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는 그냥 편한 코덕 수다를 풀어놓는 곳이라서 막 제품 성분이나 안전성 따지고 그러지 않는다. 사실 남에게 전달할 만큼의 전문적인 지식도 없고. 게다가 어떤 제품이 나한테 좀 안 맞는다고 해도 남에게도 그러라는 법은 없으니까 그냥 "나한테는 안 맞았다" 정도의 소감으로 정리해버리는 편이다.

 

그런데, 이번 건은 홍익인간 정신에 불타서 좀 공유하고, 가급적이면 다른 유저들에게 주의도 좀 주고 싶네.

 

 

 

 

문제의 제품은 바로 :

 

 

 

 

아이허브에서 구매한 마드레랩스 (Madre Labs) 위치하젤 토너, 무향 버전.

 

기존에 세이어스 위치하젤 무알콜 로즈 토너를 주구장창 잘 써오긴 했는데 요즘 장미향이 조금 질리기도 하고, 다른 제품들도 탐구해보고 싶어서, 이 마드레랩스와 험프리 (Humphrey's) 위치하젤 토너를 하나씩 구매했다. 세이어스가 구매 엑세스도 넓고 편하지만 "이것 말고도 좋은 제품이 있을 것 같아"라는 호기심이 스멀스멀 올라와서.

 

그런데 위치하젤 토너 유저들 중에서 "험프리는 좋았는데 전 마드레는 트러블 올라왔어요" 라는 피드백이 두어 건 들어와서 마음에 좀 걸리긴 했다. 그래도 내가 극민감성도 아니고 여태까지 토너에 딱히 거부 반응을 느낀 적은 거의 없기 때문에 괜찮겠지 싶었다. 게다가 지가(?) 그래봤자(???) 구성 성분 대부분이 정제수이거늘 뭐 큰 변별력이야 있으랴, 했는데... 그랬는데!

 

어제 아침에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갑자기 이걸 개시했는데... 자극이 느껴진다! 뭐랄까, 성분으로 인한 화한 느낌이라기보다 어딘가 물리적인 따끔따끔함에 가까운? 물론 아주 심한 건 아니었다. 그리고 꽤 잘 맞는 제품들도 간만에 새로 개시하면 낯선 느낌이 들기도 하니까. 그런데 "이건 뭔가 이상하다"는 촉이 와서 그대로 더 사용 안 하고 냉장고에 고이 넣어두었다.

 

그리고 "무향"이라고 하지만 정말 향이 없는 건 아니고, 쾌쾌한 발효스러운 향과 플라스틱이 섞인 듯한 향이 난다. 사실 "무향"이라는 건 "따로 가향을 하지 않았다"는 뜻이니까 그럴 수는 있지만 예상보다 훨씬 더 불쾌한 향에 또 거부감이 상승.

 

그러고서 밤에 남편한테 여차저차 얘기를 하고 성분을 좀 봐달라고 부탁했다. 사실 결혼 후에는 에센스나 크림, 자외선 차단제 등을 구입할 때는 남편한테 사전 성분 검토를 받는 편인데 (이런 거 전혀 귀찮아하지 않고, 되려 본인이 더 호기심을 느끼면서 들이파신다;) 토너 쯤은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하고 그냥 구매했기 때문.

 

 

 

 

그런데 표시 성분상으로는 딱히 걸리는 게 없어서 처음에는 갸우뚱했다. (무슨무슨 추출물이라고 표시된 건 그 성분과 용량을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마드레랩스 토너는 사실 세이어스와 거의 동일하다. 적어도 표시 기준상으로는. 다만, 세이어스에 들어가는 인공장미향이 빠지는 것 뿐.

 

그러다가 남편이 문득 "이게 뭐야?" 라고 물어보면서 토너 병 바닥을 가리켰다.

 

 

 

 

 

 

보다 잘 보여주기 위해서, 그리고 해당 물질을 병 밖으로 추출해내기 위해서 병을 뒤집어봤다.

