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TD - 150325 - Mineralized

Posted by 배자몽 메이크업샷 : 2015. 3. 25. 18:30

 

 

 

 

별 건 없는데 휴가 가기 하루 전이어서 그런가! 메이크업도 괜히 신나고!

사실 색상은 나랑 좀 안 맞았지만 그러거나 말거나 기분은 가볍습디다.

역시 이 사바 세상의 모든 해답은 마음 속에 있는 건가 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오늘의 화장에 굳이 테마를 붙이자면, 그건 아마도 미네랄라이즈.

 

 

 

 

 

 

* 스킨케어

다비, 액티브 에센스 + 모이스처 에멀전

 

스킨케어는 비워내고 싶은 샘플이 있을 때를 제외하면 얼추 비슷한데 뭐하러 매번 굳이 기재하는지 모르겠다. 다음부터는 non-다비 제품을 사용할 때만 표시하고 그 외에는 그냥 생략해야지. 어쨌거나 저쨌거나 다비는 질리지도 않고 잘 사용하고 있다. 이거 다 비워내면 뭘 쓸지 미리 생각해보는 것도 즐겁지만.

 

 

*컴플렉션

이니스프리, 오키드 데이 크림 SPF30 PA+ (사은품)

입생로랑, 땡 뚜쉬 에끌라, BR20

맥, 미네랄라이즈 스킨 피니쉬, 졸리굿 (켈리 오스본 한정)

에스티로더, 퓨어 칼라 블러 블러시 새틴, 01 핑크 티즈 (Pink Tease)

 

이니스프리의 한란 시리즈는 꽤 좋아하는데 그 중에서 좀 심드렁한 게 바로 이 자차 지수 들어있는 데이 크림이다. 정품은 아니고 그 언젠가 VVIP 키트로 받아서 쓰는데 양이 30mL나 되는지라 이거 언제 다 비워내려나 싶네. 이를테면 설화수 소선보 크림의 저렴 버전, 이라는 컨셉인데 비슷한 듯 좀 다르달까. 뭐, 그래도 적당히 안색을 정돈해주고 자차 지수도 있어서 메이크업 전에 쓰기에는 나쁘지 않다. (그리고 입생 파데는... 오늘도 공병을 목표로... 꾸역꾸역 쓴다. 그래도 특별히 과락 없는 퍼포먼스에는 늘 감사 ㅋㅋㅋ)

 

그보다 중요한 건 맥 MSF 졸리굿. 졸리굿 졸리굿 다시 봐도 졸라굿 같은 졸리굿. 지난 달 파주 아울렛에서 낮은 가격으로 득템했는데 계속 화장대에 넣어두고 감상만 하다가 오늘에야 드디어 개시했지. 막상 켈리 오스본 컬렉션 런칭 당시에는 관심도 없었는데 인연이 닿으려면 이렇게 뒷북 할인 가격으로도 만나게 되려나봐. 여튼, 이 졸리굿 색상은 살짝 어두운 듯한 기본 색상에 피치 핑크 색감의 펄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런데... 기본 색상은 내 피부에는 좀 어둡고, 펄 부분은 전체적으로 쓰기에는 광택이 좀 있어서, 사용법을 좀 주의해야 할 것 같음. 오늘 무턱대고 파우더 브러쉬로 기본 색상을 얼굴 전체에 바르려다가 "메이크업 전보다 후의 피부가 더 어두워지는" 현상을 경험해서 ㅋㅋㅋ 하지만! 어두운 색을 먼저 얼굴 외곽 부분에 쓸어주고 그 다음에 펄 부분을 C존과 중앙에 얹어주면, 아주 간편하게 입체적인 피부 표현이 완성된다. 게다가 제품 여러 개 열지 않고 이 하나 만으로, 브러쉬 하나 만으로, in a single stroke 로 되니까 매우 간편함. 그리고 맥 MSF 특유의 얇고 매끈하고 피부에 착 붙는 그 질감 또한 오랜만에 만나보니까 매우 매력적이네. 피부 표현을 얇게 하고 싶을 때 답은 역시 MSF인가!!! 여튼, 색상이 좀 어두운 게 얼핏 단점인 듯도 하지만 이 단점을 되려 장점으로 승화시킬 수 있을 것 같다. 졸라굿 ( 'o')b

 

에스티로더는 진작부터 마음에 두고 있었으나 저 놈의 케이스가 정말이지 느므느므 마음에 안 들어서 한참 밍기적대다가, 역시 파주 아울렛에 싸게 나와있길래-_-* 어쩔 수 없이-_-? 구매했다. 에스티 금딱지 케이스, 난 정말 별로란 말이다... 면적은 왜 이리 쓸데없이 넓은 거니... 게다가 이 사이즈면 어차피 휴대 안 할 건데 브러쉬는 왜 들어있는 건데... 물론 내용물이 중요하다고는 하지만, 케이스가 영 마음에 안 들면 사놓고 손이 안 가는 경우도 허다하기 때문에 섣불리 못 사고 있었는데, 결론적으로는 : 핑크 블러셔로는 내가 평생 써본 것 중에서 베스트 오브 베스트 되시겠다. 투명하게 물들어가듯 발리는데 그렇다고 컬러 존재감이 없는 건 아니고, 그 색감이 심지어 지속력도 길어. 와 피부 위에 녹아드는 색이란 바로 이런 거구나, 에스티로더라는 브랜드가 좀 올드하고 뻔하다 해서 그 와중에 숨은 이런 진주 같은 제품을 몰라보다니, 중얼중얼. 여튼 올 봄에는 블러셔에 심취하는 중이니 조만간 신규 블러셔들 따로 모아서 소개 한번 해야쓰겄다. (사실 며칠 전 면세 구매로 같은 라인의 11호 센슈어스 로즈도 구매했음...)

