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여름 모드로 돌입하면서 피부가 계절이라도 타는지

한동안 홍조, 모공, 각질 등이 유독 심해지는 바람에...

7월에는 화장다운 화장과는 거리가 먼 삶을 살았는데,

그래도 지나고 보니까 쪼물딱쪼물딱 지름이 많았더라.

 

각종 여름 세일은 물론 출장 (에 수반되는 면세 지름)

그리고 생일까지 끼는 바람에... 라고 나름 정당화를!

 

여하튼 생일 선물 모듬은 별도 포스팅으로 올리고

여기에는 그 외에 이런저런 지름들을 모듬으로 :)

 

 

 

 

 

 

 

 

올리브영 마리끌레르 에디터스픽 스마트 뷰티 박스

 

하아, 이건 받으려고 한 게 아니라 정말 우연히 받은 것.

올리브영에서 비쉬 스크럽제와 비욘드 선크림 1+1

이런 생필품들을 사다 보니까 금액이 7만원 넘었는데

직원이 금액대 사은품이라면서 이걸 불쑥 내밀더라고.

 

그런데 이 사은품 행사를 사전에 알았더라면 이거 받으려고

일부러 구매 금액을 채우고 싶어졌을 만큼, 매력적이었다.

 

일단은, 양이 푸짐해서 보는 순간부터 마음이 뿌듯해 ㅋ

마리끌레르 에디터스 초이스 제품들이 대용량 샘플 또는

정품으로 와르르 들어있어서 박스도 크고 무게도 묵직!

 

그리고, 제품 구성이 정말 여행용으로 매우 유용하다는 거.

쓸데 없는 샘플 많아봤자 결국 수납 및 분류만 어려워지는데

하나 같이 실속이 가득한 제품들로만 구성되어 있더라고.

 

무엇보다도 여름철 휴가지에 챙겨가기 좋은 아이템 위주로!

비트 왁스 스트립이라든가, 대용량 샘플 샴푸나 폼클렌징,

슬림한 튜브의 자외선 차단제, 그리고 아예 정품 필링젤 등.

 

이 박스 정말 이름대로 스마트하게 잘 짰어. 인정-_-b

 

 

 

 

 

 

 

 

 

라네즈 워터풀 키트

 

아리따움 VIP 회원들에게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된,

라네즈 워터풀 기초 키트와 블루 에나멜 트래블 파우치.

 

내가 집에 스킨케어 샘플이 없는 것도 아니고,

꼭 라네즈 워터풀 라인에 집착하는 것도 아닌데,

이 키트를 구입한 건 역시 저 파우치 때문이지...

 

에나멜 소재에 낙낙한 소재의 여닫는 형태인데

저렇게 메쉬 속주머니가 달려있는 점이 매력 뽀인뜨!

 

화장품을 넣어도, 속옷류를 넣어도, 뭘 넣어도,

여행 혹은 출장용으로 엄청 유용할 것 같은 거다.

 

덤으로 든든한 용량의 라네즈 워터풀 라인까지 있으니,

길게 생각할 것도 없이, 어머 이건 사야 돼, 이런 모드;

 

하여간 아모레퍼시픽이 이런 여우 같은 마케팅 잘 한당게.

이래서 완전히 LG생건으로 넘어갈 수가 없어요, 내가...

 

 

 

 

 

 

 

SK-II 피테라 에센스 세트

 

이건 간담회 갔다가 선물로 받아온, 피테라 세트.

내 돈 주고 샀을 제품은 아니지만 어쨌든 무던해서

그냥 가벼운 마음으로 내가 사용해도 되기는 하지만

그보다도 엄마가 쓰는 쪽이 기쁨의 총량이 클 듯 해서

사진만 찍고 바로 엄마님에게 상납했다. 고와지세요 ㅋ

 

샘플이든, 정품이든,

소위 뽀대나는 브랜드 제품들은 엄마님에게 가는 편.

나야 뭐, 화장품은 가격이나 인지도 상관 않고 보니까.

 

 

 

 

 

 

 

 

면세 루나솔 지름;

 

루나솔은 역시 면세 구매가 진리 아니겠슴미꽈.

은근히 하나씩 사서 쓰다 팔고를 반복하였지만

이번만은 질리지 않고 계속 애용해주리라고 다짐을!

 

파운데이션 스펀지 with 전용 케이스

비비드 클리어 아이즈 02호 핑크 컬렉션

컬러링 치크 03호 소프트 레드... 아마도?

 

파데 스펀지는 늘 휴대하고 다니면서 유용하게 쓴다.

예전에 SK-II / 루나솔 / 끌레드뽀 다 사서 써봤는데

셋 다 비슷하게 좋아서 눈에 보이는 대로 재구매함.