 

과연 저렇게 하얀 섬유질 같은 것들이 잔뜩 엉켜있었다. 침전물 자체를 문제 삼는 건 아니다. 아예 제품의 컨셉상 허브 등의 고형 침전물을 넣는 제품도 있으니까. (e.g. 키엘 카렌듈라 토너) 하지만 이 마드레랩스 제품에는 그런 컨셉도, 설명도, 전혀 없었기 때문에 의아한 것. 게다가 구성 성분상으로도 고형의 침전물이 생길 만한 이유가 없었다.

 

 

 

 

이렇게 뒤집은 상태로 침전시켜서 병 뚜껑 분량의 토너를 덜어내고 거기에서 저 이물질을 분리해냈다.

 

 

 

 

 

 

잘 보이게 검은색 종이 박스 위에 올려놓았다. 부스러지기 쉬운 질감이라서 족집게로 조심조심 하나하나.

 

 

 

 

 

 

이렇게 잔뜩 나온다.

 

 

 

 

남편의 1차 소견 :

육안상으로는 글래스 파이버, 즉 유리섬유와 유사해 보인다.

다만, 성분상으로는 글래스 파이버가 생성될 이유가 없다.

 

상세 관찰 후 2차 소견 :

세라믹 파이버, 그러니까 유기물이 아니라 무기물 섬유질인 건 확실하다.

그 중에서도 글래스 파이버인지 여부는 100% 확신할 수 없다.

 

글래스 파이버에 대한 소견 :

충격에 쉽게 바스라지고 아주 작은 단위까지 쪼개지기 때문에

그 날카로운 입자가 피부에 침투해서 자극을 줄 수 있다.

 

생성 요인 추정 :

성분 반응으로 생겨난 건 아니다.

추정컨대, 정제수를 정화해내는 과정에서 정수기 내부 소재의 문제로 생겨난 것 같다.

 

그 외 기타 :

정제수가 문제라면 아마도 제품의 생산 배치 (batch) 마다 편차가 있을 것 같다.

이를테면, 같은 마드레랩스 무향 위치하젤 토너라고 해도 케바케... 라는 것.

정제수 저장 분량 중에서 이렇게 침전물이 생긴 아랫 부분을 사용한 경우가 문제 될 듯.

겨울에 배송받기는 했지만 낮은 기온 영향으로 생성됐을 가능성은 없다.

아울러, 인공적이고 플라스틱스러운 향도 이 침전물의 영향인 것 같다.

 

 

 

 

 

 

혹시 몰라서 파이버 물질 일부를 증거물(?)로 모아뒀다.

 

이 정도면 퀄리티 컴플레인 걸어도 될 정도인데, 직구 사이트인 아이허브를 통해서 사기도 했고, 해외에 있는 국내 미수입 브랜드에 컴플레인 걸 만큼의 열정은 없는지라... 아마 이렇게 주변에 내용 공유만 하고 말 것 같긴 하지만;

 

여튼, 결론은 :

- 추정컨대 정제수 제조 과정에서 문제가 있다.

- 제품 batch 따라서 케바케지만 잘못 걸리면 저런 세라믹 파이버가 침전됨.

- 모르고 그냥 사용하면 날카롭고 세분화된 그 입자가 피부에 파고 들어서 자극을 줌.

- 잘못 걸리면 리스크가 크고, 대체품이 없는 것도 아니니까, 웬만하면 쓰지 맙시다.

 

 

 

 

 

 

 

내친 김에, 세이어스 / 마드레랩스 / 험프리 3가지 위치하젤 토너들에 대한 간단 사용평도 해보자.

 

마드레랩스 :

- 향은 무향이라는데 건초+플라스틱+발효??? 자극적인 향이 난다. 근본적으로 제품 성분 때문인 건지, 아니면 파이버 생성물 때문인지는 몰라도 여튼 자극적이고 인공적인 향이 난다.

