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진작에 찍어뒀는데 이제야 올린다-_-*

그리고 하는 김에 "자몽스키친" 카테고리 신설!

 

사실 내가 본격 쿠킹/베이킹 블로거도 아니고,

뭐 그리 별도 카테고리로 올릴 게 있나 싶지만

그래도 요즘 은근 홈쿠킹 사진들이 늘어나는지라

그냥 이런저런 음식 사진들 올린다는 기분으로~

 

그 중에서도 이 무반죽 통밀빵부터 올리는 건

미국 땅에서 재차 요청을 받은 바 있기 때문이오.

(이 글을 미주에 계신 소요맘님께 헌정하는 바 ㅋ)

 

 

 

* 준비물 *

 

통밀가루 400g

소금 1t (한 꼬집 정도)

드라이 이스트 8g (1회분 1봉지)

따뜻한 물 200mL + 알파

 

 

* 참고사항 *

 

- 통밀가루는 개인적 선호사항이기도 하고

기왕 건강 컨셉으로 가려면 확 가자는 취지.

하지만, 나도 이 날 통밀가루가 좀 부족해서

통밀 반, 일반 강력분 반, 적당히 섞었다.

 

- 사실 소금은 1t 가득 하면 맛이 좀 짭짤하고,

손으로 한 꼬집 정도만 넣어줘도 충분하다.

특히나 응용 버전으로 올리브나 견과류 등을

첨가할 거라면 소금의 양은 더더욱 줄일 것.

 

- 물은 40도 남짓? 체온보다 좀 따뜻한 수준.

찬 물 그대로 쓰면 밀가루 반죽이 잘 안 되고,

너무 뜨거운 물을 쓰면 효모가 다 죽어버린다.

 

- 반죽 단계, 혹은 발효 반죽 성형 단계에서

올리브유를 조금 추가하는 것도 선택사항.

 

- 통상 말하는 "무반죽" 빵이라는 표현은

손으로 치대는 반죽을 아예 안 한다는 게 아니라

푸드 프로세서 등을 사용한 반죽이 필요없다는 것.

물리적인 반죽이 거의 없는 대신, 시간이 필요하다.

 

 

 

 

 

 

# 1.

분량의 통밀가루를 체로 쳐서 내린다.

(통밀가루가 없을시 강력분으로 대체 가능.)

 

 

 

 

 

 

# 2.

손가락이나 숟가락으로 2개의 홈을 판다.

 

 

 

 

 

 

드라이 이스트는 이렇게 낱개 포장된 게 편하다.

보관도 쉽고, 분량도 빵 1개에 쓰일 딱 8g.

 

 

 

 

 

 

# 3.

홈 한쪽에는 이스트, 다른 한쪽에 소금을 넣는다.

 

# 4.

준비해둔 따뜻한 물을 소량씩 넣어가면서

비닐장갑 낀 손으로 반죽을 가볍게 치댄다.

 

 

 

굳이 홈을 파서 이스트와 소금을 분리하는 건

이스트가 소금과 먼저 반응하지 말라는 취지인데

내가 실험해본 결과, 크게 중요하진 않습디다 ㅋ

다만, 어차피 어렵지 않은 단계이므로 그냥 따름;

 

그리고 따뜻한 물은 종이컵 기준으로 1.3컵 정도?

사용했는데 반죽의 점성을 봐가면서 적당히 할 것.

수제비 반죽이랑 비슷한 수준으로 만들면 될 듯.

 

 

 

 

 

 

# 5.

반죽을 동그랗게 뭉쳐서 랩을 씌워둔다.

단, 발효되는 동안 효모가 숨을 쉴 수 있게

랩에 구멍을 뚫거나 약간의 틈을 남겨둔다.

 

 

 

 

 

 

# 6.

반죽이 부피가 1.5배 이상 부풀어오르고

숨구멍이 생길 때까지 실온에 발효시킨다.

 

 

 

 

 

 

주걱으로 치댔을 때 이렇게 실처럼 늘어나면 OK.

실내 온도와 랩 아래 습도 유지 등등에 따라서

적정 발효 시간은 달라지니까 중간중간 살필 것.

통상 레시피들은 5-6시간쯤 두라고 권고하는 편.

 

난 대개 저녁에 반죽을 만들어서 실온에 두고

그 다음 날 아침에 빵을 굽는데 얼추 맞더라.

 

 

 

 

 

 

# 7.

반죽을 동그랗게 뭉치거나 적당한 틀에 넣고

220도로 예열한 오븐에서 약 20분 동안 굽는다.

 

틀에 넣는 경우에는 틀에 가볍게 물을 뿌려주고

빵 표면에도 물을 분무해주면 표면이 바삭해진다.

