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에 선물받은 (혹은 내가 결제하고 입금받은)

미노야 인디고 블루 그릇들, 보고 보고 또 봐도 좋아!

 

다소 서양적인 요리를 할 때조차 완전 서양 식기보다

동양풍 혹은 크로스오버가 가능한 타입을 선호해서

플랫한 디너 플레이트 이런 아이템에는 손이 안 가고

요런 공기, 대접, 오목한 반찬 접시만 편애하고 있다.

 

선물해준 그대들 보람차라고 열심히 즐겁게 쓰는 중!

 

 

 

 

티몬에서는 아직도 판매 중이구랴. 관련 url 투척 :

http://www.ticketmonster.co.kr/deal/86321113/?keyword=%EB%AF%B8%EB%85%B8%EC%95%BC&ca=TOSR&clo=2

 

 

 

 

 

 

열무김치를 해치워야 할 때에는 역시 비빔국수지.

뒤에 보이는 건 아마도 가지구이 발사믹 샐러드.

 

이렇게 남편이랑 단품으로 음식을 해먹을 때에는

각자 다른 무늬를 디스플레이하는 재미가 있다.

 

 

 

 

 

 

요건... 냉장고의 채소 재고 처리 목적의 칼국수.

그러고 보니 나의 메뉴 선정은 늘 이런 식이여.

 

재고가 가장 효율적으로 소진되는 걸 보고

희열을 느끼는... 소박한 주부 멘탈 ㅋㅋㅋ

 

 

 

 

 

 

이건 집에 혼자 있던 날, 후루룩 해먹은 잔치국수.

역시 냉장고에 남은 당근을 소진하기 위함이었나;

 

엄마님이 하사하신 고급 밀면이 있어서 써봤는데

진짜 "면빨"이라는 게 뭔지 새삼스럽게 실감했다.

 

그저 국수일 뿐인데 이 깔끔 탱탱한 식감은 뭐람!

이렇게 점점 국수 입맛도 높아질 것만 같구나...

 

저 뒤에 보이는 무김치는 냉면집 반찬으로 나온 걸

먹어보고 감동 받아서 집에 와서 바로 카피해봤지.

완전 동일한 맛은 아니지만 담백 시원한 게 꽤 좋다.

 

 

 

 

 

 

이 희여멀건한, 사진 안 받는 음식은 나름 삼계죽.

 

삼계탕은 닭 손질하고 처음부터 끓이기는 번거롭고

하림 냉동 삼계탕을 6개들이로 사서 가끔 먹는다.

 

그런데 나는 닭을 썩 즐겨 먹는 편은 아니기 때문에

1인분에 물과 불린 쌀을 넉넉히 넣어서 삼계죽으로!

 

그나저나 몸에 열이 많고, 삼 반응이 즉각적인 남편은

저녁에 삼계탕 먹으면 열 올라와서 밤잠을 못 자므로

미리 날 잡고 주말 낮에 먹어야만 먹을 수 있는 템임;

원래 주말 브런치는 삼계탕 먹고 그릉거 아님? ㅋㅋㅋ

 

이 날은 매화 테마의 "우메" 무늬로 깔맞춤을 했었네.

나는 밥곡기, 남편은 국공기, 김치도 같은 무늬로 :)

 

 

 

 

 

 

남편 출장 갔을 때, 혼자 차려 먹는 밥상.

 

사실 남편이 출장을 갔든, 야근을 하든, 약속이 있든,

난 혼자서도 이것저것 잘 차려 먹는 편이긴 하지만 ㅋ

 

잡곡밥에 두부조림, 겻들일 상추나 오이, 밑반찬,

이런 구성은 원래도 좋아하지만 요즘 들어 더 땡겨서

혼자 집밥 먹는 날이면 대개 이런 상차림이 나옵디다.

 

그리고 혼자 먹을 때는 배고프니까 뭔가를 먹긴 하되

대강 차려서 빠르게 먹게 되기 일쑤인데 가급적이면

소량을 다양하고 정성스럽게 차려서 먹으려고 한다.

 

보다 간편한 코렐 그릇들도 있지만 시간이 있으면

이렇게 내가 좋아하는 미노야 그릇들도 꺼내놓고,

뭐 그렇게 한 끼 먹는 것도 일상의 즐거움 아니겠어.

 

5가지 무늬 중에서 밥공기와 국공기를 세트로 골라서

음식을 담아내는 것만으로도 왠지 기분이 단정해져.

 

 

 

 

 

 

그러다가 남편이 돌아오면 2인분 버전으로 리바이벌 ㅋ

밑반찬은 소량씩 담으니까 저런 나눔접시가 편하더라.

 

 

 

 

 

 

그리고 이건 그녀들을 집으로 초대해서 해먹인 밥 :)

대전 새댁이 못 온 건 아쉽지만 나름 간만에 모인거!

 

나도 평일 퇴근 후에 후다닥 차려낸 밥상인지라

집에 있는 반찬이랑 식재료 대강 울궈먹었구랴.

 

그래도, 손님들 온다고 평소에 좀처럼 안 하는

고기반찬도 만들었... 지만 그것 외엔 별 거 없군.

 

 

 

 

 

 

심지어 원래 의도한 것보다 좀 뻑뻑하게 나왔음...

역시 사람은 지가 관심 가지고 자주 해봐야 한당게.

내가 평소에 돼지고기를 별로 안 좋아하다 보니까

이렇게 이따금씩 뭔가를 만들어도 왠즤 좀 서툴어.

 

그래도 담백한 집밥인 데에 의의를 둡시다 ㅋㅋㅋ

확실히 내가 짠 걸 안 좋아하니 음식 간이 가벼운 편.

 

 

 

 

 

 

나는 빗살무늬의 하나비로 세팅하고...

 

 

 

 

 

 

마곡 김여사에게는 동글동글 귀여운 코소메를.

 

 

 

 

 

 

당산동 치킨요정에게는 화려한 매화, 우메를.

 

 

 

 

하나하나 보면 별 거 없는, 그냥 보통 밥상들인데

작은 차이로 그 밥상을 더 예쁘게, 더 즐겁게 해주니

이만하면 그릇도 하나의 취미가 될 만하지 않은가.

 

각자 용도, 취향, 수납 공간과 가격 등만 잘 고려한다면.

 

 

 

 

암튼, 여러분, 난 이토록이나 잘 사용하고 있어-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1.04 15:32 마곡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언니는 언제나 선물 유용하게 잘 쓰는 녀성!

  2. 2014.11.05 16:18 신고 ladykyunghya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이디경향 온라인 요리대회 참여하셨나요?

    http://lady.khan.co.kr/boardList.html?page=1&boardType=cook

    단지 게시판으로만 올렸을 뿐인데,,, 80만원 상당의 푸짐한 경품까지 준비되어 있는 이벤트에 참여해보세요.

 «이전 1 ··· 527 528 529 530 531 532 533 534 535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