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해 반복되는 패턴.

 

덥고 습한 여름에는 화장할 마음이 안 생긴다.

설령 하더라도 딱히 신상에 설레이지는 않는다.

 

그러다가 9월 중순을 넘어서 완연히 가을이 되면

눈화장이나 딥한 립컬러 등에 심박수가 증가한다.

 

그리고 10월 말이나 11월 초에 접어들면서부터는

'올해 홀리데이 컬렉션들은 잘 빠졌는가'를 탐구한다.

 

아니, 뭐, 이건 이 바닥(?) 사람들 다 그런 거 아님?

 

그런데 몇년째 홀리데이 컬렉션에 꿈과 희망이 없어.

작년 이맘 때에도 그런 심드렁 심경을 느꼈던 기억이;

 

2014 홀리데이 컬렉션 => 클릭

 

나중에 뒷북으로 등장한 코스메 데코르테에 누웠지만

그건 홀리데이 시즌이 끝나기 무섭게 증정으로 풀렸지.

(그러거나 말거나, 제품 자체는 여전히 잘 쓰고 있다...)

 

 

 

 

올해도 막판에 어떤 구원 투수가 등장할지는 모르지만!

현재까지 공개된 모든 홀리데이 컬렉션들이... 낙제로세.

 

샤넬?

원체 샤넬이랑은 친밀도가 떨어지는 탓도 있겠지만

양스러운 느와르 & 뱀프 컨셉이 당최 와닿지 않는다.

 

디올?

컨셉은 골드, 느낌은 올드. 더 이상의 설명은 생략한다.

 

입생로랑?

음, 키스마크는 좀 취향인데 입생 패키지는 난 좀 별로.

하지만 홀리데이랑 무관하게 르루즈가 느므 취향이라

기왕이면 한정 패키지로 출시될 때 더 사둘까 싶기도?

(올 가을 최고의 덕질이었는데 아직 포스팅을 못 올렸다.

심경이 너무 격하다 보니까 쓸 말이 많아서 되려 미룸;)

 

슈에무라?

메종 키즈네와의 콜라보는 어릿광대 삘의 알록달록임.

슈가 기본템들은 잘 내는데 수년간 한정들이 패망이여.

 

아르마니?

여긴 어차피 발걸음 멀리 한지 오래된 곳이라서 아오안.

올 가을 한정 팔레트는 소리소문 없이 대박이었건만.

 

겔랑?

겔랑 이번 금박 구슬은 들이파는 사람들도 좀 있던데

난 원래 겔랑은 디자인적으로 안 맞아. 엄청 안 맞아.

게다가 제품도 누렁기도 심하고 계륵템이라는 소리가.

 

로라메르시에?

연중 내내 삽질하다가 홀리데이 때 대박 터뜨리는

로라메르시에조차 올해에는 나랑 인연이 없는 걸로...

매해 비슷한 제품과 색상 구성은 뭐 그렇다고 쳐도

호피? 태양? 이 무늬를 도저히 소장하고 싶지 않다.

 

 

 

 

이 와중에!!!!!!!

로드샵계에서 군계일학이 날아올랐으니!

 

에스쁘아의 <센스 오브 시크릿> 컬렉션 되시겠다.

(물론, 지극히 100% 내 개인적인 소감에 근거한 단정...)

 

 

 

 

 

 

 

이것 보라고!

홀리데이 컬렉션은 자고로 이래야 한다고!

 

메인 아이템인 메이크오버 팔레트는 무늬는 화려하지만

전체적으로 외곽은 단정하고, 내용대비 부피가 컴팩트해.

(작년 코데 초콜릿 시리즈도 이런 이유로 구매했었더랬지.

박스나 제품의 표면 무늬는 화려한데, 구성은 단정 실속.)

 

아이섀도우 4색과 하이라이터 블러셔까지 꽉 찬 구성!

그러나 2층으로 분리되어서 서로 색이 섞이지 않는다!

작지만 섀도우 브러쉬와 미니 펜슬 2종까지 들어있다!

 

아이섀도우는 기본적인 베이스와 음영, 포인트 컬러!

그때그때 화려한 연출이 가능하게 강렬한 오렌지도!

기분과 상황에 따라서 표현할 수 있는 영역이 넓어!

물론 난 오렌지를 잘 쓰진 않지만 그건 중요치 않아!

