글이 뜬다;

어쨌든 강남역 메인 거리에서는 살폿 벗어난 듯 하긴 해도

신논현역 바로 옆이어서 엑세스도 좋고, 나름 유명세도 있음.

 

 

 

 

 

 

TANG / 땅

 

"선물하다" 라는 뜻이래.

어느 나라 말인지 명시는 안 했지만 아마도 베트남어?

그런데 여기 음식은 사실 정통 베트남식이라기보다는

모던 내지 퓨전 아시안 다이닝이라고 보는 게 맞을 듯.

 

 

 

 

 

 

평일 늦은 점심에 갔더니 조용하고 여유로운 게 좋네.

쌀국수도, 볶음밥도, 점심에 한 그릇으로 먹기 좋아서

평소 점심 시간에는 인근 직장인들로 붐빌 것 같아.

 

이 날 알바 청년이 말귀를 좀 못 알아듣기는 했지만

그래도 전체적으로 서비스는 무던하고 친절한 편.

 

 

 

 

 

 

흔한 P 쌀국수 v. 찐한 땅 쌀국수

 

그냥 대놓고 포호아, 라고 말하지 그랬숴요 ㅋㅋㅋ

사실 포호아를 비롯한 대중적 체인들을 디스하는 건데

난 포호아류의 쌀국수가 만족스럽지 않았던 터라 빵 터짐.

 

그래, 땅 쌀국수, 너 얼마나 맛있는지 한번 보자.

100% 쌀면에 진한 육수에 국내산 쇠고기를 이용하여

하노이 전통 스타일 쌀국수를 구현했다, 이거지? ㅋ

 

뭐, 꼭 "정통의 맛" 그대로일 필요는 없지만

난 쌀국수에 대해서라면 눈높이가 좀 있는 편이다.

 

아무래도 캄보디아에 장기 체류를 해봤던 데다가

베트남, 미얀마, 라오스 등 국가들을 거진 다 가봐서

동남아 본토의 쌀국수를 많이 먹어봐서 그런 걸지도.

 

물론! 본토식 그대로! 향신료 다 넣은 건 나도 버거워;

하지만 그렇다고 대중의 입맛 맞춘다고 이것저것 다 빼면

결국 니 맛도 내 맛도 아니게 돼서 영 눈에 안 차더라고.

 

 

 

 

 

 

주력 메뉴들은 대락 이렇다.

 

찐한 땅 쌀국수 11,000원

매콤한 땅 쌀국수 11,500원

비빔 땅 쌀국수 9,500원

초록 새우 볶음밥 11,000원

분차 14,000원

 

 

 

 

 

 

그리고, 나처럼 이것저것 다 먹어보고픈 이를 위한 세트메뉴.

 

 

 

 

 

 

가장 기본 메뉴를 체험하고 싶었기에 세트 1으로 초이스!

 

 

 

 

 

 

특히 -

쌀국수도 쌀국수지만, 땅의 트레이드 마크인 분차가 궁금해서...

이름이 "분차"라서 뭔 음료인가 싶지만 사실 월남식 고기쌈 요리!

 

 

 

 

 

 

마음은 칭따오나 아사히를 주문하고 싶지만...

먹고 곧 마사지 받으러 가는 일정이라 조용히 참았다.

 

대신에 엄마나 나나 탄산음료를 안 좋아하기 때문에

시나몬 하노이 커피를 추가해서 식사와 함께 마셨음.

 

 

 

 

 

 

주문은 완료했고, 이제 즐겁게 식사를 기다리겠소!

 

 

 

 

 

 

주말 출근은 싫지만,

평일 휴무는 반가운,

조삼모사적 마인드.

 

 

 

 

 

 

시나몬 하노이 커피

 

난 커피도 식사랑 같이 하는 걸 좋아하는 편이라서

먼저 달라고 주문했는데 이런 커피인 걸 간과했네;

달달한 믹스 커피 st.에 시나몬 스틱이 통째로 첨벙!

 

단 맛 안 좋아하지만 그냥 하노이 스타일이려니~

쉬는 날에는 미각마저 좀 너그러워지는 것 같다.

 

 

 

 

 

 

바로 이것이 분차!

 

 

 

 

 

 

 

 

이렇게 소면을 새콤한 소스에 푹 담궈서 적신 후에

채소와 고기를 얹어서 먹는, 이를테면 쌈요리 같은 것.

 

고기의 양념이 지나치게 달거나 짜지 않은 데다가

시원 새콤한 면과 함께 먹으니까 그 조화가 괜찮더라.

 

나름 처음 먹어보는 거라서 직원한테 안내를 받아가며

요렇게, 요렇게, 쌓아 올려 한입씩 먹어보는 재미도 쏠쏠.

엄마도 나도 제법 마음에 들어서 헤실거리면서 잘 먹었네.

 

 

 

 

 

 

그리고 분차 후에 나온, 나름 메인 요리들.

 

 

 

 

 

 

니가 바로 찐한 땅 쌀국수더냐.

 

결론부터 말하자면, 기대 이상으로 맛있었다.

고기 국물이 상당히 진해서 입맛 탈 것 같기는 하지만

그럼에도 향신료가 강하지 않아서 별 거부감이 없을 듯.

무엇보다도 "진하되 짜지 않은" 점이 가장 큰 매력 포인트!

그리고 다소 넙적한 저 쌀국수면 역시 탱글탱글 찰져서 좋아.

 

우리 둘 다 동남아 본토 쌀국수 제법 먹어본 여자들인데도

이 집 제법 잘 만든다며 신나서 후루룩 후루룩 다 먹어치움.

 

아, 물론 이게 과연 정통 베트남 하노이 식인지는 의문이다.

하지만 위에서 말했듯이 정통이네 아니네는 중요하지 않음.

게다가 소위 정통이 과연 무엇인지, 그 자체가 애매한 거 아닌가.

 

그보다 중요한 건 -

프랜차이즈 간판 달고 주어진 레시피로 만들어낸 게 아니라,

주인장이 진짜 쌀국수의 맛에 대해서 고민하고 만들었고,

그 맛에 깊이와 특색이 있으며, 무엇보다 내 입맛에 맞았다는 것.

 

 

 

 

 

 

요 알록달록한 것은 시금치로 색깔을 낸 초록 새우 볶음밥.

 

사실 분차나 쌀국수의 경우에는 나름 대표 메뉴인 것 같은데

이건 색이 좀 특이하다 뿐 "끼워넣기식" 아닐까 싶기도 했다.

 

 

 

 

 

 

흠, 그런데 의외의 내공이 있네, 이 볶음밥.

단순하고 별 것 아닌 것 같은데 - 잘 만들어!

 

밥 자체에도 괜한 조미료 안 써서 맛이 담백 깔끔하고

새우나 계란, 채소도 잘 어우러지는 게 기대 이상이었다.

 

그리고 분차-쌀국수-볶음밥, 이 트리오가 조화롭기도 하고.

 

 

 

 

어느 봄날의 평화로운 평일 늦은 점심,

즐거운 기분으로 식사를 마칠 수 있었다.

 

다음에는 비빔 쌀국수나 샐러드도 먹어봐야지.

 

하여간, 쌀국수 기똥차게 잘 만드는 집으로 추천하련다.

개인마다 입맛은 다른 법이지만, 적어도 이건 확실하다.

대부분의 베트남 쌀국수 체인들과는 차별화되는 맛입디다.

진하고 깊으면서도, 향신료가 강하지 않아서 난 마음에 들어.

 

고만고만한 맛에 질렸다면 여기 한번 시도해봐도 될 듯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626 627 628 629 630 631 632 633 634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