내구성 있는 소재에 전용 케이스 있는 게 참 좋단 말이야.

 

비비드 클리어 아이즈는 내가 정말 잘 쓸 법한 색감.

너무 뉴트럴했던 베이지베이지는 언젠가 질려서 보냈고,

너무 쟁했던 오션씬 아이즈는 왠지 손이 안 가서 입양보냈고,

결국 이렇게 페미닌한 포인트가 있으면서도 마일드한 쪽으로!

루나솔 팔레트는 다 똑같이 생겨서 여러 개 모을 생각은 없고

정말 나한테 가장 유용한 것 딱 하나만 두고 주구장창 쓰고 싶다.

이번에 데려온 핑크 컬렉션이 부디 그렇게 되어 주기를 바라며;

 

컬러링 치크는 어느 정도 지름을 예상하고 갔던 아이템이긴 해.

부피가 작고, 색상이 유용하면서, 거울과 브러쉬가 내장된,

그야말로 전천후 휴대용 치크 컬러를 찾아 헤매인 끝에

결국 루나솔이 진리라는 결론을 내린 바 있기  때문에 ㅋ

 

그런데 마침 저 컬러링 치크가 단종 세일을 하길래 냉큼!

아마 루나솔이 종종 그러하듯이 단종 후 리뉴얼이 된 듯.

 

색상명은 뭐시기 레드지만 사실 색감은 핑크 베이지에 가깝다.

희한하게 일본 브랜드들은 "레드"라고 해놓고 다들 그렇더라고.

하여간 중요한 건, 붉지 않게 발그레하게 물든 색감 참 맘에 들어!

 

 

 

 

 

 

 

 

 

클리오 젤프레소 미니 블러드 컬렉션

 

클리오 젤프레소를 워낙에 좋아하기도 하는 데다가

틴케이스에 들어있는 미니 버전에는 더더욱 열광하는데

이번에 블러드 엔젤, 블러드 데빌 등의 신상 컬러를 포함한

블러드 버전이 나왔길래 뒤도 안 돌아보고 바로 담아버렸다.

 

우측 세 가지 컬러가

블러디 스윗 / 블러디 엔젤 / 블러디 데블

 

스윗과 데블은 정품으로도 가지고 있는데 정말 최고의 궁합!

내가 평소에 음청시리 좋아하는 샴페인 플럼 계열의 색감에

젤프레스 특유의 뭉글하면서도 밀착력 좋은 질감이라니.

 

클리오의 베이스나 립스틱 섀도우 등은 계속 죽 쑤고 있는데

이 젤프레소를 비롯한 아이라이너들이 먹여 살리는 듯 ㅋ

 

 

 

 

 

 

 

 

 

 

바이트 하이 피그먼트 펜슬 Quince

 

이건 사실 7월에 받은 건 아니지만 개시를 최근에 해서;

늬요커님께서 하사하신, 해외 브랜드 바이트의 립펜슬.

 

거두절미하고 결론만 말하자면 :

끝내준다.

정말이지 끝내주게 쌔끈하다.

 

안 그래도 나스 립펜슬들에는 요즘 좀 심드렁해졌는데

죄다 이 바이트 하이 피그먼트 펜슬에 올킬 당해버렸어.

 

일단, 딱 봐도 내가 좋아하게 생긴 핑크 레드의 색감은 물론,

너무 글로시하지도 두껍지도 건조하지도 않은 저 질감 하며,

Bite 라는 색기발랄한 브랜드명까지 죄다 숨넘어갈 지경이다.

 

Aㅏ....................

 

 

 

 

 

 

슈에무라 얼티메이트 클렌징 오일

 

이여사님이 450mL 대용량 면세 구매를 부탁하길래

그거 사면서 나도 150mL 소용량 듀오 세트로 사버림.

 

출시 당시부터 꾸준하게 관심을 가지고 있던 제품인데

자꾸 다른 대체품에 밀리다가 이제야 내 손에 들어왔네.

 

슈에무라 클오는 원래부터 잘 맞는데 그 프리미엄 버전이라니.

정말 기대했던 것만큼 효과가 있을지는 앞으로 지켜봐야지.

 

어쨌든 이로써 당분간 클렌징 재고는 넉넉하게 되었음 ㅋ

 

 

 

 

 

 

시슬리 에뮬지옹 에꼴로지끄

 

시슬리의 영원한 베스트셀러, 소위 에센스 로션.

엄마가 선물받아온 건데 그냥 한번 사진 찍어봤다.

나보고 필요하면 쓰라고 했고, 나도 관심은 있지만,

이 역시 내가 쓰기보다 엄마가 쓰는 게 더 효용 높아서

엄마가 주로 사용하고 난 가끔 같이 쓰는 시스템으로 :)

 

 

 

 

 

 

지오마 탈라소 스크럽 컬렉션

 

소셜 커머스 쇼핑의 결과물... 이랄까.