오븐의 스팀 기능을 이용하거나 사진 속처럼

오븐 사용 가능 그릇에 물을 넣어주는 것도 방법.

 

참고로, 나는 중자의 파운드 케익 틀을 사용했고

물을 좀 넣어줬지만 이건 안 해도 별 상관 없더라.

 

그리고 오븐의 크기, 온도, 화력 등은 천차만별이니

기본 레시피를 참고만 하고 각자 조절하는 게 답.

 

 

 

 

 

 

# 8.

다 익은 빵은 한 김 식혀준 후에 썰어준다.

 

 

그렇게 뚝딱 구워낸, 손쉬운 무반죽 호밀빵 :)

저렇게 휘리릭 반죽만 한 덩이 만들어두고 자면,

평일 아침에라도 당장 구워낼 수 있는 게 장점.

 

게다가 케익이나 쿠키와는 달리 담백한 식사빵!

주말에 한 덩이 만들어서 냉장고에 넣어두면

주중에 아무 때나 식사용으로 꺼내먹기 딱 좋다.

아침에 커피랑 먹어도~ 파스타에 곁들여줘도~

 

 

 

 

 

 

어디 한 입 베어물어보세~~~

약간 짭쪼름하지만 그래도 좋구먼!

 

 

 

 

 

 

 

 

별다른 물리적 반죽이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적당히 부풀어오른 식감이 꽤나 유쾌하다 :)

 

물론, 본격 발효빵들보다야 못할 수도 있지만

재료도, 만드는 방법도, 지극히 손쉽고 편하며

보관도 쉽고 심지어 입맛에도 맞으니... 만세ㅋ

 

다음에 만들 때는 소금의 양을 극도로 줄이고

그린 올리브를 송송 슬라이스해서 넣어야지!

 

 

 

 

참고 레시피 :

 

http://blog.naver.com/ilunch/30156543756

: 반죽 성형할 때 올리브 오일 약간 추가

 

http://k9711two.blog.me/130126063176

: 반죽 단계에서부터 올리브 오일 넣음

 

그 외에도 "무반죽 통밀빵" 치면 많이 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7.10 10:51 조약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박!! 베이킹까지....진심 자몽님은 능력자시네요~~전 전자렌지겸 오븐을 샀는데....전자렌지로만 쓰네요!오븐사용하는 요리들 보면 몇도씨로 예열....이런게 있던데...왜그런건지 궁금해요!

    • 배자몽 2014.07.10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베이킹은 쪼쪼렙이라서 이래저래 따라해보는 수준이에요 ㅎ
      레시피 올릴 실력은 아닌데 이건 꼭 공유해드리고 싶어서 -_-*
      오븐은 뜨거운 공기로 조리를 하는 거라서 미리 예열을 하지요~

  2. 2014.07.10 22:31 개화산 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닉네임으로 남기는 마지막 댓글일지도...! 이정도면 따라해볼만도 한뎁쇼???? 오오~~~ 랩씌울땐 반죽 바로 위에 씌워야 하나요? 아님 통에 넣어놓고 그 통을 랩으로 덮으면 되나요??

    • 배자몽 2014.07.23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버터 베이킹이 방법도 손쉽고 맛도 담백하고 아주 쏠쏠합디다~
      너도 이사 기념?으로 함께 홈베이킹 월드에 발 들여보자꾸나 ㅋㅋㅋ

  3. 2014.07.17 03:16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언니 웰컴 투 베이킹 월드~! 이 동네도 개미지옥인데 조심스레 덕질 예상해 봅니다. 통밀가루랑 강력분 섞은건 신의 한수! 통밀가루만 쓰면 글루텐이 부족해서 빵에 찰짐/조직간의 응집력이 떨어졌을 것으로 아뢰오. 참고로 베이킹 재료는 방산시장이 갑, 근처에 먹부림킹돔 광장시장도 있고 배송도 된다네. 이상 기승전방산시장.

    • 배자몽 2014.07.23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덕질을 할 소지는 다분한데 다행히??? 시간이 부족해서 ㅋㅋㅋ
      조만간 시간 날 때 발효식빵에 도전해볼 참입니다. 헛둘헛둘~

    • nama 2014.07.26 0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가 꼭 해보고 싶었지만 해보지 못한 게 건포도 이용한 발효종인데... 왠지 언니라면 실현해 줄 것 같아서! 링크 남겨요. ㅋㅋ http://blog.naver.com/arbikhj/120159655146
      http://www.thefreshloaf.com/node/23809/how-i-make-and-maintain-raisin-yeast-water

  4. 2014.07.31 13:04 소요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장님 정말 감사해요! 댓글을 미리 봤더라면 강력분을 섞었을텐데 에잇!!ㅋㅋ지금 발효중~ 몽글몽글~

 «이전 1 ··· 553 554 555 556 557 558 559 560 561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