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TD - 150128 - 애플브릭이여

Posted by 배자몽 메이크업샷 : 2015.01.29 23:00

 

 

 

 

안 밀리고 매일매일 당일에 업데이트하는 건 어려운 일이구나, 이느므 MOTD.

 

이 날은 중요한 1:1 미팅이 있어서 컴플렉션은 안정감 있게 하고 립에만 포인트를 (과하지 않게) 주는 게 목적이었다. 게다가 이번 주 초에 했던 "핑크기를 잘 컨트롤하지 못한" 메이크업의 아쉬움도 만회하고 싶었... 으나, 바쁜 출근 준비 시간에 이 모든 걸 다 실행하는 건 솔직히 무리고 그냥 내 머리 속에서 그리는 컨셉이 그랬다는 것 뿐;

 

 

 

 

 

 

* 컴플렉션

네이처리퍼블릭, 캘리포니아 알로에 선블록 데일리 모이스처 SPF50 A+++

바비브라운, 스틱 파운데이션, 3호 베이지

로라메르시에, 시크릿 컨실러, 2호

에스프리크, 멜티 픽스 치크, PK800

겔랑, 블랑드펄 파우더 파운데이션, 01호 (재작년 버전인가)

버버리, 라이트 글로우 블러쉬, 얼씨 (Earthy)

 

* 아이

나스, 스머지프루프, 아이섀도우 베이스

베네피트, 벨벳 싱글 아이섀도우, 티클드 밍크

크리니크, 래쉬 파워 마스카라, 오닉스 블랙

슈에뮤라, 아이브로우 매니큐어

미샤, 스머지프루프 우드 아이브로우, 흑갈색

슈에무라, 워터프루프 드로잉 펜슬, 색상 뭐더라...

나스, 아이라이너 펜슬, 맘보

 

립컬러는... 아래에 등장. 원래 주인공은 그런 거다.

 

 

 

 

 

 

VDL 크리미 페스티벌 립스틱, 502호 애플브릭

 

이 날, 나와 피부톤 계열이 비슷한 (그러나 나보다 더 하얀) 김토리 양에게 긴급 카톡을 날렸다.

-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VDL 크리미 립스틱 애플브릭, 이거 나 믿고 함 사봐.

- ㅇㅇ 묻따않 구매 확정.

 

이 립스틱을 향한 나의 애정은 MOTD 포스팅 하나에 다 나타낼 수 없노라. 고로, 이번 주말에 시간 내서 단독 헌정 리뷰를 따로 하나 써야긋서. 현재 나의 립스틱 재고 중에서 딱 하나만 골라서 한 달 내내 그거만 쓰라고 한다면, 난 아마 별 고민 없이 애플브릭을 고르리라.

 

나에게 로드샵 립스틱은 크게 두 종류로 나뉜다. 가격대비 꽤 괜찮은 실속 제품, 그리고 고가 제품들 다 제껴버릴 만큼 좋은데 우연히 가격마저 착한 제품. 물론 후자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지. 그런데 그 찾아보기 힘든 제품이 바로 뷔델 애플브릭이야! 막 찬양해버릴거야!!! 뭐 어때 내 맘이야!!! 할인 한 톨(?) 안 받고 내 돈 주고 샀으니 내 맘대로 칭송할테다 ㅋㅋㅋㅋㅋㅋㅋ

 

주머니에 쏙 넣을 수 있을 정도로 얇고 가벼운 패키지, 그러나 저가 제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쌈마이 플라스틱이 아니라, 외부는 무광 (그러나 나d스처럼 이물질 들러붙는 그런 무광 아니고 매끈한 무광!) 내부는 크롬스러운 메탈. 군더더기 없는데 그렇다고 유치하지는 않아. 내가 겔랑이나 디올 립스틱을 왜 안 좋아하는데. 내가 왜 수년간 파던 나스를 결국 내쳤는데. 겉포장보다는 안의 내용물이 중요한 거지만 엇비슷한 경쟁 제품들이 많다면 결국에는 케이스가 실용적이고 내 취향에 맞는 쪽에 손이 가는 거다. 왁왁, 뷔델 알라뷰쏘머치. 너네 누가 이렇게 제품도 잘 뽑아내고 디자인도 기똥차게 하래. 이제 마케팅만 좀 잘 하면 되겠네???

 

아, 물론 VDL이 과연 저가인가에 대해서는 의문이 있다. 페스티벌 립스틱 가격이 17,000원이니께. 하지만 "보다 고가의 제품들"에 비해서는 마음 편하게 살 수 있다는 의미에서는 일단 저가라고 합시다.

