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의 "아주 망하지는 않았지만, 어딘가 나와는 어울리지 않고, 뭔가 불편한" 화장을 만회하려고 오늘은 "믿고 쓸 수 있는" 제품들만 모아모아 썼다. 과연 안색이 훨씬 더 화사해보이고 기분도 편안하더만. 역시나 손이 자주 가는 제품들은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는 거다. 취향에 늘 뻔한 데로 수렴한다고 해도 어쩔 수 없는거여. 꺼이꺼이.

 

 

 

 

 

 

 

 

* 베이스

메이크업포에버, 페이스앤바디, 20호

샤넬, 르베쥬 올인원 헬씨 글로우 크림, 20호

코스메데코르테, 라꾸뛰르 루스 파운데이션, 301호

 

* 치크 & 하이라이터

안나수이, 로즈 페이스 파우더

슈에무라, 글로우온 구형, AMBER83

 

* 아이

코스메데코르테, 메이크업코프레 2014 팔레트

나스, 아이라이너 펜슬, 맘보

맥, 익스텐디드 플레이 기가블랙 래쉬

 

* 립

나스, 벨벳 글로시 립펜슬, 해피데이즈

나스, 벨벳 매트 립펜슬, 드래곤걸

 

 

 

 

베이스는 뭘 쓸까 하다가, 메포 페바 소진을 컨셉으로 잡았다. 여기에 색상을 조금 밝게 조절하고 지속력을 높이기 위해서 샤넬 르베쥬를 쉐낏쉐낏. 르베쥬 20호만 해도 저렇게 밝은 상아색인데 10호는 당최 어떻게들 쓴다는 건지 좀 신기하다. 그렇다고 내가 엄청 어두운 피부인 것도 아닌데; 쨌든 르베쥬는 겨울보다는 여름에 더 잘 쓰이는 깔끔 보송한 마무리감인데 겨울에는 이렇게 믹스해서 쓰기에도 제법 괜찮다. 특히 페바의 단점들을 다소 상쇄해주니까 이 조합으로도 종종 사용해줘야지. 여기에서 너무 신나서 눈 밑에 컨실러 사용을 그만 깜빡해버렸네...

 

사진 속에서는 빠졌지만 마무리는 코데 루스 파데로 해봤다. 코데 라꾸뛰르 비비크림과 루스 파데는 어떻게 써야 최적인지 아직 좀 연구 중인 제품들. 당연히 둘을 세트로 사용할 생각이었는데 그게 과연 베스트인지는 아직 확 와닿지 않아서. 그리고 지난 주에는 피부 각질과 화이트헤드가 아주 역대급으로 올라와서 어차피 뭘 쓰든 간에 제품의 진가를 알 수 있는 상태가 아니었다; 앞으로 슬슬 이런저런 조합으로 돌려보면서 베스트 사용법을 알아봐야겠음. 일단 오늘 사용한 루스 파데는 들뜨지 않고 곱게 발리며, 보송하게 그러나 건조하지 않게 마무리되는 게 꽤 마음에 들었다. 루스 "파우더"가 주는 보송함보다는 조금 더 몽글몽글 폭식폭신하달까. 색상도 301호가 적당히 차분한 베이지에 붉은기도 없어서 나한테 잘 맞는 것 같고.

 

하이라이터는 간만에 안나수이! 재작년인가 재재작년 연말 한정이라고 샀는데 온고잉으로 파는지 안 파는지 헷갈린다. 사실 그때는 우연히 구매했다마는 그 이후로는 안나수이 매장에 거의 안 가서;;; 여튼 부피가 매우 자그마하고 색감도 허옇지 않고 투명한 게 꽤 유용한 제품.

