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한때는 로라 메르시에 좀 들이팠더랬지.

 

로라의 장점은 대체 불가의 우아한 색감과 질감.

단점은... 당최 손길이 가지 않는 투박한 케이스.

 

한참 빠져있을 때에는

"이렇게 디자인이 취향에 안 맞는데도 불구하고

갖고 싶을 정도로 퀄리티가 마음에 든다는 뜻"

이런 자세로 대했는데, 그게 결국 한계가 오더라.

 

특히 색조 제품을 어지간해서 잘 늘리지 않다 보니

기왕이면 더 컴팩트하고 세련되고 실용성까지 갖춘

그런 제품을 찾지, 투박한 로라는 좀처럼 안 사게 되네.

 

무엇보다도 아이섀도우나 블러셔의 케이스가

어플리케이터도 없는데 사이즈는 제법 큼직하고!

(가성비 좋은) 팔레트보다는 (귀찮은) 싱글 위주고!

뚜껑이 불투명한 데다가 곡선이어서 수납도 어렵고!

케이스 색상도 죄다 펄브라운이어서 화사한 맛도 없고!

 

투덜투덜.

 

뭐, 그럼에도 로라 제품을 그간 꽤 여럿 써보긴 했다.

특히 패밀리 세일 찬스 등은 그냥 지나치기 힘들어;

 

그런데 그렇게 데려와도 결국은 손이 잘 안 가서

시간이 지나면 벼룩이나 지인 선물로 방출하게 된다;

그 대표적인 예가 작년 초에 획득한 길디드 컬렉션;

 

관련 포스팅 링크 :

http://jamong.tistory.com/1562

 

 

 

여하튼 현재 내 수중에 남은 제품은 몇 안 된다.

사실 섀도우 "초콜릿"과 치크 컬러 "소프트 아이리스"

그리고 20주년 한정인 "인챈티드" 이 정도만 있었는데

이것만 해도 수납 및 사용이 영 귀찮아서 머리를 굴렸다.

 

얘네들을 어떻게 한 케이스에 몰아서 팔레트화시킬까!

 

그런데 알고 보니 인챈티드나 길디드 라인의 섀도우들은

내용물이 케이스에서 분리가 안 돼서 케이스화 불가함;;

 

그렇다면 3구 케이스가 있다 해도 넣을 게 2개 뿐인데?

그럼 3구를 완성하기 위해서 뭔가를 하나 더 사야 하나?

 

결국

- 왕년의 로덕 임모양이 3구 공케이스를 하사하신다.

- 초콜릿과 소프트 아이리스를 끼워넣는다.

- 빈 자리를 채워넣기 위해서 뭔가를 산다.

 

이런 수순을 밟았다는, 헛소리를 이렇게 길게 했네.

 

 

 

 

 

 

바로 이거 -

 

새틴 아이 컬러

프림로즈

 

진한 핑크펄 브라운 컬러인 초콜릿과도 잘 어울리고,

단독으로 써도 청순한 듯 은은한 음영을 연출해주며,

그러면서도 오렌지나 핑크 쪽에 치우치지는 않았고,

펄감도 눈썹뼈 등에 하이라이터로 쓰기에 적절하며,

블라블라... 하여간 얘가 가장 실용성이 높아서 골랐다.

 

 

 

 

 

 

온고잉 싱글 섀도우들은 뒤집어서 바닥을 보면

이렇게 내용물과 케이스 분리가 가능한 형태다.

 

제품명과 색상명이 박힌 저 사각형을 슬쩍 누르면 -

 

 

 

 

 

 

요렇게 딸깍! 하고 쉽게 분리됨. 오오오.

 

 

 

 

 

 

그래서 그냥 3구 케이스에 끼워넣어주면, 끝.

 

 

 

 

 

 

완성~~~

 

맥을 비롯한 다수의 브랜드들은 팔레트에 끼운 후에는

다시 싱글로 분리할 수 없는데 로라는 그때그때 가능!

자주 쓰는 색들을 팔레트로 구성해두고 편하게 쓰다가

취향이나 계절이 바뀌면 내용물 교체가 된다는 사실!

 

 

 

 

 

 

세컨 스킨 치크 "소프트 아이리스"

새틴 아이 컬러 "프림로즈"

2011 가을 한정 "초콜릿"

 

하, 별 것도 아닌데 이 구성... 엄청 뿌듯하구나.

아무리 무던하고 언뜻 실용적인 것 같아 보여도

결국 본인 취향에 한끗발 안 맞으면 무용지물인데

이건 내가 직접 고뇌하고 선정해서 구성해서 그런지

하나하나 참 잘 쓰이고 잘 어울리고 난 뭐 그렇다.

 

치크 컬러도 살짝 라벤더 핑크여서 워낙 잘 쓰이고

핑크 펄 브라운인 초콜릿이야 그저 명불허전이고

이 사이에서 프림로즈는 주구장창 잘 쓰일 색이로다.

 

그리고 로라 메이크업 제품의 섬세한 질감이야 뭐,

디자인에 대한 거부감을 한때 누를 정도였으니까.

 

다만,

이렇게 나의 베스트 로라 3구 팔레트를 만들었으니,

앞으로는 웬만~해서는 로라 제품 잘 안 사지 싶다.

 

이게 바로 로라메르시에 매출이 안 좋은 이유인가봐.

시즌마다 소소하게 재구매를 유도하지 못하기 때문에.

 

 

 

 

 

 

 

덧붙임.

 

20주년 한정인 인챈티드는 뒤집어 보면 이렇게 생겼다.

내용물을 케이스에서 분리할 수 없는 올인원(?) 형태.

아울러 길디드 컬렉션의 섀도우들도 이렇게 생겼음요.

 

으흠, 아쉬워.