- 배치 잘못 걸리면 세라믹 파이버... 난 그냥 돈 몇 천원 낭비한 셈 치고 그대로 버리련다. 일단은 혹시 퀄리티 체크를 더 하려나 싶어서 조금만 뒀다가 더 필요 없어지는 순간에 그냥 콸콸콸 다 따라서 버리고 뒤도 안 돌아볼 생각.

 

험프리 :

- 라일락 향인데, 물론 천연 라일락의 싱그러운 향은 아니고, 적당히 달달하고 약간 무겁고... 뭐랄까, 좀 저렴한 향초에서 날 법한 그런 라일락 향이 난다. 향이 딱히 매력 요소는 아님.

- 세이어스나 마드레에 비해서 성분이 복잡하고 아로마 오일이 여러 가지 함유되어 있다. 그 요인으로 사용 후의 피부 촉감이 촉촉하고 쫀쫀함. 이런 면에서 "험프리 토너가 더 효과 좋았어요"라는 평이 나오는 이유도 이해가 간다.

- 성분상으로 문제도 없고, 이물질도 안 생기는데, 닦아낸 직후에 묘하게 싸한 기분이 있다. 다만 마드레에서 느낀 물리적인 자극은 아니고 아마도 일부 오일로 인한 쿨링? 수축? 효과로 추정됨. 사실 이 느낌은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냥 순하게 닦아내기만 해주면 안 되겠니, 쫌.

- 험프리에 다른 토너들도 있는데 거의 다 알콜 함유 버전이라서 무알콜로 고르다 보니 이 라일락으로 산 건데. 이렇다면 험프리도 재구매는 안 할 가능성이 농후함.

 

세이어스 :

- 저렴하고, 순하고, 판매처도 많은 편이고, 이래저래 만만하다고만 생각했는데... 너 알고 보니 기본에 충실한, 꽤 훌륭한 토너였구나 ㅠㅠㅠㅠㅠㅠㅠ 특별한 장점이 없다면서 너를 경시했던 나를 용서하렴;

 

 

 

 

결론 :

마드레랩스 위치하젤 토너, 제조공정상에 문제 있는 걸로 추정된다. 사지 말자. 쓰지 말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1.22 13:43 이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마음 아픈 꿀팁이네요;; 요 토너들 요새 소셜에 많이 보이던데 역시 사게 된다면 세이어스로 고르는 걸로b

    • 배자몽 2015.01.22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또 일부 유저들은 아이허브에서 주문한 세이어스 토너에서도 침전물을 본 적이 있다고 해서 마음이 찜찜하네요. 물론 세이어스는 사용자의 모수에 비해서는 아주 확률이 적었지만서도. 일단, 요 건은 아이허브에 컴플레인 넣기로 했습니다;

  2. 2015.01.22 14:07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허브성분이겠거니 했는데 인공 파이버였어??? 왠일이니...

    • 배자몽 2015.01.22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허브는 개뿔이었음... 그런데 이 제품 쓰고 유사한 현상 겪은 사람이 아이허브에 문의 메일 보내니까 허브 성분이라는 둥 답변이 오긴 왔다네. 싸울래염???????

  3. 2015.01.22 15:42 Gilli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옴마야.. 저도 이거 쓰고 있어요.
    아이허브나 비타트라에서 세이어스 사다 쓰다가 지겨워서(?) 한번 바꿔봤는데 전 잘 뽑긴 했나봐요.
    근데 -_- 두번째에서 어찌 될 지 모르겠으니 재구매는 절대 안하렵니다 ㄷㄷㄷㄷ

  4. 2015.01.22 22:48 신고 30대 어린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험프리 쓰고 엄청 따가웠던 기억이 있어서 그 뒤어 위치하젤 안쓰다가 얼마 전에 세이어스 다시 쓰고 있어요. 근데 글래스 파이버라니 ㅠㅠㅠ 그것도 그랬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니 후달달하네요.