지오마 스크럽이야 평소에도 워낙 좋아하는 제품인데

여름이 되니까 더더욱 손이 자주 가서 아주 쟁여놨음.

 

여름 -> 덥다 -> 샤워 자주 한다 -> 건조해진다

-> 그런데 끈적거려서 바디 보습제 바르기는 싫다

-> 사용감 개운하면서도 마무리감은 촉촉한 스크럽!

 

뭐, 이런 논리로 인해서 요즘 거의 매일 바디 스크러빙 중.

그 중에서도 아무 제품이 아니라 요 지오마가 딱 마음에 들어.

스크럽이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오일의 보습감을 남겨서

이거 하나만으로 샤워를 마치면 여름철 바디에 그야말로 딱.

 

... 종류가 저렇게 많은 건 궁금해서 하나씩 다 써보려고;;;

현재는 우측 하단의 리프레싱 민트 버전을 사용하고 있는데

처음 개봉해서 쓸 때는 시원하다 못해 거의 추울 지경이었다.

나머지는 차례대로 다 써보고 언젠가 모듬평 한번 올려야지!

 

 

 

 

 

 

더페이스샵 아쿠아 UV 컬러 컨트롤 크림

 

올 상반기에 나름 대히트친 더페이스샵 팩트형 CC 크림.

기존에 출시된 버전은 촉촉한 "아우라 CC 크림" 이었고

여름을 맞아서 추가된 이 제품은 "아쿠아 CC 크림" 되시겠다.

 

기존 버전도 워낙 잘 썼지만 그건 여름에 다소 무거운 편.

이 아쿠아 버전은 질감은 약간 더 가볍고 나름 쿨링 컨셉.

 

물론 적극적인 쿨링 기능 따위를 기대하지는 않지만 -_-

하여간 기존 버전보다 가볍고 시원하고 지속력 좋은 건 사실.

마침 페샵 50% 할인도 하길래 고민 없이 바로 지름 ㅋㅋㅋ

 

솔직히 고가의 쿠션 파데보다 난 이 페샵 CC가 더 좋더라고;;;

 

 

 

 

 

 

그런 의미에서 리필용 퍼프도 여러 개 사버렸어.

이런 소재는 세척이 아주 깔끔하게 되지 않는 편이라

그냥 적당히 쓰다가 위생상 아예 갈아끼겠다는 생각으로.

 

 

 

 

 

 

그 외의 것들...

퍼프 사러 갔다가, 배보다 배꼽이 더 크게 들고 나왔다;

 

 

 

 

 

 

치아씨드 피지 잡는 수분 크림

 

피지는 잡고, 수분은 지켜주고, 라는 컨셉으로 히트쳤는데

난 사실 그동안 이 제품에 특별히 관심 가지지는 않았다.

 

촉촉하다고 해봤자 지성 피부 타겟이니까 뭔가 부족하겠지,

혹은, 가격대비 좋을지언정 내 마음에 차지는 않겠지, 싶어서.

 

그런데 대용량에 한정 디자인에 세일까지 하길래 문득-_-

호기심이 냉소심을 이겨서, 장바구니에 담아버렸다 ㅋㅋㅋ

 

그런데 써보니까, 음, 기대했던 것보다 꽤나 좋단 말이야.

요 자세한 사용감은 별도 포스팅으로 풀어낼 필요가 있음.

우야근동 이 덥고 습한 여름 한 철 동안 부담없이 잘 쓸 듯!

 

 

 

 

 

 

더스밈 발효원액 토탈 트리트먼트

 

화장수 타입의 발효 에센스, 소위 짭테라 제품 중 하나.

이미 집에 이니스프리랑 숨 재고가 넉넉하게 있는지라

굳이 이것까지 필요했던 건 아닌데 역시 세일의 함정...

게다가 페샵이 LG생건 패밀리로 영입된 이후부터는

더스밈 에센스 원료가 숨이랑 같다는 말들도 있던데

과연 숨 시크릿 프로그래밍과 얼마나 비슷할 것인가,

라는 호기심을 해소해볼 생각에 한번 데려와봤다.

이니스프리 발효 에센스 반 넘게 썼으니 다 비우면 개봉!

 

 

 

 

 

 

허브데이 립앤아이 리무버 워터프루프 버전

 

연두색 센서티브 버전은 순한 대신에 세정력이 영 약해서

아예 오일/워터 2층 구조의 파란색 워터프루프로 초이스!

 

여름이라서 화장을 생략할 때는 아예 다 생략해버리고

화장을 할 때에는 아예 안 번지게 워터프루프로 하기에

리무버는 이렇게 기능이 중급 이상 되는 걸로 쓰게 되더라.

