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올리브영 세일에 살포시 동참을-

Posted by 배자몽 지름의증거 : 2013. 12. 6. 15:00

 

 

 

 

올리브영이 14주년 기념 행사 겸 12월 세일을 해서

지금 온오프라인이 복작거리는데 나도 동참 좀 해봤다.

 

점심시간에 사온 제품들 책상 구석에 몰래 늘어두고-_-

스마트 카메라로 급하게 찍어서 올려보는, 날조 포스팅.

 

사실 블로그는 실시간 업데이트가 상대적으로 어렵다 보니

나중에 올려야지, 하면서 미루다가 결국에는 잊게 되더라고.

 

결혼 준비 포스팅도 백만 개 밀려있지만 잠시 먼 산을 보며;

우야근동 잠시 쉬어가는 느낌으로 간단한 지름 포스팅을!

 

 

 

 

 

 

딱히 살 건 없던 사람의 지름 치고는 과도해 보이지만

하나하나 따져보면 다 합리적인 내역이라고 주장하는 바.

아무래도 색조보다는 보습 및 클렌징에 주력하게 됩디다.

 

 

 

 

 

 

 

이상하게 립밤의 향연 같아 보이지만, 기분 탓이겠지.

 

한동안 립밤 재고도 늘리지 않도록 조심하며 살아왔더니

이제는 막상 필요할 때 립밤이 없어서 힘겨운 지경이 됐다;

특히 난 가방마다 1-2개씩 넣어두기에 이 정도는 필요함 ㅋ

 

팟 타입의 닥터자르트 세라마이딘은 화장대 서랍에 두고서

아침에 화장하기 전, 혹은 밤에 자기 전에 바르는 용도로!

그러고 보니 세라마이딘은 로션, 크림, 라이트크림, 밤 등등

전 제품을 하나하나씩 다 써보고 있네. 묘하게 충성하는 중.

현재까지의 개인적 베스트는 슈크림 질감의 라이트 크림!

 

1+1의 은총 바이오더마, 그리고 뉴트로지나 노르딕 베리는

아마도 신랑이나 엄마에게도 하나씩 분배가 될 듯 하다.

 

뉴트로지나 신상 노르딕 베리 라인의 핸드 크림 쓰는데

질감이 질척거리지 않고 가벼우면서도 보습력이 좋아서

립밤 및 다른 제품들에도 막연히 호감이 가길래 사봤음.

 

 

 

 

 

 

그나마 색조군, 메이블린 마스카라와 라노립스 컬러립밤.

 

캔메이크, 마죠마죠, 파이버윙 등 일본 브랜드의 마스카라를

여러 개 두고 기분 따라 골라 쓰는 식으로 한동안 살았는데

갸들이 슬슬 수명을 다해가는지라 간만에 메이블린이나 한번!

 

메이블린의 뚱뚱이 라인 마스카라들은 전체적으로 무던한데

그렇다고 막 충성하게 하는 요소까지는 없고 뭐 딱 그 정도다.

개중에서 가장 호감 가는 게 바로 이 깔끔 컬링의 로켓 볼륨.

설령 만족도가 별로라 해도 가격 생각하면 큰 불만은 없겠지.

 

라노립스는 핸드크림과 입술 보습제인 립오인트먼트를 써봤는데

둘 다 만족도가 상당히 높아서 이번에는 컬러 립밤을 데려왔다.

안 그래도 일할 때는 화장을 별로 안 하는 데다가 요즘 건조해서

결국 맨날 바르는 건 이렇게 발그레한 색의 립밤이나 글로스 정도.

게다가 라노립스의 보습 성분이 미묘하게 취향에 딱 맞기 때문에

이 컬러 립밤도 올 겨울에 주구장창 써서 내년 봄 전에 아작내리라.

 

 

 

 

 

 

코덕이 아니라 해도 모를 수 없는 그 이름, 세타필.

 

이거 아니면 죽어도 안 돼! 이런 마음가짐은 아니지만

이만한 가격, 이만한 용량, 이만한 효능, 이만한 안정성,

이 모든 박자를 고루 갖춘 제품이란 찾아보기 어려운 법.

 

쓰다가 질려서 한동안 다른 제품으로 눈을 돌렸다가도

찬 바람 불고 건조해지면 (혹은 세일이나 1+1 행사하면)

또 한번씩 쟁여두고서 퍼묵퍼묵 쳐발쳐발하게 되더라고.

 

그나마 이번에는 대용량으로 안 사고 휴대용 튜브라네.

 

 

 

 

 

 

아벤느 로씨옹 미셀레르... 라고 불리는 클렌징 워터.

 

클렌징은 기분 따라, 날씨 따라, 화장 따라 달라지기에

집에 늘 오일, 워터, 에멀전 등 다양한 제형을 구비해둔다.

 

워터의 경우에 바이오더마에 상당한 충성심을 갖고 있는데

갸는 대용량으로 사면 병이 너무 커서 그립갑이 좀 불편해;

그렇다고 소용량 사자니 용량대비 가격이 높게 느껴지고;

 

그래서 이번엔 뭘 사볼까, 온천수 브랜드는 어떨까, 이러던 차에

아벤느가 기특하고 잔망스럽게 클렌징 워터 1+1 행사를 해주네.

 

바이오더마 만큼이나 순하게 그러나 확실하게 지워줄지 봅시다.

 

 

 

 

 

 

평소에 CJ 포인트 카드 호갱님으로 살아온 덕에

적잖은 포인트들이 적립되어 있었는데 다 털었다.

그런데도 이것저것 담다 보니 가격은 꽤 나오더만.

 

그래도 다 생필품적인 것들이라 그런지 왠즤 개운하네;

연말의 지름질이 립밤, 바디크림, 클렌징 워터라고 하니

어쩐지 실속 있게 쇼핑한 것만 같은 기분적인 기분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2.06 16:56 지나가던토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생필품적인 지름 좋아요 ㅋㅋㅋ
    저번 세일에 염색약 싸게 사서 이번에도 염색약만 하나 사려고 생각 중인데, 막상 가면 눈 돌아갈지도 모르겠어요 ㅎㅎㅎ

    • 배자몽 2013.12.12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찌나 생필품적인지, 지르자마자 깨알 같이 다 사용 중이라오 ㅋ
      아벤느 클렌징 워터는 바이오더마보다는 하수지만 빌리프보다는 상위!
      립밤들이야 뭐 주로 쓰는 가방이나 코트 주머니에 하나씩 넣어두고 ㅋ

  2. 2013.12.11 22:49 레이디쥬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이오더마 립밤 후기 궁금해요 +_+
    저도 아무생각없이 갔다가.. 휴족시간이랑 아이브로우 사왔네요 ㅋㅋㅋ 유럽여행준비로 ...

    • 배자몽 2013.12.12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이오더마, 1+1 행사 가격이라면 기꺼이 재구매의사 있을 정도에요!
      지금 가방에는 뉴트로지나 노르딕 베리 립밤이 있는데 이것도 만족 :)
      어차피 다 쓸 제품들이니까 세일로 인한 충동구매 아님을 주장합니다!

 «이전 1 ··· 593 594 595 596 597 598 599 600 601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