 

 

* 아이

나스, 스머지프루프 아이섀도우 베이스

로라메르시에, 메탈릭 크림 아이컬러, 얼로이 (단종)

에스쁘아, 브론즈 페이팅 워터프루프 아이컬러, 코퍼글로우

메이블린, 더폴시즈 볼륨 익스프레스 마스카라

 

단종된지 오래인 로라 얼로이를 손가락으로 톡톡톡, 눈두덩에 베이스로 깔고, 메인 눈화장은 에스쁘아 코퍼글로우로 샤샤샥 완성. 얼로이도 슬쩍 회보라가 도는 빛이고, 코퍼글로우도 핑크 브론즈가 감도는 색이라서 기대보다도 더 잘 어울리더라. 오후가 돼서 얼로이의 색감은 다소 흐려졌는데 에스쁘아 코퍼글로우는 굳건히 버텨서 핑크 브론즈를 뽐내니 더욱 예뻐 보이고 뭐 그렇대. 에스쁘아 브론즈 아이라이터 단종하면 진짜 시위하러 갑니다. 빛나는 아름다움 + 언제 어디 사용해도 조화로운 색감 + 끝장나는 지속력, 이 3박자의 조화라니... 코퍼글로우 & 쥬얼샌드, 너희를 사랑해.

 

 

* 립

이니스프리, 에코 꽃물 틴트밤, 장미

RMK, 이리지스터블 립스, 26호 내추럴 베이지 핑크

 

지난번 MOTD에서는 RMK 립스틱 색상이 생각 안 났는데 다시 보니 26호 내추럴 베이지 핑크, 였다. 오늘도 역시 이걸 단독으로 사용한 게 아니라 이니스프리 틴트밤 장미로 입술에 혈색을 준 다음에, 그 위에 진주 펄감의 RMK를 덮어줬다. 이니스프리 립제품이 대체적으로 내 마음에 안 드는데, 되려 브랜드에서 딱히 밀지 않는 이 꽃물 틴트밤, 그것도 장미 색상이 진흙 속의 진주였다. 틴트라기에는 착색이 약하고, 그저 발색이 거의 글로시한 립스틱 수준으로 되는 컬러 립밤 정도인데, 이게 한번만 문질러도 채도 높은 레드 핑크를 내주니까 여러번 덧바를 필요도 없고, 베이스 립컬러로 사용했을 때에도 촉촉하니까 입술이 오랫동안 편하다. 그래서 말인데, 솔직히 난 요즘 얘가 나스 등의 고가 립펜슬들보다 훨씬 더 좋아-_-b

 

 

 

 

어쨌거나 저쨌거나, 휴가다~~~~~~~

당장 내일 아침 동해로 달려갈 예정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3.26 09:05 ㅎㅎ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재미있어요!ㅋㅋㅋ항상잘보고있습니당~~!

    • 배자몽 2015.03.29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홋, 감사합니다 >.<
      예전에는 풀발색을 올리지 못할 거라면 의미 없다, 는 식이었는데
      그러다 보니 포스팅 자체를 자주 안 올리게 되더라구요, 아무래도.
      발색이 없어서 아쉬워도 요런 소소한 수다 자주 올리는 것도 좋네요 :)

  2. 2015.03.26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배자몽 2015.03.29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울렛 입고 물품은 아무래도 그때그때 달라서 정해진 건 없어요. 득템은 각자의 복이랄까-_-a 다만, 제가 파주 신세계 아울렛은 종종 가는 편인데 현재까지는 센슈어스 로즈가 입고된 걸 본 적은 없습니당~

  3. 2015.03.27 11:30 시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허새요 이 블로그 들럭거린비가 벌써 4년인데 ㅎㅎㅎ 여지껏 글 잘읽었더는 말을 한마디 못햤네요 ^^;; 이 블로그 덕에 화장품 보는 눈이 높아져서 수집벽 발동하지 않고 잉여 화장품이 없어졌죠 ㅎㅎㅎㅎㅎ 어째든 매일매일 글 잙읽고 있어요!!!!

    • 배자몽 2015.03.29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홋, 그러시군요. 종종 인사 남겨주세요. 댓글이나 방명록 등에 자주 이름 보이는 분들은 더 반갑고, 또 그만큼 화답을 할 때도 더 기쁜 마음으로 하게 되더라구요 >.<

 «이전 1 ··· 457 458 459 460 461 462 463 464 465 ··· 188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