 

그리고 절묘한, 그야말로 절묘한 질감! 쉬어와 크리미 사이의 어드메! 이걸 어찌 설명해야 할까. 세상에는 쉬어한 립스틱도 크리미한 립스틱도 널리고 널렸다. 그런데 쉬어하면서도 너무 묽거나 글로시하지 않고, 크리미하면서도 불투명하거나 두껍게 발리지 않으며, 발색이 충분히 잘 되면서도 탁하지 않은... 아, 쓰다 보니 진짜 극찬이네... 여튼 그런 제품은 흔치 않다는 게 나의 주장. 촉촉한데 발색 잘 되고 입술에 얇게 착 밀착되는 립스틱이라니, 게다가 그 중에서 마이 드림컬러라니, 아유키딩미?

 

여기에 애플브릭은, 광의로 분류하자면 레드 계열이 맞는데, 그리 단순한 레드는 아니다. 사람 피부, 그리고 입술색에 따라서 발색이 다르게 나오겠지만 나에게는... 투명 베이스에 레드 레이어, 그리고 여기에 10%의 핑크와 20%의 코랄을 더한 듯한? 뭐래 ㅋㅋㅋㅋㅋㅋㅋ 여튼 그런 느낌적인 느낌으로 표현된다.

 

"이만하면 무던하고 과락 없어" 가 아니라 난 진심으로 이 제품이 좋다. 내가 이런 계열의 물 먹은 레드 립스틱이 없는 것도 아닐진대 (없기는 커녕, 립스틱 중에서 가장 비중이 높은 색상군이지 ㅋ) 그 중에서 감히 베스트로 꼽고 싶을 정도다. 뭔 말이 더 필요해.

 

 

 

 

 

 

토리야, 그러니까 이건 사야 돼.

 

MOTD로 시작했다가 애플브릭 대찬양으로 마무리.

그래도 조만간 별도 제품 리뷰는 써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1.30 12:04 토리터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와와와 언니 저 곧 신촌뷔델로 뜹니다 ㅋㅋ

  2. 2015.01.30 22:34 kat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언젠가부터 맑은빨강...소위 말하는 물먹은빨강 컬러만 보면 자몽님 생각나요~ㅋㅋ잘어울리시는듯bb
    VDL은 가끔 가격대가 아리송할때가 있긴한데(그 사각형 립스틱은 무려 이만원대ㅋㅋㅋ) 생각보다 발색이 고급지고(?) 지속력 질감 다 괜찮긴하더라구요ㅋㅋ무엇보다 파데가 옐로베이스도 많이나와서 심슨족으로서는 고마울따름이네요ㅠㅠㅋㅋ

    • 배자몽 2015.02.03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핑크보다 훨씬 더 자주 쓰이는 것이 바로 맑은 레드! 제 인생의 동반자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ㅋㅋㅋ 그런 의미에서 이 애플브릭은 참 고맙긴 한데 뷔델은 암만 봐도 저가라고 하기에는 좀... 그래요; 어쨌든 그 돈값은 충분히 한다고 생각하기에 조용히 넘어갑니다만 ㅋ

  3. 2015.01.30 22:58 제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물먹은 레드 매니아로써 기대하고 공홈가보았는데 컬리칩이 엉망엉망 이런 엉망이 없어요. 컬러칩보고는 저것이 자몽님이 추천한 그것이란 말이더냐!라며 다시한번 확인차 들어왔답니다. 맞네요ㅎㅎ 묘사하신 걸 보면 컬러칩 저러면 안되는거 아님!

    • 이리 2015.01.31 0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븨델 컬러칩 거의 동가격대로 꼽히는 에스쁘아 발색모음이랑 버금간다는 소문이... 극악일 정도로 실제색상이랑 전혀 다르다니 강제 매장행인거죠 뭐ㅠㅠ

    • 배자몽 2015.02.03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공홈은 안 들여다본지 오래... 사실 요즘 같아서는 온라인 발색에도 딱히 비중을 두지 않아요. 매장에 직접 가서 내 눈으로 본 게 아니라면 섣불리 구매에 이르게 되지 않더라구요-_-*

  4. 2015.01.31 11:53 신고 광주랑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광주공식블로그 광주랑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컬러사용은 어려워서 멀겋게 다니기 일쑤인데..-_-
    도전해볼께욥. ㅋ

    광주랑 블로그에도 한번 들러주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5. 2015.02.04 03:34 레이디쥬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어.. 저도 저 색상 있어요!! 괜히 반가움에 댓글 남겨요~ㅋㅋㅋㅋ
    그때 자몽님 리뷰보고 나스 나이아가라도 샀었다능 ;ㅁ;
    저 라인에 다른 색.. 피치 뭐 였는데 ㅠㅠ 암튼 그것도 데일리하게 잘 써지더라구요~

    • 배자몽 2015.02.05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플브릭 만ㅋ세ㅋ 간결한 패키징과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까지 생각하면 아주 그냥 물고 빨고 핥고 뭐 그러고 싶네요 ㅋㅋㅋㅋㅋㅋㅋ

 «이전 1 ··· 478 479 480 481 482 483 484 485 486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