 

슈에무라 글로우온은 암만 봐도 리뉴얼 전 구형이 여러 모로 더 나은 것 같아. 색상명 AMBER83 이 현재는 P soft amber 740 으로 바뀌고 케이스는 외곽이 흰색으로 바뀌고 리필 가능하게 되었는데, 색상명 시스템이 복잡한 건 예나 지금이나 여전하고 (지금이 좀 더 길고 복잡하다고 생각. 뭐 나름 다 의미를 두고 분류 시스템 갖춘다고 그런 거지만.) 투명도가 낮아진 디자인도 난 그닥이고, 리필되는 것도 딱히 취향은 아니다. 구형이 명불허전이라고! 슈에무라 바보! 여튼 구형 앰버83은 찬양해 마지 않을 제품이로다. 옅게 혈색 도는 저 서늘한 베이지가 어찌나 우아한지, 그러면서도 칙칙하지는 않은지. 휘유. 존중의 의미로 이 제품 사용할 때는 브러쉬도 슈에무라 20호 브러쉬를 꺼내준다. 오로지 앰버83만을 위한 전용 브러쉬랄까!

 

아이 메이크업은... 최근에 나를 다소 엿먹인, 그러나 제품은 여전히 마음에 드는, 코스메데코르테 2014 코프레 팔레트. 2013 코프레와 비슷한 듯 하면서도 그보다는 서늘한 모브톤의 브라운 핑크로 구성되어 있어서 기깔나게 내 취향에 잘 맞는 제품. 어떻게 써도 당최 크게 실패할 수가 없다. 그래, 그러니까 홀리데이 시즌 끝나자마자 꼽템으로 풀린 건 그만 잊어버리자... (빠직)

 

내친 김에 코프레 내장 아이라이너 펜슬도 써주려고 했는데 얘는 질감이 좀 하드한 게 영 발색이 쉽지가 않네. 특히 속눈썹 사이사이 메꾸거나 언더라인 그리기에는 매우 아쉬움이 많다. 색상은 예쁜데, 얘를 어떻게 써줘야 하나. 여튼 그래서 중간에 포기하고 그냥 슥슥 그리기 편한 나스 맘보를 꺼내 들었음.

 

여기에 마무리 립컬러는, 글로시 피치 컬러의 해피데이즈로 컨투어를 채워넣고 입술 중앙 부분에 드래곤걸로 뽀인뜨! 핑크 레드에서 피치로 자연스럽게 그라데이션되는 것이, 아이고 이거 완전 취향이네.

 

 

 

 

이렇게 메이크업을 하고 나서 거울을 보니까 어제의 묘하게 불편한 기분과는 확 대조될 만큼 마음에 편하더라. 핑크 쿨톤의 피부라고 해서 무조건 골드가 안 어울리는 것도 아니고, 맨날 쓰는 색만 쓰라는 법은 없긴 하다. 하지만 자주 손이 가는 색에는 다 이유가 있는 법이여. 어제 피지션스 포뮬라 웜누드의 골드골드한 색감은 (그 자체로는 참 예쁘긴 하지만) 내 것이 아닌 것만 같았는데 오늘은, 뭐랄까, 개별 발색을 떠나서 그냥 얼굴 전체가 조화롭고 화사하게 다듬어진 느낌? 이렇게 뻔하고 뻔하게 취향 컬러 존으로 대수렴하게 되는 겅가... 여튼 오늘은 메이크업이 마음에 들어서 심신이 평안하다는, 그런 결론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1.21 00:57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컷 손등 사진만 보고 '왼쪽은 페바!' 라고 외치고서 역시 난 덕후구나 싶었음. ㅋㅋㅋㅋ 휴덕은 있어도 탈덕은 없다더니... 그나저나 언니는 역시 퍼플. 내가 결국은 골드이듯이. ㅎㅎㅎ

    • 배자몽 2015.01.21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님이 신박한 건지, 내 파데 재고가 뻔하고 뻔한 건지 ㅋㅋㅋ 여튼 페바 맞습니다. 맞고요. 그리고 난 당분간 플럼 모브에 드러누울래. 골드골드 메이크업의 불편함이 아직까지 남아있듬;

    • nama 2015.01.22 0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퍼플 어울리는 거 넘 부러워. 난 핑크나 퍼플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바로 매맞은 아내.jpg 된다는...

 «이전 1 ··· 492 493 494 495 496 497 498 499 500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