그래도 넌 얼추 싱글 사이즈에 4가지 색상 들었으니까

너무 귀찮다고 생각 안 하고 종종 사용해주도록 할게.

 

그리고 기존 다른 싱글들을 팔레트화해버리는 바람에

이제 로라 싱글은 너 하나니까 헷갈릴 일도 없다 뭐 ㅋ

 

 

 

 

하여간, 로라 메르시에 언니, 여러 모로 아쉬워요.

메이크업 제품은 참 우아하게 잘 뽑아내긴 하는데...

아무래도 한국 시장에서 뿌리 내리기 어렵단 말이야.

 

특히나 정품은 눈에도 잘 안 띄고 디자인도 투박한데

이따금씩 연말 한정 미니 팔레트들이 잘 나오는 바람에

더더욱 평소에는 어지간히 좋지 않고서야... 안 사게 됨;

 

그래도 열심히 구성한 저 3구 팔레트는 잘 쓸게요-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2.07 12:19 kat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들어온 눈팅족인데 좋은소식이♥!일단 축하드려요:D
    로라메르시에라는 브랜드에 홀릭한 이유와 탈덕한 이유가 저랑 완벽하게 일치하시네욬ㅋㅋㅋㅋ저도 그 우아한 컬러링에 푹 빠져서 사부작사부작 사모으다가 케이스나 섀도 구성,뭔지모르게 애매하게 느껴지는 가격대에 급 흥미상실ㅋㅋㅋ갠적으루 마케팅이나 포지셔닝도 애매...비슷한 느낌의 브랜드인 바비가 워낙 잘나가서 그러나ㅠㅠ제 생활 반경에선 접근성도 안습ㅠㅠㅋㅋㅋ여담으로 여기 기초도 메컵브랜드답게 화장 전에 쓰기에 딱 좋던데 완전 매니악함ㅋㅋ근데 뜬금없이 이 포스팅에서 프림로에 강력한 입질이 오네요....!!

    • 배자몽 2014.02.10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홍홍, 감사드립니다 >.<
      로라 여사가... 좀 그렇죠;;;
      분명 매력은 있는데 애매하고,
      그냥 에라이 눈 감기에는 가격도 좀 있고,
      그러다 보니 주변에 매장들도 빠지는 추세고...
      이러다가 아예 철수하면 그건 또 아쉬울 것 같고...
      그런데, 프림로즈는 팔레트에 끼워서 잘 씁니다 ㅋ
      제가 딱 원하던, 어디에나 쓸 수 있는 색상이에요 :)

  2. 2014.02.09 04:20 지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림로즈가 이쁘긴 하지요. 저도 자몽님과 로라덕 분들의 지원에 힘입어 로라에 빠졌는데 가장 에러가 케이스네요. 십대용 브랜드도 아니고;; 거울 달린 건 좋은데 어플리케이터가 없으니 어차피 정케이스만으로 해결이 안되는데 굳이 컬러식별 어렵게 하는 점 하며. 싱글케이스 구리한 건 그렇다쳐도 왜 공 팔레트도 안파는 건가... 게다가 연말에 쁘띠 팔레트나 12구짜리 등등을 보고나면 싱글에 대한 구매욕이 많이 사라지더라구요. 다행히 베이스가 팔리는 편이라 케빈 어코인 신세는 면할 것 같다는 분석이 있더군요.

    • 배자몽 2014.02.10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케이스... 어지간하면 참아주려고 했는데 이게 참 그래요 -_-;
      게다가 연말 미니 팔레트가 대박을 쳐주니 정품은 더더욱 밀려남;
      이제 저도 저렇게 나름 베스트 구성을 했으니 당분간은 바이바이죠;

  3. 2014.02.14 13:45 숙희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자몽향기님의 코스메포스팅은 대체불가합니다 ㅋㅋ로라섀도우는 정말 연말 미니트리오랑 가끔나오는 2분할섀도우 말고는 당최.. 싱글로사면 용량도 짐승같이 많더라구요~듀오를 늘려주면 좋을텐데 맘에들어도 한정이라서 다시사려면 없고 ㅠㅠ

    • 배자몽 2014.02.14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 로라 언니가... 참, 그래요. 하아.
      싱글 섀도우들도 색은 참 이쁜데, 질감도 펄감도 다 기똥찬데...
      그래도 로라는 연말 한정 미니 팔레트 이런 게 답이더라구요-_-
      (그럼에도 불구하고 초콜렛은 단독 구매! 얼마나 맘에 들었으면!)
      어쨌거나 그 갈등의 틈바구니에서 완성해낸 저 3구는 맘에 듭니다!
      제대로 실용적이면서도 마냥 흔하지 않은, 나만의 아름다운 구성 ㅋ

  4. 2015.04.23 18:45 sir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라 메르시에 섀도는 한번도 안 써봤는데! 이 글은 분명 강추하는 글은 아님에도 왜 자꾸 사고 싶게 만드는 걸까요ㅋㅋ 근데 로라 싱글 섀도는 어떤 팔레트에 담으신 거에요?? 혹시 저거 바비브라운 팔레트에도 들어갈까요??

    • 배자몽 2015.04.26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그러게요 ㅋㅋㅋㅋㅋㅋㅋ 강추라기보다는 애증의 서술, 같은 글이었는데 ㅋㅋㅋ 아, 그리고 저 3구 팔레트는 로라메르시에 전용 팔레트입니다. 로라 뷔아퓌 찍고 온(...) 친구가 자기 안 쓰는 공팔레트가 있다면서 홍익인간 정신으로 기증해줬어요. 바비브라운랑 케이스 호환이 되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아직까지는 그게 가능하다는 제보는 들어온 바가 없어서-_-a

 «이전 1 ··· 580 581 582 583 584 585 586 587 588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