    • 배자몽 2015.01.26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저도 험프리는 딱히 순하다는 느낌은 아니었어요. 식물성 오일이 더 많이 들어가서 쫀쫀 촉촉한 느낌은 있었지만. 그래도 일단 갸는 이물질은 발견 안 됐으니 개중 나은 건가요 ㅠ

  5. 2015.01.23 17:29 윤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부부의 내공이 크로스되어 핵융합적인 결과물이 나온 걸 보는 거 같아. 그러쿤...

  6. 2015.01.26 23:26 레이디쥬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남편분이 든든하시겠다는요!! 근데 ㅠㅠ ...... 저것은 좀 충격적이네요... 얼굴을 긁는다라;;;;;

  7. 2015.01.27 10:58 마곡김여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깜놀했어요. 이건 진짜 항의할만함.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보내....!...도 안받아주겠지. 불만제로에라도!!! 근데 그러면 대통령님이 직구 금지할지도 몰라....

  8. 2015.02.03 21:31 지니지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이거 몇일전에 아이허브에서 구매했는데 안에아물질이상해서 아이허브 문의하니까 알로에라며 답장이왔어요 ㅜㅜ 찜찜해서 뜯지도 않았는데 ㅜㅜ

    • 배자몽 2015.02.05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물질 생긴 거에 따라 알로에일 수도 있고 타 물질일 수도 있나봐요. 제 건 혹시나 싶어서 실험 맡겨봤는데 알로에 아닌 걸로... 허허허...

  9. 2015.02.14 09:04 바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얼마 안썼는데 냄새가 이상해지고 저런 유리섬유같은 침전물이 생겨서 이상해서 검색해봤더니 저와 같은 분이 계셨군요!ㅠㅠ
    저도 세이어스 쓰다가 다른거 한번 써볼까 싶어서 샀던건데.. 다시는 안사려구요.
    아이허브에 컴플레인 넣으신다고 덧글에 쓰셨는데 혹시 답은 왔나요?

    • 배자몽 2015.02.22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 이후의 일들도 쭉 별도 포스팅으로 쓰긴 했는데 영어로 써놓고 아직 한글로 요약본은 안 올렸네요. 내용이 너무 길어서 -_-;;; 조만간 시간 내볼게요 ㅎㅎㅎㅎ 요약하자면 : 아이허브의 대응은 빠르고 적절했다. 마드레랩스 브랜드 측에서는 무례하게 삽소리했다. 이 정도랄까요? ㅋㅋㅋ

  10. 2015.03.21 01:47 윤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그래요! 오늘 깜놀해서 검색해보니 저만 그런게 아니었군요ㅠㅠㅠ모르고 화장솜에 덜어서 얼굴에 올려뒀는데 화상입은 것 마냥 빨개져서 살펴보니 ㅠㅠ흑ㅜㅜ

  11. 2016.10.04 1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저는 너무 무던한 피부타입인데, 이거 사용후 온갖 트러블때문에 생애처음 피부과를 갔네요.
    혹시나해서 2주 끊은후 하루 사용했더니 바로 똑같은 증상 나타납니다.
    문제는 제 피부가 전~~혀 예민하지 않은 피부였는데,
    이 이후로 피부 전체가 따가워서 클렌징만해도 아플정도에요.
    저렴이 토너 한번 써보려다... ㅜㅠ

    • 배자몽 2016.10.05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때 첫 의혹 제기하고 나서 아이허브 및 브랜드 CS에도 문의했는데, 브랜드 측의 부적절한 대응에 경악한 적도 있지요 ㅎㅎㅎ 해당 글은 한동안 구글 검색 상단에 뜨다가 그 이후로 브랜드 측에서 신고를 했는지 어쨌는지 검색 노출이 잘 안 되더라구요~ 궁금하면 한번 보셔요 ㅎㅎㅎ (http://jamong.tistory.com/1769)

 «이전 1 ··· 487 488 489 490 491 492 493 494 495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