 

사실 지난번에 1+1 행사로 데려온 클리오가 좀 아쉬워서

그거 금방 다 써버리고 페샵으로 넘어갈 요량으로 샀음;

 

 

 

 

생일 선물들 포스팅은 별도로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8.03 00:49 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아아 Bite Beauty 나왔군용!! 걔네 색상이나 질감 최고지 -- 돌려쓰는 타입인 것도 편하고, 립스틱은 자꾸 먹게 되는 걸 감안해서, 와인 추출물 사용해서 먹어도 인체에 해 없는 food quality로 만들었대. 이거 말고도 Hourglass 립제품 평이 완전 좋은데 담에 한국갈땐 그거 들고갈께! 생소한 브랜드 언니 통해 알리고 싶어하는 이노무 홍익인간 정신 ㅋㅋ

    • 배자몽 2013.08.20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Bite me... 응? ㅋㅋㅋㅋㅋㅋㅋ
      아, 선물 받아서 하는 소리가 아니라 저거 진짜 물건임 ㅠㅠ
      이제 폭염도 얼추 끝물이고 하니까 조만간 의관을 정제하고서
      바이트 펜슬 발색샷 제대로 찍어서 리뷰 한번 올려봐야긋서 ㅋ

  2. 2013.08.03 00:59 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저나 저 마리끌레르 에디터s 초이스 박스 완전 탐나. 난 언니가 구매한 줄 알았는데 사은품이라니, 올리브영 완전 통 크심.

    • 배자몽 2013.08.20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잠시 올리브영느님의 은혜에 감사할 뻔 했는데,
      내가 그동안 CJ에 갖다바친 호갱 포인트를 기억해냈어.
      응, 난 저 정도 받아와도 되는 것 같아. 끄덕끄덕.

  3. 2013.08.03 15:12 오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스밈 발효원액 저거 작년에도 반값이 할인하길래 살생각도 없이 갔다가 충동적으로 집어들었는데
    진짜 맘에 들어서 잘썼던 제품이네요 ㅋㅋㅋ 에스케이투제품도 써봤고 미샤,아이오페등 일명 짭테라라는 것들
    몇개를 써봤는데 전 데페제품이 가장 맘에 들더라고요 ㅎㅎ 자몽향기님 피부에는 어떨지 모르겠네요ㅎㅎ
    그나저나 저 바이트란 제품 저도 참 맘에 드네요 , 그냥 색상발색 사진만 봐도 촉촉함이 느껴져요! 전 나스드래곤걸을
    참 잘쓰고 있는데 저제품도 함 써보고싶어지네요 ㅎㅎ

    • 배자몽 2013.08.20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괜히 기초 재고 늘리는 건가? 싶었는데 꽤 마음에 드네요 이거.
      요즘 발효 에센스가 하도 많아서 되려 고르기가 어렵고 뭐 그렇더군요.
      이니스프리, 페샵, 숨, 이렇게 쓰고 있는데 다 특징이 조금씩 달라요 ㅋ
      일단 페샵을 반 이상 써보고 나서 또 모아서 한줄평이라도 남겨볼게요 :)

  4. 2013.08.05 13:31 토리?터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의 포스팅읽은 후 아무 계획없이 더페이스샵 들어갔다가 아쿠아cc크림+수지크림대용량 가져왔어요...-_- 그..그래도! 난 이니습 멜팅 비웠으니까! 수분크림 또한 한통 비웠으니까!!!!!!!!!!! 괜찮은거겠죠..

    • 배자몽 2013.08.20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당화, 꼭 필요해? ㅋㅋㅋㅋㅋㅋㅋ
      난 요즘 비싼 쿠션 파데들보다 페샵 아콰 CC가 더 잘 쓰임 -_-
      수지 크림 역시 매일매일매일매일매일 아침마다 사용해주는 중!

      결론은 : 기승전지름.

  5. 2013.08.18 20:13 신고 daniell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젤프레소 예쁘네요 연한색은 아이섀도처럼 눈두덩이에 쓸 수 있나요? 올리브영에서는 맨날 삼사만원씩 지르고 샘플 받는 정도였는데~ 저런 규모의 프로모션이라면 지갑이 저절로 열릴듯ㅎㅎ

    • 배자몽 2013.08.20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젤프레소, 마케팅도 힘 빡 줘지만 제품도 참 잘 빠졌더라구요 :)
      전 특히 저 블러드 라인의 색감이 제대로 취향이라서 매우 애용을!
      연한 색은 언더용 혹은 섀도우로 써도 되고 블렌딩도 가능해요 ㅎ
      이런저런 할인과 증정에 역시 오늘도 전 드럭스토어의 호갱님...

 «이전 1 ··· 620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