나머지 3가지 색이 실용적이니 이 정도는 넘어가자!

 

파우더 브러쉬는 모질도 좋고, 손잡이도 테이퍼드야!

안 그래도 브러쉬 교체할 시기였는데 기분이 설렌다!

 

내친 김에 네일 컬러도! 에스쁘아가 네일도 잘 만들지!

 

... 뭐 이렇게 실속과 욕망이 뒤엉키면서 한눈에 빅뱅...

애당초 그게 홀리데이 컬렉션 쇼핑의 묘미(?) 아니던가.

 

 

 

 

그리하여 이번 주말,

간만에 매장에 한정 사냥하러 출격할 예정이다 ㅋㅋㅋ

와, 간만에 홀리데이 스피릿 올려준 에스쁘아 만세 >_<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0.29 22:57 n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저거 중에 립스틱이랑 브러쉬 보러 출격. 팔랑팔랑

    • 배자몽 2015.10.30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립스틱도 잠시 노렸는데 내가 잘 쓸 색이 아니거나, 이미 있는 색과 너무 비슷하거나, 그렇더라고. 하지만 브러쉬는 꼭, 필히, 반드시! 살 거임 ㅋㅋㅋㅋㅋㅋㅋ

  2. 2015.10.29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5.10.30 13:52 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러시랑 팔레트가 대박인 거 같아요. 무난한 듯 상큼한 쿨톤 친화적인 색감인 것도 신선하게 다가오고 저 영롱한 펄감이......
    로라는 어느 때보다도 신규 고갱 유입을 위한 홀리데이 같았어요ㅋㅋ 이미 로라 섀도우 갖고 계신 분들께는 별 거 아니겠지만 홀리데이 서브로 나온 슬릭앤시크 팔레트가 제가 돈 생기면 로라에서 사고 싶던 색들 요기 다 있네! 수준의 꿀구성이어서 결국 하나 질렀습니다. 국내 출시가 될지 안 될지 몰라서 안달내다 직구했는데 잘 샀다고 혼자 뿌듯해하고 있어요ㅎㅎㅎ

    • 배자몽 2015.10.30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던한 조합도, 쏘ㅑ킹한 도전도 가능한 저 구성이 참말로 좋지 말입니다! 게다가 외형이 화려한 듯 하지만 사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단정함! 구성대비 매우 효율적인 부피감! 완전 좋네요. 후욱후욱.
      로라는 매해 기본 오브 기본 구성에 충실한 게 브랜드 아이덴티티 같아요. 덕분에 저도 여러 번 대박을 건진 적이 있지요. 홀리데이가 너무 잘 나와서 되려 평소에 온고잉을 안 사게 되는 부작용까지 있을 정도로... ㅋㅋㅋ

  4. 2015.10.30 21:47 제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아... 저도 이번 홀리데이가 너무나도 실망스러웠답니다. 스스로 지갑이 닫히는 컬렉션들이에요. 루미꼬여사마저 색상이며 구성이며 실용도가 떨어지고 나스는...네 .... 나스오빠 이번엔 너무 간 느낌. 전 그 철제 케이스는 도저히 집안에 둘 수가 없습니다. 불경스러워요ㅋㅋㅋ 겔랑은 금동불상이 되지 않을까싶고. 사실 골드 하이라이터 잘받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 싶기도 하구요. 이래저래 실망감이 컸는데 에스쁘아 괜찮네요. 저는 저 파레트 구성이 탐이납니다 얼마나 펄이 고급지고 영롱한지 눈으로 보러가야겠어요!!!!
    덧) 코스메데코르테는 잘나와도 안살겁니다. 작년 코프레도르 정가 주고 산 전 아직도 삐져있어요ㅋㅋㅋ

    • 배자몽 2015.11.03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저만 그런 거 아니죠? ㅠㅠㅠㅠㅠ
      작년 이맘때에도 '올해 홀리데이 망' 소리를 했던 것 같은데 그때는 차라리 나았어요 ㅋㅋㅋ 올해 다들 대체 왜 이러는거늬... 그러고 보니 망 오브 망 루미꼬를 빼먹었네요. 글에 추가해야겠어요-_-*

 «이전 1 ··· 354 355 356 357 358 359 360 361 362 ··· 1889  다음»